매거진 > 데일리뉴스 > 중국형 NF 쏘나타『링샹』이 궁금하다면?
Loading...

중국형 NF 쏘나타『링샹』이 궁금하다면?
 글쓴이 : 데스크
조회 : 3,750

현대차, 광저우 모터쇼 참가

중국형 NF쏘나타『링샹』최초 공개

 

-       ‘링샹’, 과학과 기술을 리드하고, 자유롭게 비상하는 진취적인 인생을 의미

-       중국시장 조사단계서부터 차명 서체까지 현지화를 통한 신모델로 탄생

-       중국형 아반떼 ‘위에둥’과 함께 중국 현지화 전략의 본격적 시행

 

현대차가 중국형 아반떼 ‘위에둥’에 이어 중국형 NF쏘나타 『링샹』으로 중국 현지화 전략을 본격화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8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국제 전람 중심에서 열린 ‘2008 광저우 모터쇼(The 6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2008)’에서 중국형 NF쏘나타 『링샹』을 최초로 공개했다.

 

『링샹』은 NF쏘나타를 기반으로 중국시장 특성에 맞는 내·외장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보강된 중국 전략형 모델이다.

 

중국형 NF쏘나타의 차명 『링샹』은 ‘이끌다’는 뜻의 ‘령’과 ‘비상’을 뜻하는 ‘翔(상)’이 합쳐져 ‘과학과 기술을 리드하고, 자유롭게 비상하는 진취적인 인생’을 의미한다.

 

『링샹』은 이미 세계적으로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세단 쏘나타의 제품력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철저한 중국 시장의 연구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의 취향을 최적으로 조합해 탄생했다.

 

이를 위해, 중국 최고의 서예가이자 화가인 ‘범증’ 선생으로부터 차명의 서체를 받아, 중국 시장 조사단계부터 『링샹』의 출시에 이르는 중국시장 최적화 단계의 마지막 화룡정점을 찍었다.

 

특히, 중국 서체는 단순히 의미를 표현하기 위한 도구만이 아니라 중국의 문화를 담고 있는 만큼 현대차는 범증 선생의 차명 서체가 『링샹』이라는 제품과 중국 문화의 어울림으로써 중국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중국합자법인 북경현대기차의 웬원센 부총경리는 “북경현대는 새로운 쏘나타를 출시하기 위해 약 2년 반의 시간 동안 중국 시장을 철저하게 연구했다”며, “새롭게 출시하는 중국형 NF쏘나타 『링샹』을 통해 제품 측면에서나 써비스 측면에서나 고객들에게 최고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베이징 2공장 준공, 중국형 아반떼 ‘위에둥’ 출시에 이어 중국형 NF쏘나타 『링샹』의 출시로 신전략 수립의 해로 삼고, 제 2! 의 중국 신화를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달 말부터 중국 시장에 『링샹』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수출차량인 후륜 구동형 정통 스포츠카 로헨스 쿠페(국내명 제네시스 쿠페)를 중국 시장 최초로 공개했다.

 

로헨스 쿠페는 최대출력 303마력, 최대토크 36.8kg.m의 V6 3.8 람다(λ) RS 엔진과 최대출력 210ps, 최대토크 30.5kg.m의 2.0 쎄타) TCI 엔진을 탑재해 폭발적인 힘을 자랑한다.

 

한편, 현대차는 18일부터 25일까지 광저우 국제 전람 중심에서 열리는 ‘2008 광저우 모터쇼’에 1,505 m² (약 455평)의 전시관을 확보하고 로헨스, 중국형 아반떼를 비롯해 베라크루즈, 그랜저 등 총 14대를 전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Total 2,347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997 GM 주가, 76년만의 최저로 추락 05-13 3521
1996 장 토트 총감독, 페라리팀 떠나 05-12 3119
1995 시속 190km로 달린 교통경찰 구속 05-11 3486
1994 유럽 최대시장서 잘 나가는 포드 05-08 3275
1993 네덜란드 딜러들 오펠 구출 나서 05-07 3454
1992 A1GP 챔피언 야니, 르망 24시 넘봐 05-06 3160
1991 GM 채권단과 노사, 파산전략 맞서 05-04 3336
1990 토요타, 세계최대 자리 지켜 04-30 3071
1989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주), 자동 후면 게이트 업그레이드 위해 자발적 리콜 서비스 실시 04-29 3354
1988 2009 기아 아시안X게임 개막 04-29 3493
1987 레이스 팬, 사후에 서키트 일주 영예 04-29 2756
1986 미국의 '카 가이' 봅 루츠 물러난다 04-28 2762
1985 독일인, 폴란드에서 차 구입 경쟁 04-27 2896
1984 FIA, WRC 2년간 터보 배제하기로 04-24 3180
1983 한국타이어, 일본 수퍼 GT 우승 04-23 2638
1982 현대차,`1분기 경영실적 발표 04-23 2770
1981 슬로바키아, 차생산 줄어 큰 타격 04-23 2799
1980 고객들, GM과 크라이슬러 피한다 04-22 2752
1979 IRL, 폴포지션 추가점제 부활 04-21 2751
1978 중국정부, 친환경차 지원 나서 04-20 2868
1977 폭스바겐, 1/4분기 세계최대? 04-19 2076
1976 FIA 더블데커 디퓨저 합법 판정 04-18 3074
1975 르노, 하이브리드 접고 전기차로 04-17 3016
1974 토요타, 바이오에탄올 연구개발 04-16 3182
1973 BMW, 빗나간 실적에 주가 추락 04-15 4233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and or





커뮤니티의 모든 글과 사진은 회원이 직접 올린 것이며, 이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 시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서울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09호 (주)자동차생활
대표이사 : 노현언 | 전화 : 02) 780-7511(代) | 팩스 : 02) 761-6310 | 잡지구독/배송문의 : 02) 780-7511 내선번호 120
사업자등록번호 : 116-81-08854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9-서울강서-0126
기사/광고문의 : 이진욱 팀장 (julee@carlife.net, 010-3100-92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여송(webmaster@carlife.net)

Copyright ⓒ CARLi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