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M CARLIFE 0 1,536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앞으로 나가려면
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국내 모터스포츠는 규모와 접근성이 개선되었고, 덕분에 관중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게다가 경쟁력을 갖춘 팀과 드라이버들이 속속 출현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자신을 상품화하는 데 소극적이다.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나가려면 팀과

드라이버들이 스스로의 상품성을 포장하는데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081027379ae34dd39020240e056e3610_1502165

극단과 배우들이 그토록 원하던 무대가 만들어졌다. 기대를 완전하게 충족시킬 수준은 아니지만 그런대로 만석에 가까울 정도로 채워졌다. 극단과 배우들이 자신들의 역량을 어필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 무대와 배우, 그리고 관객이 비로소 완성된 것이다.


뜬금없이 연극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국내 모터스포츠(정확하게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와 연극의 3대 요소가 궤적을 같이 한다는 생각에서다. 슈퍼레이스는 지난 시즌 꽁꽁 닫혀 있던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의 빗장을 여는 데 성공했다.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도, 인제스피디움도 훌륭한 무대라는 데는 공감한다. 다만 이 두 곳은 관객 접근성에서 다소 떨어진다. 그렇기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의 경기 개최는 국내 모터스포츠를 한층 성숙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는 이들이 많다. 에버랜드에서 열린 올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개막전에는 1만6,000여 관중이 찾아 스피드의 진수와 모터스포츠 문화를 마음껏 즐겼다. 하지만 관계자의 의견은 조금 달랐다. 그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여기서 한 걸음 더 나갔으면 하는데 우리의 노력만으로는 여기까지가 한계”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실 국내 모터스포츠는 레이싱 팀과 드라이버의 헌신과 희생을 토대로 발전해왔다. 물론 “내가 아니어도 그 일을 누군가는 할 것이다”라는 논리 역시 존재한다. 그러나 지난 10여 년을 돌이켜보면 슈퍼레이스와 레이싱 팀, 그리고 드라이버들은 마치 논밭이 갈라지는 가뭄 속에서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을 해온 농부처럼 희망의 싹을 틔웠고, 그것을 지켜냈다. 엑스타레이싱, 아트라스BX, 제일제당레이싱, CJ로지스틱스레이싱, CJ 이엔엠 모터스포츠, 팀 106, 쏠라이트인디고, 쉐보레레이싱, 서한퍼플의 블루와 레드 등 프로 팀들이 주축을 이루는 시대를 열어젖혔다.


관계자의 이야기로 돌아가 보자. 한계에 다다른 것 같다는 표현은 슈퍼레이스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니 수천, 수만의 열성적인 팬들을 가진 팀과 드라이버의 출현을 고대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국내 모터스포츠도 이런 팀과 드라이버를 배출한 시기가 있었다. 팀 106의 류시원은 연예인이라는 프리미엄 덕분에 일본 팬들을 위해 전세기를 띄울 정도로 높은 브랜드 가치를 자랑했다. 덕분에 관련 상품이 출시될 정도였고 팬들의 호응 또한 열광적이었다. 비록 지금은 많이 수그러들었지만 아직도 많은 이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서킷을 찾는다.


국내 모터스포츠는 이제 관중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고, 덕분에 관객들도 많이 늘었다. 게다가 절정의 기량을 갖춘 팀과 드라이버들이 속속 출현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팀과 드라이버들이 자신을 상품화하는 데 다소 소극적이다.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나가려면 스스로를 최상의 상품으로 포장하는 데 공을 들여야 한다.


브랜드의 가치는 열성적인 팬을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물론 방법은 스스로 찾아야 한다. 이런 노력이 통하기만 한다면 국내 모터스포츠의 성공 가능성은 한층 높아질 터. 팀은 물론이고 드라이버도 브랜드화 시도에 나서야 할 때다. 국내에서도 수천, 수만의 팬들이 특정 팀이나 드라이버를 응원하는 광경이 펼쳐지는 것이 그리 요원한 일은 아닐 것이다.

오토레이싱 사진 슈퍼레이스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

댓글 0 | 조회 4,024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제3전 캐딜락6000 클래스는 조항우(아트라스BX)가 41분39… 더보기
Now

현재 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댓글 0 | 조회 1,542 | 추천 0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앞으로 나가려면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국내 모터스포츠는 규모와 접근성이 개선되었고, 덕분에 관중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게다가 … 더보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댓글 0 | 조회 4,016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제3전 캐딜락6000 클래스는 조항우(아트라스BX)가 41분39… 더보기
Hot

인기 WRC- 제8전 폴란드 랠리

댓글 0 | 조회 10,210 | 추천 0
제8전 폴란드 랠리누빌 우승으로 챔피언십 선두 오지에 맹추격폴란드에서 선두를 다투던 누빌과 타나크, 라트발라가 SS16에서 일제히 트러블에 휘말렸다. 그런데 타나크와 라트발라는… 더보기
Hot

인기 제85회 르망 24시간

댓글 0 | 조회 7,498 | 추천 0
​제85회 르망 24시간포르쉐, 막판 대역전극으로 19번째 승리포르쉐에게는 환희, 토요타에게는 악몽의 레이스였다. 올해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에서는 막판 선두를 달리던 #1 포르… 더보기
Hot

인기 F1- 제8전 아제르바이잔/제9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7,079 | 추천 0
제8전 아제르바이잔/제9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해밀턴 부진에 페텔 선두 독주​해밀턴과 페텔이 몸싸움을 벌인 아제르바이잔 GP에서는 리카르도가 어부지리 승리. 이어진 오스트리아전에… 더보기
Hot

인기 모터스포츠, 상금 사냥의 시대가 열렸다!

댓글 0 | 조회 5,352 | 추천 0
국내 실력파 드라이버들, 각종 대회 휩쓸어모터스포츠, 상금 사냥의 시대가 열렸다!​모터스포츠 대회가 활성화되다보니 한 드라이버가 각종 대회에 복수 참가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더보기
Hot

인기 넥센스피드레이싱 제2전- 박준성, 엔페라컵 GT-300 시즌 첫승 사냥!

댓글 0 | 조회 6,473 | 추천 0
문은일, 엔페라 R-300 시상대 정상 밟아박준성, 엔페라컵 GT-300 시즌 첫승 사냥!​넥센스피드레이싱 제2전의 최고 종목 엔페라컵 GT-300 클래스에서 박준성이 우승컵을 손… 더보기
Hot

인기 인디카 시리즈 제6전 - 사토 타쿠마, 일본인 첫 인디500 우승자 되다

댓글 0 | 조회 10,952 | 추천 0
인디카 시리즈 제6전 인디애나폴리스500사토 타쿠마, 일본인 첫 인디500 우승자 되다미국 최고의 인기 레이스 인디500은 올해 페르난도 알론소의 참전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더보기
Hot

인기 WRC - 제6전 포르투갈/제7전 이탈리아 랠리

댓글 0 | 조회 8,096 | 추천 0
제6전 포르투갈/제7전 이탈리아 랠리오지에 시즌 2승째로 선두 유지거친 노면으로 악명 높은 포르투갈 랠리에서 오지에가 시즌 2승째를 차지했다. 사르데냐 섬에서 열린 이탈리아… 더보기
Hot

인기 F1 - 제5전 스페인 / 제6전 모나코 / 제7전 캐나다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6,938 | 추천 0
제5전 스페인 / 제6전 모나코 / 제7전 캐나다 그랑프리 이탈리안 레드와 저먼 실버의 공방전페라리와 메르세데스의 선두경쟁이 치열하다. 해밀턴이 스페인과 캐나다를 잡은 반면 페… 더보기
Hot

인기 류시원,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100경기 출전 드라이버 클럽 가입

댓글 0 | 조회 9,662 | 추천 0
루키 프로젝트 통해 후배들에게 기회 제공했을 때 가장 기뻐류시원,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100경기 출전 드라이버 클럽 가입 ​국내 모터스포츠 공인 100경기에 참가한 류시원은 9… 더보기
Hot

인기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

댓글 0 | 조회 6,808 | 추천 0
디펜딩 챔피언 이동호, 뒤집기 한판승으로 개막전 손에 넣고정경훈, “따라오려면 따라와 봐!”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은 GT-300 클래스의… 더보기
Hot

인기 달라라 DW12 - 알론소의 인디500 파트너

댓글 0 | 조회 13,256 | 추천 0
DALLARA DW12알론소의 인디500 파트너 올해 인디500에 도전장을 내민 알론소의 머신은 오렌지색 DW12. 2012년 이래 5년째 사용 중인 인디카의 원메이크 섀시로 이탈… 더보기
Hot

인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댓글 0 | 조회 6,801 | 추천 0
​이데 유지와 정의철의 엑스타레이싱, 압도적인 원 투 피니시 달성!​4월 15~1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개막전은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