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12 페라리의 생존신고

M 운영자6 0 20,964



V12 페라리의 생존신고
FERRARI 812 SUPERFAST


F12 베를리네타를 대체하는 페라리의 새로운 기함 812 수퍼패스트가 등장했다. 배기량을 키워 800마력으로 진화한 V12 자연흡기 엔진은 다운사이징 물결 속에서 더욱 두드러진 존재감을 보여준다.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0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수퍼카, 퓨어 스포츠 이미지가 강한 페라리이지만 호화 그랜드 투어러 역시 어느 시대에나 있어왔다. 그 대표적인 존재가 바로 1950년대 태어난 아메리카 시리즈.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유럽 고급차 메이커들에게 희망의 땅이 된 미국을 겨냥한 GT 페라리였다. 아메리카, 수퍼아메리카, 캘리포니아, 수퍼패스트 등 이름은 제각각이었지만 V12 엔진에 FR 레이아웃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풍요로운 대지를 떠올리게 하는 대형 차체와 대배기량 멀티실린더 엔진은 아무나 누릴 수 있는 호사가 아니다. 그리고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 동급 모델들은 당시와 다른 의미에서 호사스런 존재가 되었다. 배출가스 규제와 다운사이징의 열풍이 페라리마저도 집어삼켜 488, 캘리포니아 T, GTC4루쏘 등 소배기량 터보 엔진으로 심장을 교체 중이기 때문이다.
 
양산 페라리 역대 최강의 V12 엔진
자연흡기 대배기량 엔진이 살아남기 힘든 환경이 되었다고 해도 페라리는 페라리다. 한때 V12가 아니면 페라리가 아니라는 말이 있었을 만큼 V12 페라리의 상징성은 각별하다. 터보 페라리의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요즘, V12가 사라지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을 떨치기 힘들지만, 이런 우려와 기대에 화답이라도 하듯 제네바모터쇼에서 새로운 V12 기함이 모습을 드러낸다.

 

페라리는 F12 베를리네타의 후속 모델에 812 수퍼패스트라는 이름을 붙였다. 8은 최고출력 800마력, 12는 V12 엔진을 뜻한다. 한편 수퍼패스트라는 명칭으로는 무려 50년 만의 부활이다. 수퍼패스트라면 1964년 등장했던 500 수퍼패스트가 유명하다. 하지만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면 410 수퍼아메리카의 변형 모델인 수퍼패스트 피닌파리나(1956)나 400 수퍼아메리카의 스페셜 버전인 수퍼패스트Ⅱ(1960)도 있다.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수퍼패스트는 50년 전 페라리 아메리카 혈통에서 태어났다. 사진은 1962년형 400 수퍼아메리카 LWB 쿠페 아에로디나미코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전작인 F12 베를리네타(사진)에서 디자인을 다듬고 출력을 800마력으로 높였다


 

엔초 페라리에 처음 쓰인 후 599 GTB와 FF, F12 베를리네타에 쓰여 온 65° V12 F140 엔진은 더욱 강력해졌다. 배기량을 6,262cc에서 6,496cc로 키우는 한편 직분사 시스템을 개량해 분사압을 200바에서 350바로 높였다. 여기에 F1에서 가져온 가변 공명 인테이크 기술을 더해 최고출력 800마력을 확보했다. 양산형 페라리로는 역대 최강일 뿐 아니라 자연흡기 엔진으로 L당 출력이 123마력이나 된다. 73.3kg·m의 최대토크는 7,000rpm에서 내지만 그 80%를 3,500rpm부터 발휘한다. 변속기는 편의성과 성능을 모두 보장하는 듀얼 클러치식 7단 자동. 0→시속 100km 가속성능은 F12TdF와 같은 2.9초이고 최고시속 340km 이상이 가능하다. L당 6.7km의 연비에 CO₂ 배출량은 km당 340g. F12 베를리네타보다 km당 10g이 줄었다.


연비와 환경성능 개선에는 전동식 파워스티어링(스포츠 EPS)이 한몫 거들었다. 이미 일반화된 기술이지만 페라리로서는 처음이다. 효율만을 위한 선택이 아니라 SSC(Side Slip Control), 네바퀴 조향 등과 어울려 운동특성에도 개입한다. 운전자 조작과 차의 요잉을 실시간 감시해 엔진과 E-디퍼렌셜로 재빠른 코너링을 돕는 SSC는 최신형인 버전 5.0. 뒷바퀴 각도를 제어하는 버추얼 숏휠베이스 시스템은 타이트한 코너링에서 재빠른 움직임을, 장거리 크루징에서는 안정감을 제공한다.
F12TdF에 얹었던 것을 개량한 것이다. 여기에 미쉐린의 최신 HP 타이어인 파일럿 스포트 4S를 짝지었다.

e63c7b3a4bc7ac1f8d7c9fff8c07ccd0_1487835
​편의성을 개선한 인테리어


페라리 센트로 스틸레에서 다듬은 디자인은 F12 베를리네타와 비슷한 듯하면서도 많은 부분이 다르다. 부메랑처럼 살짝 꺾은 헤드램프는 풀 LED로 구성했고 몸매에 근육질을 더하고 한층 더 날카로워졌다. 데뷔 무대가 되는 제네바모터쇼에서는 페라리 창업 70주년을 기념해 로소 세탄타(Rosso Settanta)라는 특별색상으로 선보일 예정.


우선 공력 디자인에 많은 변화가 보인다. 범퍼 양쪽 끝단에 에어 아웃렛, 범퍼와 리어 펜더 위에 새롭게 인테이크가 추가되고 노즈 바닥의 가변식 플랩 등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기술도 적극 활용했다. 고전적인 트윈 서클 브레이크 램프를 시작으로 차체 뒷부분의 형태도 전반적으로 새로 다듬었다. 엉덩이 끝단의 일체식 윙을 키운 덕분에 덕테일이 더욱 과격해졌고, F1 스타일의 보조 브레이크등을 제거하면서 언더윙과 디퓨저의 형태도 새로 다듬었다. 노즈에서 차체 측면으로 공기 흐름을 유도하는 F12 베를리네타의 에어로 브리지 디자인에도 변화를 주었다.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터보 엔진 속에서 빛나는 존재감
차체 크기는 길이 4,657mm, 너비 1,971mm, 높이 1,276mm. 전작보다 조금 커졌지만 카본 사용량을 늘려 무게는 1,525kg을 유지했다. 극단적인 롱노즈 숏데크 레이아웃은 데이토나라는 별칭으로 더 유명한 걸작 365 GTB4(1969)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V12 엔진을 프론트 미드십에 얹고 운전자는 뒷바퀴 바로 앞에 걸터앉은 모양새. 공간활용성이나 효율보다는 멀티 실린더 엔진과 무게배분 등에 중점을 둔 디자인이다. 이 차의 무게배분은 47:53이다.


인테리어는 사용편의성과 거주성 개선에 주력했다. 스티어링 휠은 전화 연결 버튼을 더하는 한편 와이퍼 스위치 디자인을 개선했고 공조스위치는 별도 디스플레이를 달았다. 다만 전반적인 형태와 디자인은 F12를 답습했다.


시속 300km를 넘나드는 양산차들이 즐비한 오늘날 과연 시속 340km 정도를 수퍼패스트라고 할 수 있을까? 하지만 12기통 자연흡기 페라리이기에 붙일 수 있는, 역사와 전통의 이름임에는 틀림없다. 최근 실린더 개수가 점차 줄어드는 상황에서 V12 엔진을 고집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 터보 엔진이 제아무리 뛰어난 기술로 강력한 성능과 효율을 자랑한다고 해도 V12의 상징성을 대신할 순 없다. 812 수퍼패스트가 특별해 보이는, 단순하지만 분명한 이유다.

이수진 편집위원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0ec550662851a8f041e6e6d64cd8ca18_1487751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오프로드에서 놀자, 지프 랭글러

댓글 0 | 조회 664 | 추천 0
오프로드에서 놀자JEEP WRANGLER진짜 오프로더 랭글러가 새롭게 진화했다. 최신기술을 받아들인 4세대 랭글러는 대자연에서 놀기에 최적화된 오프로더용 장난감에 다름아니다.​​​… 더보기

여유를 즐기는 자동차 마니아의 모임, 카즈앤커피

댓글 0 | 조회 2,519 | 추천 0
여유를 즐기는 자동차 마니아의 모임CARS & COFFEE​땅덩어리가 넓은 만큼 미국에선 다양한 자동차 이벤트가 열린다. 이중 캘리포니아에서 시작한 카즈앤커피는 미국을 넘어… 더보기

EV 수퍼카로의 극적 진화, 테슬라 로드스터

댓글 0 | 조회 855 | 추천 0
​TESLA ROADSTEREV 수퍼카로의 극적 진화테슬라의 초석을 다졌던 EV 스포츠카 로드스터가 0→시속 100km 가속 1.9초에 최고시속 400km, 한번 충전으로 1,00… 더보기
Hot

인기 2018년 튜너뉴스

댓글 0 | 조회 8,974 | 추천 0
​TUNER NEWS​​750PS BMW X5M(BMW X5 M by G-Power )지파워가 BMW X5 M을 위한 성능개선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1단계 프로그램은 ECU 맵핑을… 더보기
Hot

인기 추억을 타고 오늘을 달리는 남다른 멋과 즐거움

댓글 0 | 조회 10,395 | 추천 0
올드카 라이프추억을 타고 오늘을 달리는 남다른 멋과 즐거움자동차를 문화와 감성의 복합체로 여기는 사람들이 점차 늘고 있다. 그리고 이와 함께 올드카 역시 낡고 오래된 차라는 예전의… 더보기
Hot

인기 스포츠카를 짓밟는 야성의 황소, 람보르기니 우루스

댓글 0 | 조회 16,958 | 추천 0
LAMBORGHINI URUS ​스포츠카를 짓밟는 야성의 황소LM002의 뒤를 잇는 람보르기니 역사상 두 번째 SUV이자 첫 터보 엔진 모델인 우루스. 큰 덩치에 스포츠카를 … 더보기
Hot

인기 자동차 개발의 산실, 프루빙 그라운드

댓글 0 | 조회 14,483 | 추천 0
자동차 개발의 산실, 프루빙 그라운드양산 전 자동차를 시험하는 장소, 프루빙 그라운드. 아직 도로 밖을 나갈 수 없는 시험차는 이곳에서 달리고, 멈추고, 미끄러지는 과정을 반복… 더보기
Hot

인기 재규어의 미래, 방법은 달라도 철학은 바뀌지 않는다

댓글 0 | 조회 19,274 | 추천 0
JAGUAR DESIGNER INTERVIEW재규어의 미래, 방법은 달라도 철학은 바뀌지 않는다 ​​줄리안 톰슨 재규어 어드밴스드 디자인 디렉터와 박지영 재규어 어드밴스드 디자인 … 더보기
Hot

인기 기아 봉고3 1톤 트럭 다시보기

댓글 0 | 조회 26,519 | 추천 0
중고차 다시보기기아 봉고3 1톤 트럭현대 포터와 기아 봉고는 국내에 단 둘 뿐인 1톤 트럭 중 하나다. 봉고3를 중고로 구입하려 한다면 고질병인 적재함 부식과 에어컨 상태를 꼭 확… 더보기
Hot

인기 2018 NEW COMERS [2부]

댓글 0 | 조회 7,013 | 추천 0
※본 기사는 총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폭스바겐 귀환, 독일차 강세 더욱 뚜렷해2018 NEW COMERS천정부지로 치솟는 유가에도 내연기관차의 인기는 꺾일 줄 모른다. 내년… 더보기
Hot

인기 2018 NEW COMERS [1부]

댓글 0 | 조회 13,070 | 추천 0
​※본 기사는 총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폭스바겐 귀환, 독일차 강세 더욱 뚜렷해2018 NEW COMERS천정부지로 치솟는 유가에도 내연기관차의 인기는 꺾일 줄 모른다. 내년… 더보기
Hot

인기 2017 자동차 관련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15,520 | 추천 0
2017 자동차 관련 10대 뉴스B세그먼트 SUV 전성시대2017년은 나라 안팎에서 국내 자동차 업체가 큰 위기를 겪었다. 현대-기아는 주요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의 판매가 처참히… 더보기
Hot

인기 2018 전세계 자동차 관련 행사 가이드

댓글 0 | 조회 12,393 | 추천 0
2018 CALENDAR전세계 자동차 관련 행사 가이드2018년 달력을 넘기며 찾게 되는 공휴일과 황금연휴, 그리고 가족과 연인의 기념일 등등. 당신이 자동차 마니아라면 이런 것 … 더보기

현명한 자동차 구매 ‘장기렌트카&자동차리스’

댓글 0 | 조회 2,822 | 추천 0
현명한 자동차 구매 ‘장기렌트카&자동차리스’​공유 경제가 활성화되며 소유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재산목록 1호라 여겼던 자동차마저 저렴하고 편리한 장기렌트카와 자… 더보기
Hot

인기 2018 신차소개

댓글 0 | 조회 28,115 | 추천 0
2018년 1월 뉴모델​​​​PEUGEOT 5008 ( 11월 21일 )푸조 SUV 라인업의 최고봉 5008이 출시됐다. 1세대였던 전작은 원래 MPV였지만 SUV 열풍에 따라 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