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M CARLIFE 0 6,628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앞으로 나가려면
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국내 모터스포츠는 규모와 접근성이 개선되었고, 덕분에 관중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게다가 경쟁력을 갖춘 팀과 드라이버들이 속속 출현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자신을 상품화하는 데 소극적이다.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나가려면 팀과

드라이버들이 스스로의 상품성을 포장하는데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081027379ae34dd39020240e056e3610_1502165

극단과 배우들이 그토록 원하던 무대가 만들어졌다. 기대를 완전하게 충족시킬 수준은 아니지만 그런대로 만석에 가까울 정도로 채워졌다. 극단과 배우들이 자신들의 역량을 어필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 무대와 배우, 그리고 관객이 비로소 완성된 것이다.


뜬금없이 연극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국내 모터스포츠(정확하게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와 연극의 3대 요소가 궤적을 같이 한다는 생각에서다. 슈퍼레이스는 지난 시즌 꽁꽁 닫혀 있던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의 빗장을 여는 데 성공했다.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도, 인제스피디움도 훌륭한 무대라는 데는 공감한다. 다만 이 두 곳은 관객 접근성에서 다소 떨어진다. 그렇기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의 경기 개최는 국내 모터스포츠를 한층 성숙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는 이들이 많다. 에버랜드에서 열린 올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개막전에는 1만6,000여 관중이 찾아 스피드의 진수와 모터스포츠 문화를 마음껏 즐겼다. 하지만 관계자의 의견은 조금 달랐다. 그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여기서 한 걸음 더 나갔으면 하는데 우리의 노력만으로는 여기까지가 한계”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실 국내 모터스포츠는 레이싱 팀과 드라이버의 헌신과 희생을 토대로 발전해왔다. 물론 “내가 아니어도 그 일을 누군가는 할 것이다”라는 논리 역시 존재한다. 그러나 지난 10여 년을 돌이켜보면 슈퍼레이스와 레이싱 팀, 그리고 드라이버들은 마치 논밭이 갈라지는 가뭄 속에서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을 해온 농부처럼 희망의 싹을 틔웠고, 그것을 지켜냈다. 엑스타레이싱, 아트라스BX, 제일제당레이싱, CJ로지스틱스레이싱, CJ 이엔엠 모터스포츠, 팀 106, 쏠라이트인디고, 쉐보레레이싱, 서한퍼플의 블루와 레드 등 프로 팀들이 주축을 이루는 시대를 열어젖혔다.


관계자의 이야기로 돌아가 보자. 한계에 다다른 것 같다는 표현은 슈퍼레이스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니 수천, 수만의 열성적인 팬들을 가진 팀과 드라이버의 출현을 고대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국내 모터스포츠도 이런 팀과 드라이버를 배출한 시기가 있었다. 팀 106의 류시원은 연예인이라는 프리미엄 덕분에 일본 팬들을 위해 전세기를 띄울 정도로 높은 브랜드 가치를 자랑했다. 덕분에 관련 상품이 출시될 정도였고 팬들의 호응 또한 열광적이었다. 비록 지금은 많이 수그러들었지만 아직도 많은 이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서킷을 찾는다.


국내 모터스포츠는 이제 관중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고, 덕분에 관객들도 많이 늘었다. 게다가 절정의 기량을 갖춘 팀과 드라이버들이 속속 출현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팀과 드라이버들이 자신을 상품화하는 데 다소 소극적이다.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나가려면 스스로를 최상의 상품으로 포장하는 데 공을 들여야 한다.


브랜드의 가치는 열성적인 팬을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물론 방법은 스스로 찾아야 한다. 이런 노력이 통하기만 한다면 국내 모터스포츠의 성공 가능성은 한층 높아질 터. 팀은 물론이고 드라이버도 브랜드화 시도에 나서야 할 때다. 국내에서도 수천, 수만의 팬들이 특정 팀이나 드라이버를 응원하는 광경이 펼쳐지는 것이 그리 요원한 일은 아닐 것이다.

오토레이싱 사진 슈퍼레이스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다카르를 향한 미니의 투 트랙 전략

댓글 0 | 조회 545 | 추천 0
다카르를 향한 미니의 투 트랙 전략MINI JOHN COOPER WORKS BUGGY미니가 다카르 랠리 우승을 겨냥해 신형 버기를 개발했다. 하지만 2WD와 4WD를 아우르는 그들… 더보기
Hot

인기 2018 다카르 랠리 (전반)

댓글 0 | 조회 31,017 | 추천 0
2018 다카르 랠리 (전반)전반전은 푸조 듀오가 리드 푸조와 미니, 토요타 3대 워크스가 맞붙은 올해의 다카르 랠리는 전통의 강호 푸조가 경기 전반을 주도하는 가운데 토요타가 추… 더보기

2018 모터스포츠 뉴스​

댓글 0 | 조회 2,981 | 추천 0
​모터스포츠 뉴스​​​알파로메오 자우버 탄생알파로메오의 F1 진출이 현실화되었다. 지난 11월 29일 알파로메오 박물관에서 공개된 알파로메오 자우버 F1팀은 기존 자우버-페라리… 더보기
Hot

인기 F1-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0,732 | 추천 0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시즌 최종전에서 보타스 우승 F1 2017년 시즌을 마감하는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보타스가 시즌 3승째를 거두었다. 반면 페텔은 브라질… 더보기

WRC- 최종전 호주 랠리

댓글 0 | 조회 3,689 | 추천 0
최종전 호주 랠리현대와 누빌, 유종의 미 거둬2017년 WRC를 마감하는 제13전 호주 랠리. 폭우로 몇 개 스테이지가 취소된 가운데 누빌이 시즌 네 번째 승리를 차지하며 드라이버…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

댓글 0 | 조회 13,113 | 추천 0
​이데 유지, 추월 쇼 선보이며 화려하게 시즌 피날레 장식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28(토요일)과 29(일요일)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 더보기
Hot

인기 F1-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9,020 | 추천 0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가 더블 챔피언 확정미 대륙에서 올 시즌 F1 챔피언의 주인공이 결정되었다. 미국 그랑프리에서 해밀턴 우승, 보…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2전 영국 랠리

댓글 0 | 조회 12,993 | 추천 0
​제12전 영국 랠리오지에와 M-스포트, 더블 챔피언 등극​​영국 웨일즈에서 올 시즌 WRC 챔피언이 모두 결정되었다. 오지에가 5번째 드라이버즈 챔피언 타이틀을 손에 넣었고, 같… 더보기
Hot

인기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0,428 | 추천 0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넥센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 클래스에서 정남수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SUV가 경… 더보기
Hot

인기 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댓글 0 | 조회 8,304 | 추천 0
메인이벤트 전남 내구500에서 안현준 우승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제1회 전남 GT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드리프트 등 7개 … 더보기
Hot

인기 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

댓글 0 | 조회 13,186 | 추천 0
국제규격의 드리프트 경기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그동안 드리프트는 쇼 이벤트 성격이 짙어 정규 모터스포츠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세계 모터스포츠를 주관하는 기구인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1전 스페인 랠리

댓글 0 | 조회 13,847 | 추천 0
​제11전 스페인 랠리크리스 미크, 시즌 2승째스페인 랠리에서 크리스 미크가 시즌 2승째를 손에 넣었다. 오지에가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한 발 다가섰고, 누빌은 막판 리타이어로 챔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7,775 | 추천 0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해밀턴, 챔피언 타이틀에 한 발 다가서다아시아 3연전 중 싱가포르와 일본전을 챙긴 해밀턴이 페텔과의 점수차를 59점으로… 더보기
Hot

인기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

댓글 0 | 조회 9,462 | 추천 0
​“뜨거운 열정, 그것이 모터스포츠의 진짜 매력이다”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척박한 국내 모터스포츠 환경 속에서 굳건하게 한 축을 담당해온 넥센타이어. 성과가 단기간에 …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2,459 | 추천 0
폴 포지션의 정의철, 나이트 레이스 3연승 문턱에서 고배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3연승이 좌절된 정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