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다시보기] 푸조 207CC

22 운영자6 0 14,082




푸조 207CC


207CC는 후계차 없이 단종되어 중고차 시장에서 오픈톱 마니아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국산 소형차 값으로 구입할 수 있는 하드톱 컨버터블이라는 점도 큰 매력. 시대에 뒤떨어진 4단 자동변속기와 미약한 엔진출력이 아쉽지만, 조향감각이나 하체세팅은 기대 이상이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5

 


양산차 최초의 전동식 하드톱 컨버터블은 메르세데스 벤츠 SLK였다. 비록 최초라는 타이틀은 놓쳤지만 2000년에 나온 푸조 206CC 역시 대중적인 B세그먼트에 전동 접이식 하드톱을 도입한 파격적인 차였다. 아담한 차체에 장착한 전동식 하드톱과 매력적인 스타일링, 깐깐한 달리기 성능으로 하드톱 컨버터블의 대중화에 앞장선 모델이기도 했다. 그 진화형인 207CC는 더 커진 차체와 강해진 엔진, 보다 편안한 실내를 자랑한다.


207은 기본형이라고 할 수 있는 5도어 해치백 GT와 고성능 3도어 해치백 RC, 왜건형 SW, 하드톱 컨버터블 CC 네 가지 버전으로 국내에 출시됐다. CC는 Coupe-Cabriolet의 줄임말로, 이 차가 완전한 형태의 쿠페이자 오픈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단단한 톱을 접어 자동으로 수납하는 장치는 구조가 복잡하지만 루프를 덮었을 때 밀폐성이나 열 차단능력이 뛰어나다. 한 대의 차로 두 가지 형태의 자동차를 소유할 수 있다는 점도 무시 못 할 장점이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한 대로 두 가지 형태의 자동차를 소유할 수 있다


하드톱은 시속 10km 이하에서 여닫을 수 있고, 열리거나 닫히는 데 25초가 걸린다. 최고 작동 시속이 너무 낮고 동작 완료할 때까지 버튼을 누르고 있어야 한다는 점이 다소 불편하다. 때문에 애프터마켓에서 30만~40만원대의 스마트톱 오픈 모듈 튜닝을 하는 오너도 많다. 튜닝을 할 경우 시속 50km 이하에서 루프가 작동하며, 리모컨 버튼 조작으로도 개폐가 가능하다.


207CC의 디자인은 야성미와 친근함을 한 데 버무린 펠린룩의 표본이다. 날카로운 헤드램프와 큰 흡기구가 성숙한 야성미를 뿜어내고, 작지만 다부진 몸매와 한껏 누운 윈드실드가 당돌한 매력을 뽐낸다. 편의장비 및 구성이 화려한 요즘 차에 비해 실내는 단출하다. 내장재의 질감이나 마무리 품질은 간신히 싼 티를 면한 수준. 딱히 흠 잡을 데는 없지만 마감 품질이나 소재감이 지극히 대중차다운 모습이다. 뒷좌석은 가방을 위한 공간으로 보는 게 좋다. 좌석이 있지만 사람이 앉기에는 부족해 국내에서 2인승으로 승인을 받았다. 트렁크공간은 루프를 덮었을 땐 생각보다 쓸 만하지만 루프를 접어 적재하고 나면 짐 실을 공간이 거의 사라진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펠린룩을 완성하는 날카로운 눈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편의장비 및 구성이 화려한 요즘 차에 비해 실내는 단출하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뒷좌석은 가방에게 양보하세요~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7
​나름 쓸 만한 적재공간. 하지만 루프를 접으면 짐공간이 반으로 준다

스포츠 주행 즐기기엔 부족한 파워트레인
207CC에는 직렬 4기통 1.6L DOHC 엔진이 들어간다. 미니 쿠퍼에도 사용된 바 있는 BMW-PSA 공동개발 엔진으로, 최고출력 120마력에 최대토크는 16.3kg·m. VVT라고 명명된 가변 밸브 시스템은 사실상 BMW의 밸브트로닉이다. 캠과 로커암 사이에 끼워진 또 하나의 로커암 위치를 조절해 밸브 리프트량을 0.2mm에서 9.5mm까지 정밀 제어한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직렬 4기통 1.6L 120마력 엔진. 출력이 아쉽다


 

150마력의 1.6 터보 모델도 있으나 자동변속기가 달리지 않아 국내에는 수입되지 않았다. 4단 자동변속기의 직결감이나 반응은 수긍할 만한 수준이나, 좁은 토크밴드를 활용하기에는 기어 단수가 충분치 않은 듯하다. 0→시속 100km 가속은 12.6초로 같은 엔진의 5단 수동보다 무려 2초 이상 뒤진다. 넉넉지 않은 출력과 토크 탓에 가속을 하려면 고회전을 유지하며 출력을 쥐어짜야 한다. 1.6L 엔진과 4단 AT의 구동계는 한계가 분명하지만 오픈카로 스포츠 주행을 즐길 게 아니라면 크게 문제될 정도는 아니다.


207CC의 움직임은 기존 모델보다 대중적인 입맛에 맞게 조율되었다. 통통 튀는 느낌이 적어 승차감은 생각 이상으로 편안하고 부드럽다. 스티어링 휠 조작에 정직하게 반응하면서 코너에 들어가고 빠져나올 때 유연함이 느껴지는 푸조 특유의 핸들링 감각이 살아 있다. 사실 푸조는 유럽 소형차 가운데서도 가장 스포티한 핸들링을 자랑하는 브랜드다. 무거운 하드톱을 얹느라 무게중심이 높아져 롤링은 조금 있지만 스티어링 조작에 대한 노즈 반응이 깔끔하다

.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키로 여는 주유캡. 요즘 보기 드문 감성이다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205/45 R17 콘티넨탈 콘티스포트콘택트3 타이어. 촬영에 협조된 차는 타이어 교체가 필요해 보였다​

 


207 시리즈의 널리 알려진 고질병은 주행 중 변속이 이루어지지 않고 기어가 고정되는 현상. 이때 rpm이 급격히 오르고 ‘Gear Box Fault’라는 경고등이 들어오는데, 대부분의 경우 미션 솔레노이드 밸브 교환으로 수리가 가능하다.


푸조의 소형 컨버터블은 207CC를 끝으로 2014년에 후속 없이 단종되었다. 207CC의 시세는 연식과 누적거리, 사고여부에 따라 전기형 890만~1,390만원, 후기형 850만~1,790만원이다. 촬영에 협조된 차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후기형 모델. 2014년식으로 1,890만원의 가격표가 붙어 있다. 국산 소형차 값으로 손에 넣을 수 있는 유러피언 컨버터블이 주머니 사정 빠듯한 청춘에게 손짓한다. 오픈 에어링의 꿈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고. 머리카락 휘날리며 달리는 낭만은 가진 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김성래 기자 사진 최재혁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8

진행협조  0e963541cb15b77f8da41fad9d97877f_1489035  (www.m-park.co.kr)
촬영차협조 유일모터스, 현기성 대표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2017 서울오토살롱

댓글 0 | 조회 3,922 | 추천 0
자동차 튜닝제도 정착을 꿈꾸며2017 서울오토살롱서울오토살롱이 지난 7월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튜닝 부품 및 액세서리, … 더보기

8월 월드와이드

댓글 0 | 조회 1,747 | 추천 0
​WORLD WIDE​​​​​​​사상 최강의 도로용 911 등장 ( PORSCHE 911 GT2 RS )993부터 997까지 20년 가까이 존재했던 최강의 포르쉐가 있다. 911 … 더보기
Hot

인기 창의적인 발상과 새로운 시도- 개척자들

댓글 0 | 조회 8,892 | 추천 0
창의적인 발상과 새로운 시도개척자들SUV는 그동안 수많은 한계를 넘어왔다. 트럭에서 파생되어 무겁고 둔하던 SUV는 최신 모노코크 SUV에 이르러선 세단만큼이나 아늑해졌다. 어… 더보기
Hot

인기 고정관념을 깬 아이코닉 SUV '7' [2부]

댓글 0 | 조회 10,049 | 추천 0
고정관념을 깬 아이코닉 SUV '7'FRAME BREAKER“급변하는 생태계가 만들어낸 새로운 종은 우리 눈에 조금 낯설게 보일지언정 새로운 환경에서 적합하게 진화된 존재임에 … 더보기
Hot

인기 고정관념을 깬 아이코닉 SUV '7' [1부]

댓글 0 | 조회 13,753 | 추천 0
고정관념을 깬 아이코닉 SUV '7'FRAME BREAKER바야흐로 SUV 전성시대. 오늘날 자동차 시장은 낮은 차와 높은 차로 나뉜다는 말을 심심찮게 듣는다. 내놓기만 하면 브랜… 더보기
Hot

인기 마라넬로에서 온 두 개의 심장 - 페라리 488 GTB & 마세라티 콰트로포트테 GTS

댓글 0 | 조회 15,909 | 추천 0
FERRARI 488 GTB & MASERATI QUATTROPORTE GTS마라넬로에서 온 두 개의 심장하나의 모태에서 빚어진 두 심장이 만났다. 프레스티지 세단과 미드십… 더보기
Hot

인기 중고차 다시보기- 현대 2세대 에쿠스

댓글 0 | 조회 25,341 | 추천 0
중고차 다시보기현대 2세대 에쿠스에쿠스는 자신감이 넘쳐난다. 적당히 허풍스런 외관은 폭풍 성장을 거듭하던 10여 년 전 현대자동차의 모습을 닮았다. 부분 변경을 거친 후기형 모델은… 더보기
Hot

인기 대학생이 만든 자율주행차, 서킷을 누비다

댓글 0 | 조회 9,598 | 추천 0
현대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대학생이 만든 자율주행차, 서킷을 누비다자율주행차. 아직 생소한 얘기 같지만 이미 우리 삶에 성큼 다가왔다. 대학생이 만든 자율주행차가 사람 없이 … 더보기
Hot

인기 무더위 날려줄 자동차 에어컨 시스템

댓글 0 | 조회 21,763 | 추천 0
올 여름도 시원하게무더위 날려줄 에어컨 시스템가만히 있어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여름. 상상 그 이상의 불쾌감이 온몸을 감쌀 때, ‘쿨’한 에어컨은 무더위의 끈적함을 쾌적함으로… 더보기
Hot

인기 알로하, 코나!

댓글 0 | 조회 15,027 | 추천 0
HYUNDAI KONA 알로하, 코나!B세그먼트 SUV 시장을 향한 현대의 전략모델 코나가 베일을 벗었다. 하와이 지명에서 이름을 딴 코나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에 다양한 장… 더보기
Hot

인기 지프 캠프 2017 - 물 만난 랭글러, 흙을 즐기다

댓글 0 | 조회 11,228 | 추천 0
지프 캠프 2017물 만난 랭글러, 흙을 즐기다랭글러는 원래 이렇게 타는 차다. 도심 출퇴근용도 아니고, 그저 예뻐서 사는 패션 카도 아니다. 돌길을 건너고 흙탕물을 흩뿌리기 위해… 더보기
Hot

인기 첨단과 전통을 아우르는 V12 페라리

댓글 0 | 조회 15,052 | 추천 0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런칭첨단과 전통을 아우르는 V12 페라리 최초의 페라리가 세상에 나온 지 70년. 그 특별한 해에 특별한 페라리가 한국 땅을 찾았다. V12 페라리의 최신… 더보기
Hot

인기 2017년 7월 튜너뉴스

댓글 0 | 조회 14,864 | 추천 0
튜너뉴스​​​​Novitec's Levante Esteso( Maserati Levante by Novitec )파란색 무광 페인트로 멋을 부린 마세라티 르반떼는 페라리 튜너로 … 더보기
Hot

인기 플래그십 쿠페, 8의 화려한 귀환

댓글 0 | 조회 25,400 | 추천 0
플래그십 쿠페, 8의 화려한 귀환 BMW CONCEPT 8 SERIES 1990년대 존재했던 초호화 쿠페 8시리즈가 부활한다. 올해 콘코르소 델레간자 빌라데스테에서 공개된 BM… 더보기
Hot

인기 플래그십 세단 모는 법

댓글 0 | 조회 19,651 | 추천 0
사용설명서 훑어보기플래그십 세단 모는 법​플래그십 세단은 독보적이며 모델 라인업의 정점에 서 있다. 그만큼 각 브랜드가 내세우는 신기술과 안전편의품목, 그리고 항공기 일등석 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