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

M CARLIFE 0 9,936

      

디펜딩 챔피언 이동호, 뒤집기 한판승으로 개막전 손에 넣고
정경훈, “따라오려면 따라와 봐!”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은 GT-300 클래스의 정경훈이 예선과 결선을 완벽하게 지배하며 폴 투 피니시를 거뒀다. R-300 클래스는 전년도 챔피언 이동호가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었고, GT-200과 100은 코프란레이싱팀이 더블 원 투 피니시로 관람객들을 놀라게 했다.

fd6c8e0fdd431ade1c2d301406ffeaf6_1496375

GT-300 클래스

정경훈, 완벽 폴 투 피니시!
정경훈(비트 R&D)이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GT-300 클래스 개막전을 손에 넣었다.
4월 23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A코스(길이 2.577km, 17랩=43.809km)에서 열린 대회에서 정경훈이 20분11초4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시상대 정상에 섰다. 배선환(모터라이프)이 2초760 뒤진 20분14초221로 2위를 했고. 20분21초459의 남기문(비트 R&D)이 3위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롤링 스타트로 막을 올린 결선은 폴 포지션의 정경훈이 오프닝 랩부터 확실하게 지배했다. 2위 정남수(브랜뉴레이싱)가 남기문에게 길을 내줬고, 박휘원(팀오리엔텍)이 뒤를 이었다. 레이스가 안정을 찾은 4랩에서는 정경훈, 남기문에 이어 5그리드에서 출발한 배선환이 선두권을 형성했다. 박휘원은 피트로 들어가 순위 다툼에서 멀어졌다.


정경훈은 2위를 4초 이상 떼어놓고 느긋하게 레이스를 주도하는 가운데 10랩을 통과했을 때 배선환이 남기문을 앞질러 2위로 나섰다. 이후 상황 변화 없이 정경훈이 17바퀴를 가장 빠르게 주파해 개막전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그 뒤를 배선환, 남기문, 정남수, 손준식(비트 R&D) 순으로 들어와 개막전을 마무리했다.

fd6c8e0fdd431ade1c2d301406ffeaf6_1496375
 GT-300 클래스에서는 폴포지션의 정경훈이 계속 선두를 지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R-300 클래스
이동호, 화끈한 뒤집기 한판으로 우승 축포!

이동호(이레인레이싱)가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 R-클래스를 뜨겁게 달궜다.
4월 23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A코스(길이 2.577km, 17랩=43.809km)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동호는 21분28초575의 기록으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하며 지난 시즌에 이어 타이틀 2연패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유준선(그레디모터스포츠)과 정연익(부스터-오일클릭)이 2위와 3위로 시상대 나머지 자리를 채웠다.


롤링 스타트로 진행된 결선은 폴 포지션의 정연익이 대열을 끌고 가면서 초반 레이스를 주도하는 듯 비춰졌다. 그런데 5그리드에서 떠난 이동호가 오프닝 랩을 마쳤을 때 2위로 뛰어올라 선두경쟁의 불씨를 당겼다. 정연익은 잇따라 코스레코드를 기록하면서 이동호를 사정권 밖으로 밀어내려 애썼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그에게 보냈던 미소를 거둬들였다. 6랩을 마크하며 0.182초 차이로 강하게 압박한 이동호가 첫 코너에서 승부를 띄웠고, 정연익은 코스를 벗어났다 복귀하며 2위로 주저앉았다. 다시 전열을 정비한 정연익은 1초 이내의 초근접전을 보이면서 이동호를 압박했다. 하지만 이동호는 끝내 길을 열지 않았고, 정연익은 두 바퀴를 남기고 페이스가 다운돼 더 이상의 추격이 불가능해졌다. 게다가 유준선에게도 밀리며 시상대 한자리를 채우는 데 만족해야 했다.


그 뒤를 이어 이재인(DRT레이싱), 김진학(팀오버리미트), 신두호(부스터-오일클릭), 문은일과 김세연(이상 팀 GRBS), 서석재(짜세레이싱), 박용진(팀 GRBS)이 4~10위로 체커기를 받았다.

fd6c8e0fdd431ade1c2d301406ffeaf6_1496375
5그리드에서 출발한 이동호가 벌인 대역전 우승으로 R-300 클래스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GT-200 / 100 클래스
코프란레이싱팀, 더블 원 투 피니시!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 GT-200과 100 클래스는 코프란레이싱의 독무대였다.
4월 23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A코스(길이 2.577km, 17랩=43.809km)에서 열린 GT-200 클래스에서 김재우(코프란레이싱팀)가 21분28초17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시상대 정상에 섰다.


롤링 스타트로 막을 올린 결선은 폴 포지션의 김재우가 대열을 이끄는 가운데 4그리드의 육성주(코프란레이싱)가 3위 장우혁(Jpex Garage)과 2위 조선희(메인텍)를 앞질렀다. 이제 그가 맞이할 상대는 김재우. 하지만 여유 있게 내달린 김재우는 좀처럼 거리를 내주지 않았다. 김재우는 17바퀴 동안 이러한 승기를 그대로 이어 가며 개막전을 손에 넣었다. 육성주에 이어 조선희와 장우혁, 추성택(Jpex garage)이 차례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통합전으로 함께 열린 GT-100클래스는 예선 1위 이승훈이 경기 내내 팀 동료 손호진의 추격을 따돌린 끝에 22분37초07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그 뒤로 서범석과 김대호, 송재필(WSP), 이정헌(오토미디어) 순.한편  코프란레이싱팀은 이날 소속 드라이버들이 두 클래스 모두 원 투 피니시를 달성하며 실력을 뽐냈다.

 

오토레이싱 사진 KSR

fd6c8e0fdd431ade1c2d301406ffeaf6_1496376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다카르를 향한 미니의 투 트랙 전략

댓글 0 | 조회 545 | 추천 0
다카르를 향한 미니의 투 트랙 전략MINI JOHN COOPER WORKS BUGGY미니가 다카르 랠리 우승을 겨냥해 신형 버기를 개발했다. 하지만 2WD와 4WD를 아우르는 그들… 더보기
Hot

인기 2018 다카르 랠리 (전반)

댓글 0 | 조회 31,017 | 추천 0
2018 다카르 랠리 (전반)전반전은 푸조 듀오가 리드 푸조와 미니, 토요타 3대 워크스가 맞붙은 올해의 다카르 랠리는 전통의 강호 푸조가 경기 전반을 주도하는 가운데 토요타가 추… 더보기

2018 모터스포츠 뉴스​

댓글 0 | 조회 2,981 | 추천 0
​모터스포츠 뉴스​​​알파로메오 자우버 탄생알파로메오의 F1 진출이 현실화되었다. 지난 11월 29일 알파로메오 박물관에서 공개된 알파로메오 자우버 F1팀은 기존 자우버-페라리… 더보기
Hot

인기 F1-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0,732 | 추천 0
제19전 브라질/제20전 아부다비 그랑프리시즌 최종전에서 보타스 우승 F1 2017년 시즌을 마감하는 아부다비 그랑프리에서 보타스가 시즌 3승째를 거두었다. 반면 페텔은 브라질… 더보기

WRC- 최종전 호주 랠리

댓글 0 | 조회 3,689 | 추천 0
최종전 호주 랠리현대와 누빌, 유종의 미 거둬2017년 WRC를 마감하는 제13전 호주 랠리. 폭우로 몇 개 스테이지가 취소된 가운데 누빌이 시즌 네 번째 승리를 차지하며 드라이버…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

댓글 0 | 조회 13,113 | 추천 0
​이데 유지, 추월 쇼 선보이며 화려하게 시즌 피날레 장식조항우와 아트라스BX 드라이버즈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28(토요일)과 29(일요일)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 더보기
Hot

인기 F1-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9,020 | 추천 0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가 더블 챔피언 확정미 대륙에서 올 시즌 F1 챔피언의 주인공이 결정되었다. 미국 그랑프리에서 해밀턴 우승, 보…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2전 영국 랠리

댓글 0 | 조회 12,993 | 추천 0
​제12전 영국 랠리오지에와 M-스포트, 더블 챔피언 등극​​영국 웨일즈에서 올 시즌 WRC 챔피언이 모두 결정되었다. 오지에가 5번째 드라이버즈 챔피언 타이틀을 손에 넣었고, 같… 더보기
Hot

인기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0,428 | 추천 0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넥센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 클래스에서 정남수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SUV가 경… 더보기
Hot

인기 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댓글 0 | 조회 8,304 | 추천 0
메인이벤트 전남 내구500에서 안현준 우승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제1회 전남 GT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드리프트 등 7개 … 더보기
Hot

인기 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

댓글 0 | 조회 13,186 | 추천 0
국제규격의 드리프트 경기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그동안 드리프트는 쇼 이벤트 성격이 짙어 정규 모터스포츠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세계 모터스포츠를 주관하는 기구인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1전 스페인 랠리

댓글 0 | 조회 13,847 | 추천 0
​제11전 스페인 랠리크리스 미크, 시즌 2승째스페인 랠리에서 크리스 미크가 시즌 2승째를 손에 넣었다. 오지에가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한 발 다가섰고, 누빌은 막판 리타이어로 챔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7,775 | 추천 0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해밀턴, 챔피언 타이틀에 한 발 다가서다아시아 3연전 중 싱가포르와 일본전을 챙긴 해밀턴이 페텔과의 점수차를 59점으로… 더보기
Hot

인기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

댓글 0 | 조회 9,462 | 추천 0
​“뜨거운 열정, 그것이 모터스포츠의 진짜 매력이다”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척박한 국내 모터스포츠 환경 속에서 굳건하게 한 축을 담당해온 넥센타이어. 성과가 단기간에 …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2,459 | 추천 0
폴 포지션의 정의철, 나이트 레이스 3연승 문턱에서 고배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3연승이 좌절된 정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