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생활 33주년 창간기념 특집- 비즈니스 세단 33년간의 진화 [2부]

M CARLIFE 0 6,884



​본 기사는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자동차생활 33주년 창간기념 특집 

​CARLIFE 33

우리는 단 하나의 고민으로 머리를 맞댔다. “거창하지 않은 창간기념 특집을 만들어보자.”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30년 묵은 올드카와 시내버스를 포함한 5대의 차를 시승하면서 도합 5,000km이상을 주행했다. 결국 이렇게 스무 페이지 분량의 대형 특집 기사를 만들어버렸다. 기자 다섯이 저마다의 방법으로 33주년을 기념하다보니 스케일이 절로 커져버렸다. 누구는 33번 버스에 올랐고, 누군가는 33번 국도를 달렸으며, 어떤 이는 3,333km 시승에 도전했다. 숫자 ‘33’을 이름에 새긴 역사 속 자동차를 되짚어본 이도, <자동차생활>이 창간한 1984년에 등장한 올드카를 시승한 사람도 있었다. 우리는 단 하나의 다짐으로 책을 만든다.

“대한민국 최초의 자동차 전문매체로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자.”가끔은 실패한다. 때로는 좌절한다.

하지만 다시 한번, 또 한번, 마음을 다잡는다. 그렇게 쌓아온 시간이 33년이다.
* 글 <자동차생활> 편집부 사진 최진호, 최재혁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06 

 


MERCEDES-BENZ E-CLASS
비즈니스 세단 33년간의 진화


1984년 등장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월간 <자동차생활>의 동갑내기 친구다. 이 차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시대를 앞서가는 기술을 반영하며 비즈니스 세단의 방향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E클래스는 지난 33년간의 진화를 거듭하며 모든 고급차의 기준이 되어왔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09

 

월간 <자동차생활>이 창간 33주년을 맞이했다. 폭발적으로 성장하던 국내 자동차 보급에 발 맞춰 자동차문화 교양지로서 제 역할을 다하고 한국 자동차문화 저변을 넓히는 데 작은 디딤돌이 되었다고 자평해본다. <자동차생활>이 창간한 1984년, 자동차 업계의 축하할 일이 하나 더 있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중형 세단 W124 시리즈가 탄생한 것이다. 이 차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단지 E클래스라는 이름이 처음 붙은 모델이어서가 아니다. 시대를 앞서가는 설계개념을 도입하며 동시대 모든 고급차의 기준이 되어왔기 때문이다.

 

첨단 안전설계와 차체구조를 반영한 W124 E클래스
이 차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 잠시 1980년대로 돌아가 보자. 당시는 다양한 브랜드가 각축을 벌이는 요즘과 달리 고급차 시장 경쟁자가 많지 않았다. 렉서스는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았고 아우디는 고급차로서 존재감이 부족했다. BMW는 3시리즈(E30)를 앞세워 신흥 고급차로 인기를 얻었지만 중형-대형차 시장에서의 입지는 아직 크지 않았다. 다양한 브랜드가 고급차 시장에 진입하고자 준비하던 그때, 벤츠는 W124와 W126(SE, SEL)으로 부유층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고급차로서 명성을 지키고 있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벤츠는 언제나 시대를 앞서가는 기술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더불어 오버엔지니어링이라 부를 만큼 기계장치의 내구성이 뛰어나 운전자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받고 있었다.


W124 E클래스에도 이런 특징이 살아 있다. 당시 최첨단 안전장비였던 ABS, 에어백, 프리텐셔너 안전벨트를 장착하고 시속 55km 40% 오프셋 전면 충돌시험을 도입했다. 하체는 몇 년 앞서 소개된 C클래스 전신, W201과 같은 방식의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사용했다. 캠버 값의 변화가 적은 까닭에 접지력이 우수하고 비교적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내구성도 좋았다. 다양한 장점을 지닌 이 서스펜션은 현대적 개념의 하체구조를 제시한 최초의 설계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용자 쓰임새에 따라 선택 가능한 다섯 개 보디
W124 E클래스는 보디를 세분화했다. 쓰임새에 맞는 다양한 차체를 고를 수 있게 한 것이다. 세단을 기본으로 왜건, 쿠페, 컨버터블, 6도어 리무진을 마련했고 보디 성격에 맞는 특징적인 설계를 담았다. 왜건의 경우 후륜 서스펜션에 유압식 높이 조절장치(셀프레벨링)를 기본으로 달아 승객과 트렁크 적재물에 의한 뒷부분 처짐 현상에 대비했다. 쿠페는 B필러가 없는 디자인이었는데 이후 등장한 여러 대의 후속모델도 이 같은 특징이 그대로 녹아 있다. 또한 휠베이스를 세단보다 85mm 짧게 설계해 민첩한 운동성능을 강조했다. 리무진은 벤츠를 전문으로 하는 코치빌더 빈츠(Binz)가 제작을 맡았다. 6~7인승 시트를 갖춘 6도어 스트레치드 리무진으로 요새는 좀처럼 보기 드문 구조다. 제3세계 국가에서 인기를 끌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4세대에 걸친 33년간의 진화
사실 W124를 만나는 것은 기자에게도 특별한 경험이다. 그동안 이런 저런 이유로 다양한 세대의 E클래스를 시승했지만 W124는 좀처럼 만나기 힘들었다. 4세대의 변화를 오롯이 체험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 다른 때보다 기대감이 컸다. 이번에 만나본 W124 E클래스는 전기형 300E 세단이다. 그리고 33년간의 진화를 체감하기 위해 최신형 E400(W213)을 함께 모았다. 두 대 모두 6기통 3.0L 엔진을 탑재했고 일반형 E클래스에서 가장 고성능이란 점에서 꼭 맞는 비교대상이라 할 수 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1 

 

W124 E클래스는 권위적인 외관이 특징이다. 직선으로 뻗은 차체와 곧추서 있는 라디에이터그릴은 당시 사람들이 고급차에 바라던 가치가 어떠했는가를 알 수 있다. 운전석에 오르면 붉은색 나무장식이 운전자를 맞이한다. 당시 벤츠에서 사용한 나무장식은 투명한 코팅으로 마감했다. 부주의하게 다루거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코팅이 깨지는데 시승차는 흠결 하나 없이 관리가 잘 되어 있다. 가죽시트의 내구성도 칭찬할 만하다. 80년대 차들은 부드러운 가죽을 사용해 촉감이 좋은 대신 내구성이 부족해 갈라지거나 늘어나는 경우가 많았다. 반면 동시대의 벤츠는 내구성 좋은 가죽을 사용한 까닭에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하다. 시트 패드는 가로 박음질과 세로 박음질 두 가지가 있다. 이 디자인은 E클래스만의 시그니처로 자리잡으며 전통처럼 이어지고 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W124 시승차에는 블랙 인테리어와 붉은 우드트림을 사용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벤츠의 가죽시트는 내구성이 좋다. 아직도 상태가 짱짱하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4 W124 300E는 스텝게이트 방식의 기계식 4단 자동변속기를 달았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도어에 붙은 시트 스위치 역시 벤츠의 시그니처가 되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벤츠의 가죽시트는 내구성이 좋다.

 


조작에 있어서 벤츠만의 특징이라면 와이퍼와 방향지시등이 하나로 통합된 멀티펑션 레버와 같은 방향에 달려 있는 크루즈컨트롤 레버를 꼽을 수 있다. 두 개의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까닭에 처음 타는 운전자는 당황할 수 있다. 그러나 사용에 익숙해지면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장치이기도 하다. W212 후기형부터는 멀티펑션과 크루즈컨트롤러의 위치가 서로 달라졌는데, 운전자편의를 고려한 작은 변화다. 크루즈컨트롤은 단순히 속도를 유지하는 데서 시작해 앞 차와 거리조절, 조향보조 기능을 더한 반자율주행 기능으로 달라졌으며, 프리텐셔너 안전벨트는 오늘날 사고시 벨트가 부풀어 오르는 벨트백으로 진화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최신형 E클래스는 7인치 계기판과 8.4인치 모니터를 장착했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멀티펑션 레버와 크루즈 컨트롤은 위치가 달라졌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약 10년 전부터 달라진 벤츠의 전자식 칼럼 기어레버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시트 스위치의 형상은 그대로지만 보다 화려해졌다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0

 최신형 E클래스의 시트는 세로박음질 선에 곡선을 가미했다. 마치 여체의 실루엣을 보는 듯하다

 

 

예전 벤츠를 알고 있는 운전자라면 무거운 가속 페달과 저속에서 육중하게 반응하던 차의 움직임을 기억할 것이다. W124 300E에도 이런 특징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운전대는 파워 스티어링을 사용함에도 한손으로 돌리기 버거울 만큼 묵직하고, 가속 페달은 돌덩이처럼 단단하다. 가속 페달을 어지간히 밟아서는 꿈적도 않을 만큼 묵묵한 주행감도 일품이다. 물론 고속에 이르면 즉각적이라고 할 만큼 어느 차 보다 빠릿빠릿한 반응을 보인다. 변속기는 4단 자동이다. 영리함과 민첩함에 있어서 최신식 변속기가 나은 것은 당연하지만 이것 역시 부드럽고 충직하게 제 역할을 다한다는 점에서 마음이 간다. 하체는 다양한 노면을 푸근하게 받아내면서도 끈기 있게 그립을 유지한다. 이 역시 우리가 알던 벤츠의 그 모습이기에 더욱 즐거웠다.

  

한편 최신형 W213 E400은 보다 가벼운 손놀림과 발놀림으로 도로를 활보한다. 속도감응형 스티어링 휠은 저속에선 가볍고 고속에선 묵직한데, 무게감이 변하는 과정이 아주 자연스럽다. 반면 가속력은 번개같이 빠르다. 페달을 깊게 밟으면 최고출력 333마력에 이르는 강력한 힘을 네 바퀴로 전달하며 도로 위를 쏜살같이 내달린다. 칼럼에 달린 시프트레버는 기계식이 아닌 시프트 바이 와이어(Shift By Wire) 방식. 기어가 자리를 옮기면서 수납공간이 늘어났고 전자식으로 만들어진 까닭에 차량 스스로 전진과 후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자동주차 실력 또한 양산차 중에선 완성도가 가장 높다. 이렇듯 시간이 만들어낸 기술의 발전 앞에서 눈부시게 좋아진 E클래스의 능력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오랜 세월 변함없는 벤츠만의 가치, 그리고 <자동차생활>
33년간 네 번의 진화를 거치며 눈부시게 달라졌다. 사고시 충격저감을 위한 안전설계에서 머무르지 않고 반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능동식 안전개념으로 발전한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늘 최고여야 한다는 벤츠의 철학과 새로운 고급차의 기준을 제시하는 그들의 기술력은 그대로 녹아 있다. 오너 드라이버의 오래된 길잡이, <자동차생활>은 창간 때부터 지금까지 늘 독자 곁에서 함께 해왔다.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가치와 시대를 앞서가는 통찰력. 30년 세월을 사이에 둔 두 대의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를 시승하며 <자동차생활>이 지난 33년간 걸어온 길과 추구해온 것들을 함께 되새겨 보았다.


이인주 기자 사진 최진호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1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1


0d18e715fae02b235fd67c8308d07a55_1505111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타이어 리페어 킷 파헤치기

댓글 0 | 조회 2,772 | 추천 0
타이어 리페어 킷 파헤치기타이어 리페어 킷은 다양한 장점이 있다. 스페어타이어, 템퍼러리 타이어보다 부피가 작은 까닭에 트렁크공간을 차지하지 않고 무게가 가벼워 차체 경량화에 따르… 더보기
Hot

인기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 특별전- '아트 오브 부가티' & '부르스 마이어 패밀리의 페라리 컬렉션'

댓글 0 | 조회 12,477 | 추천 0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 특별전Art of BUGATTI & 70th Anniversary of FERRARI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자동차 박물관이다.… 더보기
Hot

인기 핫해치, FF의 한계를 넘어, 르노 메간 R.S.

댓글 0 | 조회 14,411 | 추천 0
핫해치, FF의 한계를 넘어RENAULT MEGANE RENAULTSPORT ​격렬한 핫해치 성능경쟁에 르노가 신무기를 투입한다. 르노의 신형 메간 R.S.는 280마력 엔진과 4… 더보기
Hot

인기 2017년 11월 튜너뉴스

댓글 0 | 조회 7,809 | 추천 0
TUNER NEWS​​Fastest Diesel On The Planet( BMW 5er by ALPINA )가장 강력한 알피나 디젤 세단이 등장했다. 알피나 B5 S는 직렬 6기… 더보기
Hot

인기 프리미엄 중형 SUV의 새로운 기준, 볼보XC60

댓글 0 | 조회 14,411 | 추천 0
VOLVO XC60프리미엄 중형 SUV의 새로운 기준베스트셀러가 더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프리미엄 중형 SUV의 새로운 기준이 될 만하다.​​볼보의 베스트셀러 SUV XC60… 더보기
Hot

인기 잘 숙성된 매콤한 맛, 포르쉐 카이엔

댓글 0 | 조회 21,403 | 추천 0
​잘 숙성된 매콤한 맛PORSCHE CAYENNE포르쉐의 첫 SUV였던 카이엔이 어느덧 3세대로 진화했다. 가벼워진 차체와 신형 엔진, 능동식 공력장비로 성능과 연비를 한 차원 끌… 더보기
Hot

인기 변속기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

댓글 0 | 조회 27,654 | 추천 0
변속기에 얽힌 시시콜콜한 이야기저속에서 힘을 북돋고, 고속에서 진정시킨다. 엔진이 언제 어디서나 제 역학을 수행하도록 돕는 현모양처 같은 존재, 변속기의 이야기다.​​트럭 엔진으로… 더보기
Hot

인기 미리 보는 도쿄모터쇼

댓글 0 | 조회 17,866 | 추천 0
수프라와 로터리, 등장할까?미리 보는 도쿄모터쇼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영향으로 2009년 해외 메이커와 상용차가 빠져 규모가 반토막났던 도쿄모터쇼는 조금씩 회복기에 접어들었다.… 더보기
Hot

인기 현대 그랜드 스타렉스 다시보기

댓글 0 | 조회 20,282 | 추천 0
​중고차 다시보기현대 그랜드 스타렉스그랜드 스타렉스는 국내 유일 소형 상용밴이다. 3인승, 6인승 밴과 11인승, 12인승 승합 등 다양한 쓰임새에 맞춘 상품구성을 갖췄다. 기업과… 더보기
Hot

인기 50 YEARS OF AMG, 知天命

댓글 0 | 조회 19,130 | 추천 0
50 YEARS OF AMG知天命AMG가 50번째 생일케이크에 불을 껐다. 뛰어난 기술력과 철저한 장인정신으로 트랙과 도로를 뜨겁게 달궈온 50년. AMG가 없었더라면 지난 반세기… 더보기
Hot

인기 F1 심장 품은 AMG 50주년 기념작, 메르세데스 AMG 프로젝트원

댓글 0 | 조회 21,637 | 추천 0
F1 심장 품은 AMG 50주년 기념작MERCEDES-AMG PROJECT ONE ​AMG 탄생 50주년 기념작 프로젝트원은 F1 심장을 얹은 하이퍼카. 1,000마력이 넘는 괴력… 더보기
Hot

인기 2017년 11월 신차소개

댓글 0 | 조회 24,526 | 추천 0
신차소개​2017 NISSAN PATHFINDER (9월 19일 )​신형 패스파인더는 지난 2012년 공개된 4세대를 살짝 개선한 부분변경 모델이다. 대부분의 부분변경 모델이 그… 더보기
Hot

인기 닛산 뉴 리프의 인포그래픽

댓글 0 | 조회 17,069 | 추천 0
닛산 뉴 리프의 인포그래픽​신형 리프는 닛산의 수많은 인력들이 투입되어 완성된 차다. 각 분야를 진두지휘한 닛산의 최고 책임자들이 직접 리프의 각 부분을 설명해주었다. ​​ ​디자… 더보기
Hot

인기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의 비전, 닛산 뉴 리프

댓글 0 | 조회 11,666 | 추천 0
NISSAN NEW LEAF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의 비전​닛산의 전기차 리프가 7년 만에 풀모델 체인지를 거쳤다. 2010년 양산 전기차의 방향을 제시한 선구자적 존재로서 등장… 더보기
Hot

인기 이카호 박물관 요코타 컬렉션

댓글 0 | 조회 15,789 | 추천 0
일본 자동차 역사를 간직한 군마의 명소이카호 박물관 요코타 컬렉션군마는 인기 만화 ‘이니셜 D’의 배경이 되는 지역으로 주인공 타쿠미의 홈그라운드인 아키나산 고개길을 품고 있는 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