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C- 최종전 호주 랠리

M CARLIFE 0 1,847

 

최종전 호주 랠리
현대와 누빌, 유종의 미 거둬


2017년 WRC를 마감하는 제13전 호주 랠리. 폭우로 몇 개 스테이지가 취소된 가운데 누빌이 시즌 네 번째 승리를 차지하며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2위를 확정지었다. 2위를 달리던 라트발라가 막판에 리타이어하고, 타나크와 패든이 시상대를 채웠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3
 


올 시즌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을 마무리하는 제13전 호주 랠리. 영국 랠리에서 양대 챔피언십 타이틀이 모두 결정된 후라 긴장감은 덜했지만 챔피언십 2위 자리를 두고 현대팀의 누빌과 M-스포트의 타나크가 최후 결전을 벌였다.


원래 아시아퍼시픽랠리(APRC)의 일전으로 시작해 1989년 WRC에 이름을 올린 호주는 광활한 대지를 가로지르는 호쾌한 비포장 속도전이 매력이다. 이웃한 뉴질랜드 랠리(2009~2013년)와는 번갈아가며 열리며 경기구간은 코프스하버 남북으로 펼쳐져 있다. 단단하면서도 고운 흙바닥, 거칠고 미끄러운 자갈 노면에 타이트하고 구불거리는 코스가 비포장 랠리의 진수를 보여준다. 가끔은 큰 비가 내려 노면상황이 급변하고, 일출과 일몰 때는 나무 사이로 햇빛이 번쩍거려 시야확보에 애를 먹는다.

초반 페이스는 미켈센이 주도
지난 11월 17일 금요일, 올 시즌 최종전 호주 랠리가 시작되었다. 데이1의 경기구간은 SS1~SS8의 8개 스테이지. 흙먼지 날리는 건조한 그레이블 노면에서 많은 드라이버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초반 기세는 현대팀의 미켈센이 주도했다. SS1 필바라를 필두로 4개 스테이지를 연달아 제압하며 종합 선두로 부상했다. 이날 미켈센이 5개, 누빌이 3개 스테이지에서 톱타임을 내는 등 현대팀이 기세를 올렸다. 데이1은 미켈센이 선두, 누빌이 20.1초차 2위였고, 오전에 미켈센을 바싹 뒤쫓던 미크는 SS3에서의 실수 후 누빌에게 추격을 허용해 3위로 밀려났다. 라트발라, 브린, 타나크, 패든, 오지에, 르페브르, 에번스가 4~10위.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3
​호쾌한 미켈션의 질주


11월 18일 토요일 데이2. 이날은 SS9~SS16의 8개 스테이지 140.27km 구간에서 경기를 치렀다. 오프닝 스테이지인 SS9 남부카(Nambucca)는 무려 48.89km에 이르는 초장거리 구간으로 이번 랠리의 하이라이트다. 이 스테이지를 잡은 것은 종합 2위의 누빌. 미켈센도 4.5초차 3위로 선방했다. 토요타팀의 라트발라가 스테이지 2위로 미크를 밀어내고 종합 3위로 올라섰다.


잘 달리던 현대팀이 SS10에서 위기를 맞았다. 누빌이 타이어와 기어박스 파손으로 시간을 잃었고, 종합 선두 미켈센은 좌측 앞뒤 바퀴가 모두 터져 하위권으로 굴러 떨어졌다. 데미지를 수습한 누빌이 선두 자리를 이어받았지만 SS10을 잡은 라트발라가 시차를 5.7초로 줄이며 종합 2위로 올라섰다.


1.37km의 단거리 스테이지 SS11 직후 차를 수리한 누빌은 33.49km짜리 SS12(웰시크리크)에서 역주를 펼쳐 경쟁자들을 10초 가까이 떨어뜨렸다. 이어진 SS12~SS15에서도 3연속 톱타임(SS14는 취소)을 이어가며 추격자 라트발라와의 거리를 벌렸다. 토요일을 마감하는 시점에서 누빌이 종합 선두. 라트발라가 20.1초차 2위, 다시 20초 이상 떨어져 타나크가 3위를 달렸다. 브린과 패든, 오지에, 르페브르, 에번스, 라피, 퀸이 4~10위였다.


11월 19일 일요일 데이3. 최종전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이날의 스테이지는 SS17부터 SS21까지의 다섯 개에 걸친 64.64km. 노면은 밤새 내린 비 때문에 진창으로 변하고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겨났다. 오프닝 스테이지에서는 추격자 라트발라가 누빌에 1.1초 앞서는 톱타임을 기록했다. 이어진 SS18 부카는 이날 총 거리의 절반에 가까운 31.90km의 장거리 스테이지. 뉴질랜드 출신 패든이 톱타임을 기록한 가운데 선두권 상당수가 비 때문에 곤혹을 치렀다. 라트발라가 패든에 26.8초차 스테이지 6위, 누빌은 35.9초차 7위로 두 선수의 종합 시차는 9.9초까지 줄어들었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물길을 가르는 타나크의 피에스타

누빌이 시즌 4번째 우승 차지해
하지만 이번에는 누빌이 반격할 차례. SS19 웨딩벨(6.44km)을 제압한 누빌이 라트발라와의 시차를 14.7초차로 다시 벌렸다. 게다가 호우 때문에 SS20이 취소되면서 이제 남은 스테이지는 웨딩벨을 다시 달리는 SS21뿐. 경기구간이 줄면서 승부의 추는 급격히 누빌 쪽으로 기울었다. 결국 누빌이 올 시즌 네 번째 우승컵을 손에 넣어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2위를 확정지었다. 라트발라는 코스를 벗어나 리타이어하며 2위 자리마저도 날리고 말았다. 대신 타나크가 2위, SS18을 잡은 패든이 3위로 올라섰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패든이 3위로 경기를 마쳤다


누빌은 경기 후 “시간을 허비한 스테이지도 있었지만 그 후 출발 순서가 좋아 순조로웠다. 그런데 마지막 날 아침 날씨를 보고는 압박을 느꼈다. 비가 내리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다행히도 운이 좋아 시즌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라트발라가 거리를 줄이며 강하게 압박해온 데다 폭우로 인해 속도를 줄일 수밖에 없었다. 라트발라에게는 절호의 찬스였다. 우리는 어려운 코스에서 리스크를 피하는 대신 노면 상태가 좋은 곳에서는 전력질주했다. 작전이 잘 들어맞은 덕분에 최종 스테이지를 앞두고 14.7초의 여유를 확보해 우승을 확신할 수 있었다. 비록 올 시즌 챔피언은 못 되었지만 챔피언처럼 달릴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누빌이 최종전을 잡음으로서 현대팀은 올 시즌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현대팀의 미셸 난단 감독은 내년 챔피언 도전을 위해 무엇이 필요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내구성이다. 패키지가 완벽하지 않으면 목표에 도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일단은 거기에 전념할 계획”이라며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내년에도 M-스포트 잔류를 결정한 오지에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복귀 첫해의 토요타팀은 많은 숙제를 떠안았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종합 12위를 차지한 17살의 천재 랠리 드라이버 칼레 로반페라


한편 WRC2 클래스에서는 칼레 로반페가 최연소 우승 기록(17세 50일)을 갱신해 화제를 모았다. 1993~2006년 WRC에서 활약했던 핀란드 드라이버 해리 로반페라의 아들로, 14살 때부터 라트비아 R2 클래스에 출전한 랠리 영재다. WRC2 클래스 참가자 중 종합 순위 12위를 차지한 것도 대단한 성적이 아닐 수 없다. 올해 영국 랠리에서 피에스타 R5를 몰고 WRC에 데뷔, 호주 랠리까지 2전을 치른 로반페라는 다음 시즌 7~8개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WRC의 미래를 책임질 천재 드라이버의 탄생에 많은 팬들이 환호를 보냈다.

 

이수진 편집장 사진 레드불, 현대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한 자리에 모인 올시즌 챔피언십의 주역들

d6a5839618a91ea39b0daa009b800294_1514434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2018 모터스포츠 뉴스​

댓글 0 | 조회 432 | 추천 0
​모터스포츠 뉴스​​​알파로메오 자우버 탄생알파로메오의 F1 진출이 현실화되었다. 지난 11월 29일 알파로메오 박물관에서 공개된 알파로메오 자우버 F1팀은 기존 자우버-페라리… 더보기
Hot

인기 F1-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9,168 | 추천 0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시즌 최종전에서 보타스 우승 F1 2017년 시즌을 마감하는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보타스가 시즌 3승째를 거두었다. 반면 페텔은 브라질… 더보기
Now

현재 WRC- 최종전 호주 랠리

댓글 0 | 조회 1,857 | 추천 0
최종전 호주 랠리현대와 누빌, 유종의 미 거둬2017년 WRC를 마감하는 제13전 호주 랠리. 폭우로 몇 개 스테이지가 취소된 가운데 누빌이 시즌 네 번째 승리를 차지하며 드라이버…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

댓글 0 | 조회 11,464 | 추천 0
​이데 유지, 추월 쇼 선보이며 화려하게 시즌 피날레 장식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28(토요일)과 29(일요일)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 더보기
Hot

인기 F1-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7,433 | 추천 0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가 더블 챔피언 확정미 대륙에서 올 시즌 F1 챔피언의 주인공이 결정되었다. 미국 그랑프리에서 해밀턴 우승, 보…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2전 영국 랠리

댓글 0 | 조회 11,359 | 추천 0
​제12전 영국 랠리오지에와 M-스포트, 더블 챔피언 등극​​영국 웨일즈에서 올 시즌 WRC 챔피언이 모두 결정되었다. 오지에가 5번째 드라이버즈 챔피언 타이틀을 손에 넣었고, 같… 더보기
Hot

인기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8,729 | 추천 0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넥센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 클래스에서 정남수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SUV가 경… 더보기
Hot

인기 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댓글 0 | 조회 6,712 | 추천 0
메인이벤트 전남 내구500에서 안현준 우승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제1회 전남 GT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드리프트 등 7개 … 더보기
Hot

인기 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

댓글 0 | 조회 11,403 | 추천 0
국제규격의 드리프트 경기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그동안 드리프트는 쇼 이벤트 성격이 짙어 정규 모터스포츠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세계 모터스포츠를 주관하는 기구인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1전 스페인 랠리

댓글 0 | 조회 12,983 | 추천 0
​제11전 스페인 랠리크리스 미크, 시즌 2승째스페인 랠리에서 크리스 미크가 시즌 2승째를 손에 넣었다. 오지에가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한 발 다가섰고, 누빌은 막판 리타이어로 챔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6,955 | 추천 0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해밀턴, 챔피언 타이틀에 한 발 다가서다아시아 3연전 중 싱가포르와 일본전을 챙긴 해밀턴이 페텔과의 점수차를 59점으로… 더보기
Hot

인기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

댓글 0 | 조회 8,427 | 추천 0
​“뜨거운 열정, 그것이 모터스포츠의 진짜 매력이다”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척박한 국내 모터스포츠 환경 속에서 굳건하게 한 축을 담당해온 넥센타이어. 성과가 단기간에 …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1,621 | 추천 0
폴 포지션의 정의철, 나이트 레이스 3연승 문턱에서 고배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3연승이 좌절된 정의…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0전 독일 랠리

댓글 0 | 조회 18,282 | 추천 0
제10전 독일 랠리타나크, 미켈센 뿌리치고 시즌 2승째 다채로운 포장 노면과 변덕스런 날씨의 독일 랠리에서 타나크와 미켈센이 초반부터 선두싸움을 벌였다. 타나크가 시즌 2승째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2,444 | 추천 0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해밀턴, 페라리 본진에서 승리를 외치다해밀턴이 제12전 벨기에에 이어 페라리의 성지 이탈리아 GP마저 잡으며 쾌주의 2연승. 시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