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교통문화

M 운영자6 0 20,063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교통문화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면 교통사고는 줄고, 사고가 나더라도 잘잘못을 따질 일은 크게 줄어들 것이다. 교통사고에서 원칙은 ‘신뢰의 원칙’으로, 교통법규를 준수한 운전자는 다른 운전자도 그럴 것이라는 믿음이다. 그러나 원칙을 지킨 피해차라 하더라도 조금만 상식적인 주의를 기울여 사고를 충분히 피할 수 있었다면 약간의 과실을 적용한다. 이처럼 원칙과 상식이

조화를 이룬다면 교통사고는 지금보다 크게 줄어들 것이다.

  

57b01229eeaa4f4bf07f85def79cfb56_1483662

 

2016년 한해가 저물어 간다. 이맘때면 새해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으로 들떠야 하는데 올해는 오히려 걱정이 앞선다. 국내외 정세 혼란이 가져온 불확실성 때문이다. 대내적으로는 비선세력의 국정농단, 대외적으로는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이 불투명한 미래를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다. 국민은 리더의 비정상적인 의사결정 때문에 국가질서가 흔들리는 것을 원치 않는다. 국가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를 기대한다.


자동차 운전도 마찬가지다.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면 교통사고는 줄고, 사고가 나더라도 잘잘못을 따지느라 얼굴을 붉힐 일이 없다. 교통사고에서 원칙이라 함은 ‘신뢰의 원칙’을 말한다. 즉, 교통법규를 준수한 운전자는 다른 운전자도 그럴 것이라고 믿으면 충분하지, 교통법규 위반까지 예상해가며 방어조치를 할 의무가 없다는 뜻이다. 신호위반과 중앙선침범 같은 경우가 대표적인데, 이때는 가해차량에게 100% 과실을 적용한다. 그런데 멀리서부터 역주행해오는 차량을 보고도 경적을 울리거나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면 신뢰의 원칙만 주장할 수 있을까? 이 경우에는 원칙에 상식을 접목시켜 판단한다. 피해차량이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사고를 충분히 피할 수 있었다고 보기 때문에 10~20%의 과실을 적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상식과 원칙은 기본적으로 법규를 바탕으로 하지만 그 사회의 문화도 함께 반영한다. 우리나라와 미국의 운전문화 중 가장 큰 차이는 신호등 없는 교차로를 통과할 때 가장 잘 나타난다. 우리나라는 어느 한 방향의 차량흐름이 끝나면 비로소 다른 방향의 차량들이 움직이는 방식이다. 특히 직진 차량과 좌회전 차량이 경합될 때는 무조건 직진차량이 우선시된다. 좌회전 차량이 깜빡이를 켜고 기다리고 있어도 직진 차량들은 웬만해서는 양보를 해주지 않는다. 그런데 미국은 철저하게 교차로 정지선에 도착한 순서대로 통과한다. 직진이든 좌회전이든 교차로 정지선에 먼저 도착한 차량이 진입 우선권을 갖는다. 한국에서처럼 앞차를 그냥 따라 갔다가는 무식한 운전자 취급을 받는다. 그러다보니 무조건 정지선에 멈춰 서서 사방을 먼저 살피게 된다.


미국의 정지선 문화는 운전면허를 취득할 때부터 배운다. 정지선 앞에서 차량이 덜컹할 정도로 브레이크를 잡고 2~3초간 완전히 멈추지 않으면 면허시험에서 떨어진다. 필자가 미국에 잠시 머물 때 신분증이 필요해서 운전면허시험에 응시한 적이 있었다. 이미 한국에서 오랫동안 운전을 해왔기 때문에 코스시험은 물론이고 주행시험도 전혀 어렵지가 않았다. 하지만 단지 정지선에서 완전히 멈추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합격하고 말았다. 교차로 정지선에서 속도를 줄이고 좌우를 살피기는 했지만 그들이 요구하는 수준의 완전한 정지는 아니었다.


최근 몇 년 사이 교통사고 과실분쟁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15년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민원은 1,672건으로 전년보다 10% 가까이 늘었고, 손해보험협회 과실분쟁심의위원회 상정건수는 무려 116% 증가해 4만8,000건이나 된다. 이 중 82%는 교차로 통과나 끼어들기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다. 어느 한 쪽의 일방과실 사고가 아님에도 운전자들은 서로 본인이 피해자라고 주장한다. 블랙박스 영상이라도 있으면 과실협의가 그래도 조금 수월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과실산정은 제로섬(zero sum)이기 때문에 어느 한 쪽이 득을 보면 다른 한 쪽은 손해를 볼 수밖에 없어 양쪽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 조금씩 양보를 해야 하는데, 운전자 입장에서는 보험회사가 자기편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심지어는 나눠 먹기식으로 과실을 담합한다는 오해도 받는다.


과실분쟁이 이렇게 증가하는 데는 복잡한 과실비율 산정기준이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교차로 사고의 경우 기본과실이 60:40으로 책정되어 있지만 선진입 여부, 차량속도, 일시정지 여부, 차량 크기 등에 따라 최대 ±70%까지 과실비율이 조정되기 때문. 보험연구원은 이에 따른 과실분쟁을 줄이기 위해 캐나다(온타리오 주)처럼 사고유형별 과실적용 기준을 단순화하자고 제안했다. 모든 사고의 과실을 100:0, 75:25, 50:50로 단순화하면 분쟁이 그만큼 줄어든다는 논리다. 실제로 이 방식은 과거 우리나라에서도 적용된 적이 있다. 울산의 ‘공업탑 회전교차로’는 한때 우리나라에서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곳이었다. 회전교차로는 신호대기 없이 통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 양보운전을 하지 않으면 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럼에도 공업탑 회전교차로에서는 과실분쟁이 전혀 없었다. 무조건 50:50을 적용하기로 사회적 동의가 형성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신호등이 설치되면서 사고발생이 줄었지만 과실분쟁은 되레 늘었다. 앞으로 정부와 보험업계가 더 연구를 해야 하겠지만 교차로 사고는 50:50, 끼어들기 사고는 75:25로 단순화하면 운전자들끼리의 감정싸움도 사라지고, 차를 세워두고 보험회사 직원을 기다려야하는 일도 없어지지 않을까.


최순실 게이트는 우리에게 분노와 부끄러움과 자괴감을 안겨주었다. 국가 시스템과 법 제도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을 때 얼마나 큰 사회적 혼란과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지도 알게 되었다. 국민의 신뢰가 있어야 나라가 바로 설 수 있듯이 운전자도 서로 신뢰해야만 안전한 교통문화가 형성될 것이다. 촛불집회에서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을 이제는 운전문화에서도 보여줄 때다.​

(The-K 손해보험 부장)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기준’ 없는 자동차보험금 지급 기준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556 | 추천 0
‘기준’ 없는 자동차보험금 지급 기준보험업계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크다. 다친 정도가 비슷하면 보험금도 거의 같아야 하는데 피해자 거주 지역과 보험사에 따라 합의금에 차이가 나는… 더보기
Hot

인기 한국GM 디자인센터, “우리가 이 정돕니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7,736 | 추천 0
CHEVROLET DESIGN PROGRAM“우리가 이 정돕니다”꽁꽁 숨겨왔던 한국GM 디자인센터가 공개됐다. GM 철수설이 불거진 상황에서 갑자기 공개한 이유가 빤히 보이지만, … 더보기
Hot

인기 버스 뒤에 두고 운전하지 마세요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9,624 | 추천 0
버스 뒤에 두고 운전하지 마세요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인해 버스가 승용차를 덮치는 참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초보운전’이나 ‘아이가 타고 있어요’가 인쇄된 스티커 대신 ‘버스 … 더보기
Hot

인기 엔진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4,540 | 추천 0
엔진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두근두근 고동치고, 우렁차게 포효하며, 뜨거운 온기를 품는다. 수만 개의 부품이 맞물려 움직이는 자동차는 이미 물건이라기보단 하나의 생명체다. 그리고 … 더보기
Hot

인기 차선용 도료, 과연 선진국 수준인가?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9,724 | 추천 0
차선용 도료, 과연 선진국 수준인가?국내 차선용 도료는 빛 반사용 유리알의 비율이 적다. 따라서 비 오는 날 도심지에서 야간 운전을 하면 주변 건물에서 비추는 빛과 가로등 불빛, … 더보기
Hot

인기 ‘내 차’를 빌려 타는 이유, 장기렌트카의 장점

M CARLIFE | 댓글 0 | 조회 5,268 | 추천 0
‘내 차’를 빌려 타는 이유, 장기렌트카의 장점세상이 바뀌고 있다. 물건에 대한 개념이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어, 재산목록 1호 자동차마저 빌려 타는 시대가 도래했다. 요즘 하·허·… 더보기
Hot

인기 ​자동차 접촉사고시 보험처리 할까, 말까?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8,921 | 추천 0
​​자동차 접촉사고시 보험처리 할까, 말까?​접촉사고로 청구된 수리비 견적을 보험처리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정확한 손익분기점을 계산하기는 어렵겠지만 할인… 더보기
Hot

인기 인사청문회를 활용한 보험사기 억제방안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6,248 | 추천 0
인사청문회를 활용한 보험사기 억제방안죄의식 없이 행해지는 연성 보험사기는 심각한 사회문제다. ‘보험금을 많이 받아내는 것도 능력’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보험사기를 당연시하는 문화를 … 더보기
Hot

인기 차체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M CARLIFE | 댓글 0 | 조회 26,006 | 추천 0
차체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호쾌한 V8 엔진, 번개 같은 시퀀셜 변속기, 든든한 카본-세라믹 브레이크‥‥. 듣기만 해도 가슴 뛰는 단어들이지만, 따로 떨어지면 이것들도 그저 쓸모… 더보기
Hot

인기 버스 화재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해야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0,067 | 추천 0
버스 화재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해야최근 중국 웨이하이에서 발생한 버스 화재 사고로 우리 교민 자녀 10명 포함 13명이 사망했다. 국내에서도 크고 작은 버스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 더보기
Hot

인기 골치 아픈 보험금 분쟁, 앞으로 줄어든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0,840 | 추천 0
골치 아픈 보험금 분쟁, 앞으로 줄어든다유독 보험업계는 고객 민원을 기피한다. 민원이 많은 회사는 서비스가 나쁜 회사로 인식되기 때문. 금감원은 ‘국민체감 20대 금융관행 개혁’을… 더보기
Hot

인기 서스펜션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M CARLIFE | 댓글 0 | 조회 41,625 | 추천 0
서스펜션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서스펜션이 없는 자동차,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서스펜션이 없었다면, 우리는 차를 탈 때마다 영혼까지 탈탈 털렸을 게 분명하다. 이렇듯 서스펜션은… 더보기
Hot

인기 세제혜택을 받으려는 다양한 노력들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6,464 | 추천 0
세제혜택을 받으려는 다양한 노력들소비자에게 자동차는 ‘세금 덩어리’다. 신차를 인수할 때부터 폐차할 때까지 갖가지 세금이 붙는다. 때문에 제조사는 소비자가 세금을 한 푼이라도 더 … 더보기
Hot

인기 핀테크 시대, 인터넷 자동차보험 이용방법

M CARLIFE | 댓글 0 | 조회 9,149 | 추천 0
핀테크 시대, 인터넷 자동차보험 이용방법정보기술과 금융의 결합인 핀테크는 은행뿐만 아니라 보험에서도 조금씩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한 보험가입은 편리하고 보험료가 … 더보기
Hot

인기 스텔스 카를 아시나요?

M CARLIFE | 댓글 0 | 조회 13,148 | 추천 0
스텔스 카를 아시나요?국내 도로교통 실태를 보면 후진적인 양태로 꽉 차 있는 느낌이다. 전형적인 후진국형 교통지수를 가지고 있고, 3급 운전(급출발, 급가속, 급정지)이 몸에 배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