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사지 마세요

M CARLIFE 0 28,431

 

이 기사를 읽기 전이라면
전기차 사지 마세요

 

세계 흐름은 친환경의 길로 들어섰다. 석유가 고갈되면 내연기관 자동차는 역사 교과서에서나 숨쉬는 유물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전기는 발전 방식이 바뀌거나 새로워질 뿐, 인류가 멸종하지 않는 한 사라지지 않을 문명의 촛불. 전기차가 우리의 대안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09

 

전기차를 구매하고 싶은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다. 친환경 제품에 관심이 많을 수도 있고, 자동차가 출퇴근용 이상의 가치가 없어 단지 유지비를 줄이고 싶어서일지도 모른다. 혹은 전통적인 내연기관이 아닌, 새로운 탈것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도 있을 것이다.


땅이 넓고 인구가 적어 대부분의 주거형태가 단독주택인 노르웨이는 가정에 충전시설을 설치하기 쉽고, 전기요금은 누진세와 반대로 많이 사용할수록 저렴해진다. 세제혜택이 크고 전기차와 관련된 모든 요금이 면제되는 노르웨이는 말 그대로 전기차 천국인 셈.

하지만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일상에서 걱정 없이 전기차를 탈 수 있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전기차는 주행거리가 짧아 주유소보다도 많은 충전소가 필요한데 도심은 유휴 공간이 많지 않아 충전소 확보가 어렵다. 또한 인구가 적은 지역은 전기차를 이용하는 사람이 적으니 충전소가 드물 수밖에 없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환경부는 2016년 6월에 발표한 미세먼지 특별대책에서 2020년까지 공공 급속충전기 3,000기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산업부는 3차 환경친화자동차 보급 계획에서 전기차 20만 대를 목표로 잡았다. 하지만 아직은 전기차 구입에 앞서 소비자가 필요한 부분을 직접 공부하고 조사해야 어려움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실정이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1

따져볼 것
전기차를 구매하기 전에 구매 비용만큼 중요한 문제는 자신의 동선에 충전소가 얼마나 많은지 알아보는 것이다. 충전소 현황은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www.ev.or.kr)와 한국전력 전기차 충전서비스(evc.kepco.co.kr)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와 한국전력에서 전체 충전소의 90% 정도를 설치·관리하기 때문에 두 기관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앱으로도 충전소 현황을 알 수 있다. 환경부 공공데이터를 받아 정보를 제공하는 앱은 안드로이드, 아이폰 모두에서 검색되며 한국전력 정보는 안드로이드만 구동되며 아이폰은 지원하지 않는다. 충전소 전산 시스템이 아직 통합되지 않아 국내 충전소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3,000곳을 밑돌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주유소의 40%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국가보조금은 고속전기차가 1,400만원, 저속전기차가 578만원으로 일정하지만 지자체보조금은 각 지역마다 차이가 있다. 게다가 지자체별로 보조금 지원 대수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구입 전 꼭 확인해 봐야할 부분이다. 특히 연말에는 신청분이 소진되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보조금 신청 기간을 미리 알아두고 구매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아울러 완속충전기 설치에도 보조금이 지원된다. 공동주택, 사업장, 전기차 구매자 등이 대상인데, 만약 개인이 비공용 충전기를 설치한다면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전기차 1대당 충전기 1기로 제한된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1


전기차 충전에 필요한 전기는 가정용 전기와 구분되기 때문에 전기차 전용 요금제에 가입해야 한다. 가정용 전기는 누진세가 있어 함께 사용하다가는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 가정용 전기요금은 처음 200kWh까지는 93.3원, 다음 200kWh까지는 187.9원, 400kWh 초과분은 280.6원이 부과되고 기본요금도 구간별로 다른 반면, 전기차 전용 요금제에서 발생하는 요금은 평균적으로 kWh당 45~50원이다. 이는 기본료 감면, 전력량 요금 50% 할인이 적용된 금액으로 2019년 12월 31일까지 적용되며, 혜택이 끝나고 나면 70~80원 수준으로 올라간다. 전기차 충전용 전기는 가정용과 별개이기 때문에 별도의 인입 공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가정용 전력은 대부분 3kW이지만 전기차 충전에는 6~7kW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그러고 나서 전용 계량기까지 설치하면 준비가 끝난다.


개인용 비공용 충전기 설치가 어렵다면 공용 충전소를 사용하면 된다. 환경부가 관리하는 충전소는 올해 1월 12일부터 3년간 급속 충전요금을 kWh당 313.1원에서 173.8원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협약이 되어 있어 비씨카드로 결제하면 월 3만원 한도에서 30% 할인, 그린카드로 결제하면 월 5만원 한도에서 50% 추가할인을 받는다. 그린카드는 친환경제품을 구매하거나 대종교통 이용 등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경우 포인트를 제공하는 신용·체크카드다.


급속충전기를 이용한 전기차의 100km당 연료비는 2,759원으로 휘발유차 대비 24%, 경유차 대비 38% 수준. 포스코의 충전소는 대부분 완속인데 선불결제하면 kWh당 313.1원이고 후불결제하면 306.8원으로 후불이 조금 저렴하다. 홈페이지 (www.chargev.co.kr)에서 신청하면 충전소에서 결제할 때 필요한 차지비 멤버십 카드가 발급된다. 충전 요금을 비씨카드와 그린카드로 결제하면 추가할인을 받을 수 있다.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1

한국형 충전소 모델 필요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독일은 올해 6,500개 충전소에 충전기 1만8,500기를 갖춰 충전기 1대당 전기차 2.7대 비율이다. 전기차 대중화에 힘쓴 미국은 에너지부와 전기차이니셔티브 자료 등을 종합하면 전기차 2대당 1개의 충전기가 있다. 일본은 충전기 수가 주유소보다 많고 보조금은 주행 성능이 뛰어난 차량이 더 많이 지원받는다. 이런 정책은 산업 전반에 걸쳐 기술 고도화를 유도하는 결과를 낳았다. 충전소 이용요금은 한국보다 비싸지만 민간 기업의 참여가 활발하고 수치만 놓고 보면 판매량은 한국의 10배, 충전시설은 8배 정도 차이난다. 우리나라는 정부가 주도해서 충전소를 설치하고 관리하는 덕분에 요금이 저렴하지만 민간 사업자가 참여해 경쟁을 통해 수익을 낼 수 없는 구조다. 전기차 산업이 차세대 먹거리로서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체계적이고 통합된 한국형 모델이 필요해 보인다.​

김태현 기자

363d9a1583a54e390685af8803813ac2_1512611
 

제조사

차종

충전방식

급속

완속

현대기아차

블루온/레이/쏘울/아이오닉

DC차데모(10pin)

AC 단상(5pin)

아이오닉

DC콤보(7pin)

르노삼성

SM3 ZE

AC3(7pin)

AC 단상(7pin)

GM 쉐보레

스파크/볼트EV

DC콤보(7pin)

AC 단상(5pin)

BMW

i3

DC콤보(7pin)

AC 단상(5pin)

닛산

Leaf

DC차데모(10pin)

AC 단상(5pin)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안전띠, 양보하지 마세요

M CARLIFE | 댓글 0 | 조회 300 | 추천 0
안전띠, 양보하지 마세요안전띠 착용에 소홀한 사람이 적지 않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하다는 사실을 다시금 일깨워준다. 사회적인 합의에 따라 기본과 원칙을 구성원들 간… 더보기
Now

현재 전기차 사지 마세요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8,440 | 추천 0
이 기사를 읽기 전이라면전기차 사지 마세요세계 흐름은 친환경의 길로 들어섰다. 석유가 고갈되면 내연기관 자동차는 역사 교과서에서나 숨쉬는 유물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전기는 발전 방… 더보기
Hot

인기 배려와 사과를 모르는 운전행태, 개선이 절실하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5,446 | 추천 0
​배려와 사과를 모르는 운전행태, 개선이 절실하다대한민국 자동차산업은 이미 선진국 수준에 이르렀지만 자동차문화는 아직 후진국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제 절름발이 상태를 벗어나 자동… 더보기
Hot

인기 터무니없이 적은 보험금, 손해사정사에게 맡기자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4,182 | 추천 0
터무니없이 적은 보험금, 손해사정사에게 맡기자손해사정사는 보험계약자나 교통사고 피해자의 보험금 청구를 도와주고 보험금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받는다. 의뢰인은 서류준비 등 복잡한 … 더보기
Hot

인기 ‘기준’ 없는 자동차보험금 지급 기준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0,898 | 추천 0
‘기준’ 없는 자동차보험금 지급 기준보험업계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크다. 다친 정도가 비슷하면 보험금도 거의 같아야 하는데 피해자 거주 지역과 보험사에 따라 합의금에 차이가 나는… 더보기
Hot

인기 한국GM 디자인센터, “우리가 이 정돕니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3,300 | 추천 0
CHEVROLET DESIGN PROGRAM“우리가 이 정돕니다”꽁꽁 숨겨왔던 한국GM 디자인센터가 공개됐다. GM 철수설이 불거진 상황에서 갑자기 공개한 이유가 빤히 보이지만, … 더보기
Hot

인기 버스 뒤에 두고 운전하지 마세요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4,739 | 추천 0
버스 뒤에 두고 운전하지 마세요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인해 버스가 승용차를 덮치는 참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초보운전’이나 ‘아이가 타고 있어요’가 인쇄된 스티커 대신 ‘버스 … 더보기
Hot

인기 엔진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M CARLIFE | 댓글 0 | 조회 33,817 | 추천 0
엔진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두근두근 고동치고, 우렁차게 포효하며, 뜨거운 온기를 품는다. 수만 개의 부품이 맞물려 움직이는 자동차는 이미 물건이라기보단 하나의 생명체다. 그리고 … 더보기
Hot

인기 차선용 도료, 과연 선진국 수준인가?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4,767 | 추천 0
차선용 도료, 과연 선진국 수준인가?국내 차선용 도료는 빛 반사용 유리알의 비율이 적다. 따라서 비 오는 날 도심지에서 야간 운전을 하면 주변 건물에서 비추는 빛과 가로등 불빛, … 더보기
Hot

인기 ‘내 차’를 빌려 타는 이유, 장기렌트카의 장점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1,591 | 추천 0
‘내 차’를 빌려 타는 이유, 장기렌트카의 장점세상이 바뀌고 있다. 물건에 대한 개념이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어, 재산목록 1호 자동차마저 빌려 타는 시대가 도래했다. 요즘 하·허·… 더보기
Hot

인기 ​자동차 접촉사고시 보험처리 할까, 말까?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6,278 | 추천 0
​​자동차 접촉사고시 보험처리 할까, 말까?​접촉사고로 청구된 수리비 견적을 보험처리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정확한 손익분기점을 계산하기는 어렵겠지만 할인… 더보기
Hot

인기 인사청문회를 활용한 보험사기 억제방안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9,840 | 추천 0
인사청문회를 활용한 보험사기 억제방안죄의식 없이 행해지는 연성 보험사기는 심각한 사회문제다. ‘보험금을 많이 받아내는 것도 능력’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보험사기를 당연시하는 문화를 … 더보기
Hot

인기 차체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M CARLIFE | 댓글 0 | 조회 30,512 | 추천 0
차체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호쾌한 V8 엔진, 번개 같은 시퀀셜 변속기, 든든한 카본-세라믹 브레이크‥‥. 듣기만 해도 가슴 뛰는 단어들이지만, 따로 떨어지면 이것들도 그저 쓸모… 더보기
Hot

인기 버스 화재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해야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2,500 | 추천 0
버스 화재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해야최근 중국 웨이하이에서 발생한 버스 화재 사고로 우리 교민 자녀 10명 포함 13명이 사망했다. 국내에서도 크고 작은 버스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 더보기
Hot

인기 골치 아픈 보험금 분쟁, 앞으로 줄어든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2,919 | 추천 0
골치 아픈 보험금 분쟁, 앞으로 줄어든다유독 보험업계는 고객 민원을 기피한다. 민원이 많은 회사는 서비스가 나쁜 회사로 인식되기 때문. 금감원은 ‘국민체감 20대 금융관행 개혁’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