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 김기혁 대표

M CARLIFE 0 8,311


KSR 김기혁 대표

“넥센 스피드레싱은 자동차문화 네트워크의 정점입니다.”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 김기혁 대표를 만났다. 그는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기본적으로 ‘프로암’ 대회를 표방하고 있다며, 3개의 상위 클래스는 다른 대회의 프로 클래스에서도 곧바로 통할 만한 기량을 갖춘 이들이 경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타임 트라이얼 부문은 26개의 국내 자동차 동호회가 참가하는 등 올바른 자동차문화를 이끄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05e12af77a72878a055737d833cf2eb4_1492652

코리아스피드레 이싱(KSR) 김기혁 대표. 김 대표는 참가 팀과 드라이버, 그리고 후원사들과의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로 30년을 맞는 대한민국 모터스포츠는 그동안 수많은 대회 주최자와 팀, 그리고 드라이버들의 열정과 헌신으로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미래를 낙관하는 이들은 “탄력이 붙었다”는 얘기를 자연스럽게 나누기도 한다. 초창기 오프로드 스프린트 레이스에서 출발한 것이 이제 오프로드는 물론 온로드로 영역이 확대됐을 뿐만 아니라 카테고리도 다양해졌기 때문. 물론 대회에 참여하는 이들도 비약적으로 증가하는 등 모터스포츠의 생태계도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이처럼 국내 모터스포츠의 영역을 확대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물론 어느 하나를 콕 찍어서 단정할 수는 없다. 드라이버와 팀, 프로모터, 스폰서, 자동차 마니아, 서킷 등의 인프라, 메이커 등 저마다의 역할이 어우러진 결과이기 때문이다. 어느 하나라도 부족할 경우 모터스포츠는 양쪽의 날개가 아닌 한쪽으로 나는 기형적인 구조로 전락하기 쉽다. 자칫 외풍을 맞을 경우 생태계 자체가 교란돼 사회적인 지탄을 받기도 한다.

국내 최장수 자동차경주대회
그런 면에서 ‘넥센스피드레이싱’이 국내 모터스포츠의 발전에 끼친 영향은 상당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 대회는 지난 2006년 두 차례의 경기를 펼치며 RV와 SUV 레이싱 축제로 자리잡은 후 올해까지 12년 동안 개최되며 최장수 기록을 세우고 있다. 이듬해인 2007년에는 경기당 100여 대가 출전한 가운데 최고 종목인 RS300와 RS200·150 3개 부문이 스프린트 방식으로 통합 결승을 벌였고, NS200·NS150·원메이커전·승용 디젤 4개 종목은 가장 빠른 랩타임을 측정하는 타임 트라이얼로 구분했다.


그렇게 매년 내용을 알차게 구성하고 규모를 키워 지난해는 엔페라 R-300(SUV)·엔페라 GT-300·BK원메이커(이상 승용)의 스프린트와, 차종과 배기량에 따른 7개 클래스의 타임트라이얼에서 250명이 참가하는 매머드급 대회로 성장했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큰 틀을 유지하지만 스포티지 QL 클래스가 신설되고 슈퍼랩이 도입된다.


이 대회를 주관하는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 김기혁 대표는 “올해도 지난해처럼 6경기를 개최하기로 했다”며 “달라진 것은 개막전에 앞서 두 차례의 연습 일정을 더한 것”이라고 밝혔다. 예년과는 다른 행보에 대해 김 대표는 “신인 드라이버들의 라이선스와 관련한 부분과 올 시즌 운영 등에 관해 자세하게 안내하고 싶어서 마련한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3월 12일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된 첫 연습 날에는 아직 추위가 물러서지 않았음에도 150여 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본격적인 모터스포츠의 시즌이 열리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소식이기도 했다. 김기혁 대표는 “스토브 리그 동안 올 시즌 대회를 더 알차게 구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새롭게 신설되는 클래스와 함께 신규 적용되는 슈퍼랩이 참가자는 물론 관계자와 팬들에게도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05e12af77a72878a055737d833cf2eb4_1492652
​관중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다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스펀지 같은 포용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즉 프로(실제 프로 드라이버들이 출전)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기량을 갖춘 이들이 참가하는 엔페라 GT-300과 BK원메이커에 이어 엔페라 R-300클래스가 최상위에 자리를 잡고 있다. 여기에 모터스포츠에 입문했거나 취미로 스피드를 즐기는 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타임 트라이얼이 토대를 제공하는 구조가 완벽하게 정착되어 있다. 


김기혁 대표는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기본적으로 ‘프로암’ 대회를 표방하고 있다”며 “3개의 상위 클래스는 다른 대회의 프로 클래스에서도 곧바로 통할 만한 기량을 갖춘 이들이 경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타임 트라이얼 부문은 26개의 국내 자동차 동호회가 참가하는 등 올바른 자동차문화를 이끄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업계에서는 국내 최고의 대회로 ‘CJ슈퍼레이스’를 꼽지만 역사와 대회 참가자들의 규모, 충성도 면에서는 넥센 스피드레이싱을 우위에 놓기도 한다.

스폰서들이 참여하고 싶은 대회
이처럼 넥센스피드레이싱이 국내 프로암 대회의 절대강자로 확실하게 뿌리를 내릴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지난 12년 동안 이런저런 이유(스폰서의 부재, 주최자의 자질부족 등)로 명멸을 거듭한 대회가 적지 않은 상황이고 보면 당연한 궁금증일 수도 있다. 이에 대해 김기혁 대표는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인 ‘넥센타이어’의 열정과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공을 돌리면서 “여기에 참가 팀과 드라이버, 그리고 후원사들과 늘 소통했던 것이 오해와 불신을 줄여서 큰 잡음 없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물론 그 과정이 순탄한 것만은 아니다. 올해도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의 임대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아직까지도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기혁 대표는 “KIC의 방침이 바뀜에 따라 임대비용이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후원사들의 후원금은 동결되거나 축소되었다”며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더 많은 후원사들을 찾아야 했는데, 흔쾌히 지원을 해주신 업체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고마워했다.

 

05e12af77a72878a055737d833cf2eb4_1492653


한편 국내 모터스포츠를 이끄는 주최자들이 겪는 어려움 중 하나는 관중이 좀처럼 증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대회가 열리는 장소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데다 지역민들의 관심도 덜하기 때문이다. 넥센스피드레이싱 또한 마찬가지여서 이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목포 하당의 평화광장에서 서킷의 그리드워크와 같은 행사를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며 “올해도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모터스포츠 이외의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KSR의 장점과 올 시즌 방향성에 대해 묻자 김 대표는 자랑 찬 목소리로 각오를 다졌다. “모터스포츠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KSR은 자동차문화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네트워크의 정점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다른 대회도 마찬가지겠지만 넥센 스피드레이싱은 넥센타이어는 물론 롯데, 상신브레이크 등 스폰서들이 참여하고 싶은 대회가 됐다. 올해는 자동차 동호회를 대상으로 한 안전운전 교육 등의 연계 프로그램 개발에도 신경을 쓸 계획이다.”

오토레이싱 www.autoracing.co.kr

05e12af77a72878a055737d833cf2eb4_1492652
2016 넥센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의 모습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F1-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5,413 | 추천 0
제17전 미국/제18전 멕시코 그랑프리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가 더블 챔피언 확정미 대륙에서 올 시즌 F1 챔피언의 주인공이 결정되었다. 미국 그랑프리에서 해밀턴 우승, 보…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2전 영국 랠리

댓글 0 | 조회 9,165 | 추천 0
​제12전 영국 랠리오지에와 M-스포트, 더블 챔피언 등극​​영국 웨일즈에서 올 시즌 WRC 챔피언이 모두 결정되었다. 오지에가 5번째 드라이버즈 챔피언 타이틀을 손에 넣었고, 같… 더보기
Hot

인기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6,468 | 추천 0
넥센 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의 정남수, 제3전에 이어 5전 손에 넣으며 시즌 2승넥센스피드레이싱 제5전 GT-300 클래스에서 정남수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SUV가 경… 더보기

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댓글 0 | 조회 4,439 | 추천 0
메인이벤트 전남 내구500에서 안현준 우승제1회 전남 GT, 아시아 대표 국제대회로 성장 가능성 ​​제1회 전남 GT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드리프트 등 7개 … 더보기
Hot

인기 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

댓글 0 | 조회 8,969 | 추천 0
국제규격의 드리프트 경기FIA 인터컨티넨탈 드리프팅 컵그동안 드리프트는 쇼 이벤트 성격이 짙어 정규 모터스포츠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세계 모터스포츠를 주관하는 기구인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1전 스페인 랠리

댓글 0 | 조회 10,737 | 추천 0
​제11전 스페인 랠리크리스 미크, 시즌 2승째스페인 랠리에서 크리스 미크가 시즌 2승째를 손에 넣었다. 오지에가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한 발 다가섰고, 누빌은 막판 리타이어로 챔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4,654 | 추천 0
제14전 싱가포르/제15전 말레이시아/제16전 일본 그랑프리 해밀턴, 챔피언 타이틀에 한 발 다가서다아시아 3연전 중 싱가포르와 일본전을 챙긴 해밀턴이 페텔과의 점수차를 59점으로… 더보기
Hot

인기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

댓글 0 | 조회 6,635 | 추천 0
​“뜨거운 열정, 그것이 모터스포츠의 진짜 매력이다” 넥센타이어 이석훈 마케팅 팀장​척박한 국내 모터스포츠 환경 속에서 굳건하게 한 축을 담당해온 넥센타이어. 성과가 단기간에 … 더보기
Hot

인기 CJ 슈퍼레이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0,364 | 추천 0
폴 포지션의 정의철, 나이트 레이스 3연승 문턱에서 고배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3연승이 좌절된 정의…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0전 독일 랠리

댓글 0 | 조회 16,913 | 추천 0
제10전 독일 랠리타나크, 미켈센 뿌리치고 시즌 2승째 다채로운 포장 노면과 변덕스런 날씨의 독일 랠리에서 타나크와 미켈센이 초반부터 선두싸움을 벌였다. 타나크가 시즌 2승째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1,630 | 추천 0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해밀턴, 페라리 본진에서 승리를 외치다해밀턴이 제12전 벨기에에 이어 페라리의 성지 이탈리아 GP마저 잡으며 쾌주의 2연승. 시즌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9전 핀란드 랠리

댓글 0 | 조회 13,884 | 추천 0
제9전 핀란드 랠리라피 첫 우승에 토요타팀 1-3 피니시핀란드 랠리에서 토요타팀의 신예 에사페카 라피가 개인통산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보았다. 아울러 하니넨이 3위에 올라 토요타… 더보기
Hot

인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제4전

댓글 0 | 조회 15,834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제4전T. 아오키, 시즌 첫승 축포! 선두 질주하던 정의철은 리타이어 ​아오키를 여유 있게 거느릴 것 같았던 정의철이 8랩에서 경주차에… 더보기
Hot

인기 F1 - 제10전 영국/제11전 헝가리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20,905 | 추천 0
제10전 영국/제11전 헝가리 그랑프리 해밀턴과 페텔, 1승씩 주고받아해밀턴이 홈 코스 영국에서 폴 투 피니시하자 이어진 헝가리전에서 페텔이 그대로 응수했다. 드라이버즈 타이틀은 … 더보기
Hot

인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

댓글 0 | 조회 8,492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제3전 캐딜락6000 클래스는 조항우(아트라스BX)가 41분3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