랠리와 F1, 그리고 FIA의 정점에 선 남자, 장 토드

M 운영자6 0 13,130


랠리와 F1, 그리고 FIA의 정점에 선 남자, 장 토드

8a9d0069eff9ab54f98fe1636558d195_1492144
아시아퍼시픽 모터스포츠 회의 참석차 FIA의 장 토드 회장이 한국 땅을 밟았다


지난달 둘째 주, 한국에서는 모터스포츠 관련 굵직한 국제행사가 열렸다. FIA의 아시아퍼시픽 모터스포츠 총회가 3일간의 일정으로 열린 것. 한국은 자동차산업 규모에 비해 모터스포츠 분야가 워낙 취약해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FIA(Fede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 국제모터스포츠연맹)는 자동차 관련 비영리 기구로서 세계 최대 규모와 영향력을 가진다. 이번 행사를 위해 한국을 찾은 장 토드 FIA 회장은 자동차와 모터스포츠 세계를 아우르는 세계 최고의 거물급 인사.


FIA의 전신은 1904년 설립되었던 국제자동차 공인 클럽 연합(AIACR). 이것이 2차 세계대전 종전 직후인 1947년 FIA로 개편되어 오늘에 이른다. 자동차산업이나 교통 분야에서는 각국에서 따로 법률을 정하지만 국경을 넘나드는 모터스포츠에서는 FIA의 영향력이 훨씬 크다. F1 경기규정을 바꾼다거나 드라이버 라이선스를 발급하는 일도 모두 FIA의 영역이다. 우리가 알 만한 유명 자동차 경기 모두 FIA의 영향력 아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랑스 출신으로 2008년 회장직에 오른 장 토드는 모터스포츠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 젊은 시절 랠리 코드라이버로 데뷔했고 80년대 푸조-탈보팀 감독이 되어 매니지먼트 능력을 인정받았다. 루카 디 몬테제몰로에게 발탁되어 1994년 47세의 나이로 스쿠데리아 페라리팀의 감독이 된 그는 마이클 슈마허와 손발을 맞추어 페라리를 황금기로 이끌었다. 그의 재임 시기 슈마허는 5번의 월드 챔피언, 스쿠데리아 페라리는 8번의 컨스트럭터즈 타이틀(2008년부터는 CEO)을 차지했다.

8a9d0069eff9ab54f98fe1636558d195_1492145
슈마허와 함께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황금기를 이끌었다

 

 

2009년부터는 FIA 회장으로 모터스포츠계의 정점에 섰다. 16년간 회장직을 맡아왔던 막스 모즐리가 섹스 스캔들로 실각한 직후였다. 당시 회장직을 두고 맞붙었던 라이벌은 한때 드라이버와 코드라이버로 호흡을 맞추었던 아리 바타넨. 압도적인 표차로 회장이 된 토드는 2013년 투표에서도 단독 입후보 끝에 재당선되었다.


전임 회장 모즐리의 지지를 받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그와는 다른 노선을 걸었다. 정치적이며 강경노선이던 모즐리는 버니 에클레스턴과 함께 사실상 F1을 좌지우지해온 인물. 반면 토드는 대화를 중시하는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큰 잡음을 피해왔다. 이에 대해 카리스마 부족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짧은 인터뷰 기회를 얻어 자율운전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FIA가 지속적으로 펼쳐온 교통안전 캠페인의 취지에서뿐 아니라 자동차산업과 모터스포츠 분야에서도 큰 변화를 불러올 혁명적 기술이기 때문이다.

 

굉장히 다각적인 부분에서 다루어야 하는 문제라고 운을 뗀 토드는 “물론 자율운전이 자동차계에 혁명을 불러올 만한 기술이다. 하지만 정작 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개발도상국까지 보급되기에는 수십 년이 걸릴 것이다. 이들 나라에서는 안전벨트나 헬멧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도 아직 많다”고 답했다. 혁명적 기술이기는 하지만 당장 누구나 누릴 수는 없으므로 현실에 맞는 사고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는 설명이었다. FIA는 이날 한국 교통안전공단, KARA(한국자동차경주협회), SK T맵, BMW 코리아와 함께 교통안전 공동 추진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모터스포츠 분야에서의 자율운전은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모터스포츠는 챔피언을 가려야 하기 때문에 무조건 드라이버가 필요하다. 따라서 자율운전 자동차 경기는 모터스포츠로서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1946년생으로 칠순을 넘긴 토드는 세계에서 여전히 가장 바쁜 사람 중 하나일 것이다. 2004년에는 한국에도 잘 알려진 배우 양자경과 재혼했다. 전 부인과의 사이에 난 아들 니콜라스는 아트 그랑프리 공동 오너이자 펠리페 마사, 파스토르 말도나도의 매니저이기도 하다.

8a9d0069eff9ab54f98fe1636558d195_1492145
2009년 회장 선거에서 슈마허, 양자경과 함께


기자 개인적으로는 장 토드가 영화에 출연했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 있다. 프랑스 만화 ‘아스테릭스’의 극장판에 슈마허와 함께 카메오로 출연했었는데, 로마 전차경기에 출전한 선수와 팀 감독 역할이었다. 당시 소속팀 페라리를 위해 영화에서도 붉은색의 유선형 마차가 준비되었다.

이수진 편집위원 사진 최재혁, LAT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J 슈퍼레이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

댓글 0 | 조회 1,032 | 추천 0
폴 포지션의 정의철, 나이트 레이스 3연승 문턱에서 고배 야나기다 마사타카, 최강의 전투력 보이며 시즌 2승​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3연승이 좌절된 정의… 더보기
Hot

인기 WRC- 제10전 독일 랠리

댓글 0 | 조회 13,738 | 추천 0
제10전 독일 랠리타나크, 미켈센 뿌리치고 시즌 2승째 다채로운 포장 노면과 변덕스런 날씨의 독일 랠리에서 타나크와 미켈센이 초반부터 선두싸움을 벌였다. 타나크가 시즌 2승째를… 더보기
Hot

인기 F1-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9,097 | 추천 0
제12전 벨기에/제13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해밀턴, 페라리 본진에서 승리를 외치다해밀턴이 제12전 벨기에에 이어 페라리의 성지 이탈리아 GP마저 잡으며 쾌주의 2연승. 시즌 … 더보기
Hot

인기 WRC- 제9전 핀란드 랠리

댓글 0 | 조회 10,904 | 추천 0
제9전 핀란드 랠리라피 첫 우승에 토요타팀 1-3 피니시핀란드 랠리에서 토요타팀의 신예 에사페카 라피가 개인통산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보았다. 아울러 하니넨이 3위에 올라 토요타… 더보기
Hot

인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제4전

댓글 0 | 조회 13,394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제4전T. 아오키, 시즌 첫승 축포! 선두 질주하던 정의철은 리타이어 ​아오키를 여유 있게 거느릴 것 같았던 정의철이 8랩에서 경주차에… 더보기
Hot

인기 F1 - 제10전 영국/제11전 헝가리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18,146 | 추천 0
제10전 영국/제11전 헝가리 그랑프리 해밀턴과 페텔, 1승씩 주고받아해밀턴이 홈 코스 영국에서 폴 투 피니시하자 이어진 헝가리전에서 페텔이 그대로 응수했다. 드라이버즈 타이틀은 … 더보기
Hot

인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

댓글 0 | 조회 6,231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제3전 캐딜락6000 클래스는 조항우(아트라스BX)가 41분39… 더보기

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

댓글 0 | 조회 3,679 | 추천 0
 국내 모터스포츠가 한 걸음 더 앞으로 나가려면팀과 드라이버 자체 브랜드 시대 열어야​​국내 모터스포츠는 규모와 접근성이 개선되었고, 덕분에 관중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게다가 … 더보기
Hot

인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댓글 0 | 조회 6,256 | 추천 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3전 조항우, 개막전에 이어 폴 투 피니시 달성​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 제3전 캐딜락6000 클래스는 조항우(아트라스BX)가 41분39… 더보기
Hot

인기 WRC- 제8전 폴란드 랠리

댓글 0 | 조회 12,544 | 추천 0
제8전 폴란드 랠리누빌 우승으로 챔피언십 선두 오지에 맹추격폴란드에서 선두를 다투던 누빌과 타나크, 라트발라가 SS16에서 일제히 트러블에 휘말렸다. 그런데 타나크와 라트발라는… 더보기
Hot

인기 제85회 르망 24시간

댓글 0 | 조회 10,139 | 추천 0
​제85회 르망 24시간포르쉐, 막판 대역전극으로 19번째 승리포르쉐에게는 환희, 토요타에게는 악몽의 레이스였다. 올해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에서는 막판 선두를 달리던 #1 포르… 더보기
Hot

인기 F1- 제8전 아제르바이잔/제9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댓글 0 | 조회 8,926 | 추천 0
제8전 아제르바이잔/제9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해밀턴 부진에 페텔 선두 독주​해밀턴과 페텔이 몸싸움을 벌인 아제르바이잔 GP에서는 리카르도가 어부지리 승리. 이어진 오스트리아전에… 더보기
Hot

인기 모터스포츠, 상금 사냥의 시대가 열렸다!

댓글 0 | 조회 7,226 | 추천 0
국내 실력파 드라이버들, 각종 대회 휩쓸어모터스포츠, 상금 사냥의 시대가 열렸다!​모터스포츠 대회가 활성화되다보니 한 드라이버가 각종 대회에 복수 참가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더보기
Hot

인기 넥센스피드레이싱 제2전- 박준성, 엔페라컵 GT-300 시즌 첫승 사냥!

댓글 0 | 조회 8,231 | 추천 0
문은일, 엔페라 R-300 시상대 정상 밟아박준성, 엔페라컵 GT-300 시즌 첫승 사냥!​넥센스피드레이싱 제2전의 최고 종목 엔페라컵 GT-300 클래스에서 박준성이 우승컵을 손… 더보기
Hot

인기 인디카 시리즈 제6전 - 사토 타쿠마, 일본인 첫 인디500 우승자 되다

댓글 0 | 조회 12,538 | 추천 0
인디카 시리즈 제6전 인디애나폴리스500사토 타쿠마, 일본인 첫 인디500 우승자 되다미국 최고의 인기 레이스 인디500은 올해 페르난도 알론소의 참전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