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정비 등 클래식카 모든 정보를 한 곳에, 크레비 클래식카 컴퍼니

M 최고관리자 0 1,495

판매, 정비 등 클래식카에 관련된 모든 정보 한 곳에

크레비 클래식카 컴퍼니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미국의 클래식카 시장은 유럽이나 일본에 비해 스펙트럼이 상당히 넓다. 고가의 클래식카부터 폭스바겐 비틀 같은 대중적인 모델, 제2차 세계대전 전후의 모델과 미국에서만 판매되었던 핫로드 등 다양한 모델이 공존한다. 비교적 깊은 클래식카 역사와 낮은 문턱, 그리고 탄력적인 법령이 어우러졌기 때문. 클래식카 컴퍼니 크레비 역시 이 같은 환경에 힘입어 온갖 종류의 클래식카가 한데 모여 있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4 

크레비 클래식카 컴퍼니 위치는 유로카 바로 건너편이다. 존 웨인 공항 근처 한적한 곳에 자리 잡은 크레비는 판매와 유지 보수를 포함해 클래식카에 관련된 거의 모든 것을 취급한다. 대중적인 모델부터 전 세계적으로 희귀한 모델도 있으며, 제2차 세계대전 전후의 오래된 모델까지 있다. 쇼룸만 둘러보면 일관성을 찾기 힘든 게 사실이지만 여러 세대, 여러 종류의 차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어 나름대로 특색 있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1920~30년대 차들은 고풍스러운 느낌이 가득하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전구가 개발되기 전 헤드램프 

 

딱히 고급스러운 부분은 휴게 공간뿐이다. 철저하게 미국 취향으로 만들어진 이 공간은 오래된 소품으로 가득해 마치 무성영화의 한 복판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쇼룸 인테리어는 그다지 화려하지 않다. 벽에는 오래된 포스터들이 붙어 있으며 깨끗한 바닥과 몇몇 설명 패널이 전부다. 하지만 이 곳에 있는 차들이 내뿜는 아우라는 별다른 인테리어 소품이 필요 없을 정도로 화려하다. 전시된 자동차 자체가 가장 좋은 소품이기에 자동차에 집중할 수 있게 꾸며 놨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후드탑 엠블럼은 처음엔 라디에이터 마개로 시작됐다 

 

크레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전시물들은 역시 미국차다. 가장 화려했던 시기라 불리는 1960년대 머슬카와 포니카, 호사스러움의 극치를 달리는 캐딜락 등이 그 주인공. 과감한 터치와 풍만함 가득한 과거 미국차들을 한 곳에서 만끽할 수 있다. 사실 미국도 다른 지역처럼 유럽산 클래식카의 인기가 높은 편이지만 전통적인 미국차와 핫로드에 대한 수요는 꾸준하다. V8 엔진으로 상징되는 미국의 풍요로운 시절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V8 엔진이 올라간 핫로드와 400m 드래그 경주를 위한 퍼니카는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자동차 문화 코드다 

 

물론 유럽 클래식카도 다양하게 갖춰 놨다. 연식별로 다양한 메르세데스-벤츠 SL과 페라리, 재규어 E타입 등 미국 수집가들 사이에서 인기 좋은 모델이 모여 있다. 크레비에 있는 차들은 언제든 운행이 가능한 상태로 유지되며 일부는 오너들이 유지 보수를 맡긴 차들이다. 

크레비의 간판에는 분명 클래식카 컴퍼니라고 되어 있다. 그러나 쇼룸을 돌아다니다 보면 1980년대 이후 2000년대의 차들도 간간이 눈에 띈다. 주로 다루는 차는 클래식카지만 고객들의 요구에 따라 그 밖의 차종도 소수 취급하고 있다고 한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비교적 최근의 고가 스포츠카도 있다. 대부분이 위탁 판매 혹은 정비를 위해 들어온 차들이다 

 


오래된 차들, 나무 부품이 많은 이유? 

자동차는 초기부터 금속을 사용해 만드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 전후로 나무를 사용한 경우가 많다. 어떤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물자 부족 때문이다. 산업화를 거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 자동차 수요는 철강 산업을 촉진시켰는데, 문제는 철강 산업이 자동차뿐 아니라 다리나 항만, 건물을 짓는 사회기반사업 등에 폭넓게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나무 부품을 어느 자동차, 어느 메이커가 처음 사용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런 차들이 등장한 시기는 대부분 급속한 산업 성장 또는 전쟁이 터졌을 때였다. 생각보다 튼튼했던 나무 부품은 부족현상이 어느 정도 해결된 후에도 계속 사용되었는데, 철판에 비해 단가가 낮고 가공이 쉬웠으며 내구성도 그리 나쁘지 않았다고 한다. 물론 지금은 더 좋은 소재들이 많이 개발되면서 나무 부품을 사용하는 차는 박물관이나 클래식카 관련 업체에 와야 볼 수 있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페라리 550 바르케타 피닌파리나 

크레비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차 중 하나가 페라리 550 바르케타 피닌파리나다. 페라리의 전통이라 불리는 FR 레이아웃(페라리는 미드십을 비교적 늦게 만들기 시작했다) V12 GT 혈통인 550 마라넬로의 오픈 버전이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3

 

550 마라넬로는 365 GTB/4 데이토나의 직계 후속으로 1996년 등장했다. 2000년 등장한 550 바르케타 피닌파리나는 12대의 프로토타입을 포함해 총 448대가 생산되었으며, 있으나 마나 한 얇은 소프트톱이 제공된다. 페라리 측 설명에 따르면, 진정한 오픈 에어링을 즐기기 위한 차로서 소프트톱은 임시방편일 뿐이라고. 차 내에는 넘버링 플레이트가 있는데 이중 P01부터 P12까지가 프로토타입이다. 그러나 프로토타입과 이후 양산 버전은 넘버링 외에 일반인들이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완성도가 비슷하다.    

 

풍요롭던 시절의 미국차  

2000년대 초반까지도 V8 엔진과 픽업트럭, 핫로드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무려 60%를 넘었다. 이후 계속된 경기 불황에 여파로 연비가 좋고 덩치가 작은 차가 각광을 받았지만 여전히 미국인들은 덩치가 크고 V8 엔진을 장착한 자동차를 좋아한다. 미국 박물관을 다녀보면 미국차,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4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4

 

특히 1950년대부터 1970년대 오일쇼크 직전까지 차들에 대한 그네들의 자부심을 엿볼 수 있다. 덩치도 크고 연비도 나빠 대세에서는 밀려났지만, 적어도 북미 대륙이라면 이보다 잘 어울리는 차를 찾기 어렵다. 특히 현지에서 1,000km 이상 장거리 주행을 경험해 본 사람이라면 크고 넉넉한 차가 왜 필수인지 수긍할 것이다.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4
b508091be5c2ad5e727c6b614ffa2a4d_1523594

 

 

글  황욱익(자동차 칼럼니스트) 사진  류장헌 현지 코디네이터  권규혁, Edmund Jenks(Motor Press Guild)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버스 혹은 기차로 난닝에서 하노이까지

댓글 0 | 조회 345 | 추천 0
버스혹은기차로난닝에서하노이까지쿤밍에간김에육로로베트남하노이에가기로했다.광시성성도인난닝에서핑샹까지고속버스로3시간반을달린후다시택시를20분타야국경에도착할수있다.베트남국경에서하노이까지는무려… 더보기
Now

현재 판매, 정비 등 클래식카 모든 정보를 한 곳에, 크레비 클래식카 컴퍼니

댓글 0 | 조회 1,496 | 추천 0
판매,정비등클래식카에관련된모든정보한곳에크레비클래식카컴퍼니미국의클래식카시장은유럽이나일본에비해스펙트럼이상당히넓다.고가의클래식카부터폭스바겐비틀같은대중적인모델,제2차세계대전전후의모델과미국… 더보기

카풀앱 체험하기

댓글 0 | 조회 1,544 | 추천 0
카풀앱체험하기우리함께타요!카풀앱은체계적인드라이버검증과사용자인증을거친다.덕분에탑승자와드라이버모두일반택시보다더안전하게이용이가능하다.70년대일어난오일쇼크당시에는카풀이자동차광고의주제가되기… 더보기
Hot

인기 구름 위의 도시 쿤밍(昆明)

댓글 0 | 조회 39,851 | 추천 0
구름위의도시쿤밍(昆明)리장,샹글리라,옥룡설산같은아름다운자연환경을품고있는운남성은동남아시아와인접해차를실어나르던차마고도가오래전부터발달했다.이곳은외모만큼이나독특한생활양식을지닌다양한소수민족… 더보기
Hot

인기 치명적인 매력에 빠져들다, 남원

댓글 0 | 조회 5,124 | 추천 0
치명적인매력에빠져들다남원남원은성춘향과이몽룡의절절한사랑의무대인광한루를배경으로이야기들이만들어지고소화되고살을불렸다.더해서지리산이내어주는풍요로움또한남원을무대의전면에내세우는든든한역할을했을터… 더보기
Hot

인기 동남아의 용으로 승천을 꿈꾸는 베트남의 중심, 호치민

댓글 0 | 조회 21,843 | 추천 0
동남아의 용으로 승천을 꿈꾸는 베트남의 중심 호치민세계 최강 미군을 몰아내고, 중국과 1,000년 동안 싸워왔다고 주장하는 베트남. 중국의 대체지로 부상하면서 동남아시아의 새로운 … 더보기
Hot

인기 역사와 문화의 보고, 진도

댓글 0 | 조회 20,312 | 추천 0
역사와 문화의 보고진도햇살 가득한 날의 진도 여행은 진도개와의 만남으로 서막을 연다. 진도의 관문 역할을 하던 벽파진에는 군민의 성금을 모아 1956년 세워진 ‘이충무공 전첩비… 더보기
Hot

인기 여행의 보석과도 같은, 고창

댓글 0 | 조회 23,627 | 추천 0
​여행의 보석과도 같은고창고창갯벌은 2010년 람사르 습지로 등록되어 국제 협약에 따라 보호를 받는 보석 같은 곳이다. 계단식 논농사를 지었던 운곡습지는 경작을 멈춘 후 저… 더보기
Hot

인기 중국 속의 타이완, 금문도(金门岛)

댓글 0 | 조회 27,696 | 추천 0
중국이야기중국 속의 타이완, 금문도(金门岛)복건성의 항구도시 샤먼에서 빤히 보이는 곳에 위치한 금문도는 중국이 아니라 타이완의 영토다. 1958년만 해도 치열한 포격전이 벌어졌… 더보기
Hot

인기 멋있고, 맛있고, 다시 찾고 싶은 곳, 1박 2일의 대구

댓글 0 | 조회 33,297 | 추천 0
​멋있고, 맛있고, 다시 찾고 싶은 곳1박 2일의 대구대구 여행의 1번지, 팔공산 자락의 동화사로 가는 길은 상상의 날개를 펼치기에 좋은 공간이다.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원과 성모… 더보기
Hot

인기 아이코스? 오브콜스!

댓글 0 | 조회 16,602 | 추천 0
광화문에서는 역시 궐련아이코스? 오브콜스!담배인의 설 자리가 줄어들고 있다. 아니, 줄어들었다. 담뱃값 때문에 주머니 사정이 힘들어졌고 제대로 된 흡연구역 하나 찾기가 어렵기 때문… 더보기
Hot

인기 중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특별한 주택, 토루(土樓)

댓글 0 | 조회 35,688 | 추천 0
중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특별한 주택토루(土樓)우연찮게 토루를 구경할 기회를 얻었다. 예로부터 전란에 휘말릴 때가 많았던 허난성 사람들은 남쪽으로 피난해 복건성 산 속에 터를 잡… 더보기
Hot

인기 강진(下)

댓글 0 | 조회 21,633 | 추천 0
아쉬움은 그리움으로 피어나고강진(下)​모란이 필 때면 관람객들로 발 디딜 틈 없다는 영랑생가는 시인의 감성이 숨결로 다가오고 듯하다. 시문학파기념관에서는 한국 서정시의 진수를 만끽… 더보기
Hot

인기 강진(上)

댓글 0 | 조회 31,557 | 추천 1
다산 정약용의 숨결과 발자취를 오롯이 만나는강진(上)​초당의 툇마루에 앉으니 동백나무와 소나무, 그리고 이름을 알 수 없는 나무들로 인해 어두컴컴하다. 오른편으로 다가서자 거짓… 더보기
Hot

인기 독수리 5형제의 유럽 원정기

댓글 0 | 조회 60,213 | 추천 1
독수리 5형제의 유럽 원정기 2017년 1월호에 이어, 다시 돌아왔다. 유럽의 드라이빙 명소를 달리고 온 BMW Z3 클럽 멤버들의 두 번째 유럽 자동차여행기. 세계로 달려가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