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해치, 아니 핫 SUV인가?, 메르세데스 AMG GLA45 4매틱
2018-01-10  |   32,186 읽음

 

MERCEDES-AMG GLA45 4MATIC
핫해치, 아니 핫 SUV인가?


GLA 페이스리프트에 따라 AMG 버전인 GLA45 역시 새로워졌다. 그런데 이 차를 과연 SUV라고 불러야 하는 거 맞나?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549_3017.jpg

“이거 혹시 A45 AMG 아니에요?”
촬영을 위해 만난 포토그래퍼가 던진 첫마디였다. 사실 기자 역시 시승차를 처음 받았을 때 슬그머니 뒤로 가 모델명부터 확인했다. 굳이 변명하자면 주차장이 좀 어두웠고 50줄 들어 침침해진 눈 탓이라고 해 두자. 그런데 두 모델이 많이 닮은 것 또한 사실이다. 최근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소형차 전쟁이 뜨거운 가운데 메르세데스 벤츠는 매우 적극적으로 여기에 대응해 왔다. MPV 느낌이던 기존 A클래스를 해치백으로 만들더니 CLA와 GLA를 추가했다. C세그먼트 플랫폼에서 무려 세 가지 가지치기 모델이다. BMW나 아우디라면 모를까, 대형차 이미지가 강한 메르세데스 벤츠로서는 다소 파격적인 행보였다. 그리고 이런 정책은 고성능 AMG 버전까지 이어졌다.

 

같은 듯 달라진 페이스리프트
당초 메르세데스-벤츠 GLA45 AMG로 불렸던 GLK의 고성능형은 이제 메르세데스-AMG GLA45 4매틱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독립 브랜드였던 마이바흐를 흡수하면서 기존 브랜드 정책을 새로 다듬기로 한 것인데, 메르세데스-벤츠를 중심으로 고급스러움을 추구하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고성능의 메르세데스-AMG 세 가지 브랜드가 사용된다.


이번 변화는 베이스 모델인 GLA의 페이스리프트 스케줄에 따른 것이다. 외관상 가장 큰 변화는 범퍼 양쪽 흡기구다. 펑버짐하게 둥글린 흡기구에 수직 슬릿을 조합한 덕분에 이전보다 SUV 이미지에 보다 어울리는 과격한 인상을 갖추게 되었다. 점점이 박았던 LED 주간주행등을 하나의 라인으로 만드는 한편 옵션이던 LED 하이 퍼포먼스 헤드램프를 기본으로 돌렸다. 아울러 주변 상황에 따라 밝기가 조절되는 제동등도 더해 야간 시야와 안전성을 끌어올렸다.  이밖에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굴곡과 디퓨저 형태 등이 조금씩 달라졌지만 눈여겨보아야 찾을 수 있을 만큼 변화의 폭은 그리 크지 않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758_2818.jpg

램프와 디퓨저 등 세부적으로 달라졌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758_3601.jpg
새로운 범퍼와 흡기구 디자인이 SUV 이미지에 보다 어울린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4227_9264.jpg
​강렬한 외모를 완성하는 루프윙


인테리어 역시 마찬가지다. 스티어링 스포크 디자인과 원형 에어벤트 둘레에 색깔을 넣어 보다 화려하게 꾸민 정도. 굳이 찾아내자면 계기판 숫자 서체가 달라졌으며 속도계가 20km/h씩이 아니라 30km/h씩 늘어나게 바뀌었다. 버킷 타입 시트에 앉으니 요즘 들어 펑퍼짐해진 기자의 엉덩이가 다소 힘겹게 들어간다. 하지만 괜찮다. 고정식 같은 외모와 달리 전동식 파워 시트인데다 아래와 측면 사이드 서포트까지 넓히고 좁힐 수 있으니까. 에어벤트 둘레 장식은 원래 검은 바탕에 빨간색이 기본에, 블랙/실버 조합이 옵션이지만 시승차는 AMG 50주년 기념 에디션으로 검은색에 노란색 조합. 나이트블랙 에디션 색상을 적용한 한정 버전이다. 시트와 차체 도색, 휠, 리어윙 등도 모두 검은 바탕에 노란색 액센트로 기본형과는 다른 매력을 뽐낸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89_3643.jpg

검은 바탕에 노란색 액센트를 넣은 색상 조합은 AMG 50주년 기념모델의 특권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89_4622.jpg
속도계 글자가 달라졌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89_6064.jpg

시프트 레버와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89_7848.jpg
형식상 SUV라 해도 해치백 A클래스보다 지붕이 높고 트렁크도 넓다

 


검은색 시동 버튼을 누르자 M133 엔진이 나지막이 으르렁거리며 깨어난다. 이 엔진과 7단 DCT, 네바퀴굴림의 패키지는 A45, CLA45에도 얹히는 메르세데스 벤츠 최강의 소형 파워트레인이다. 아팔터파허에 위치한 AMG 공장이 아닌 쾰레다 MDC 파워 공장에서 생산되는 탓에 진짜 AMG가 아니라는 소리는 듣지만 가격과 생산성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는 선택. AMG 모델 확대가 회사의 정책이라면 결국 맞닥뜨릴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명분을 버리고 실리를 택하기 위해서는 그만 한 보상이 필요하다. 해답은 스펙에서 얻을 수 있다. 4기통 2.0L 직분사 터보이면서도 무려 381마력의 최고출력과 48.4kg·m의 최대토크를 뽑아낸다. 높은 반응성과 안정적인 고출력을 얻어내기 위해 트윈스크롤 터보와 수랭식 인터쿨러를 달았고 흡기 라인은 최대한 짧게 둘렀다. 그 결과 C클래스 시장 안에서도 첫손에 꼽히는 강력한 심장이 완성되었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52_6625.jpg
명분보다는 실리를 선택한 M133 엔진. 기존 AMG 공장이 아니라 쾰레다에서 생산된다

롤링을 더하는 대신 공간을 얻다

넘치는 힘과 7단 DCT의 재빠른 반응 덕분에 굳이 매뉴얼 모드를 선택하지 않고도 고성능을 만끽할 수 있다. 매서운 한파로 노면 그립은 낮았지만 네바퀴굴림이 강력한 출력을 빠르게 속도로 환원시킨다. 스펙상 0→시속 100km 가속은 무려 4.4초. 해치백에 비해 40kg 무거운 차중과 높은 지붕과 지상고 탓에 고속 코너링에서는 다소의 롤링을 동반한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동급 쿠페나 핫해치와 비교했을 때의 이야기. 거친 숨소리와 함께 질주하는 GLA45는 코너와 직선로를 가리지 않고 맹렬하게 달리며, 중속 이상에서의 가속 역시 거침이 없다. 몸을 잘 잡아주는 시트와 그립감이 좋은 D컷 스티어링, 경주차처럼 빡빡한 알루미늄제 패들시프트도 달리는 재미를 북돋우는 요소들이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4101_8799.jpg

스티어링 스포크 디자인도 달라졌다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3889_5207.jpg

조작감이 좋은 알루미늄제 패들시프트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4110_2248.jpg

 사이드 서포트 조절이 가능한 전동식 세미 버킷 시트


이 차의 단점이라면 다소 애매한 포지셔닝과 성격, 메르세데스 벤츠의 라인업 정책일 것이다. 요즘 C클래스 SUV들이 대개 그렇듯 기존의 세단, 해치백과는 다른 실용적인 보디 선택일 뿐이다. 차체 크기와 가격의 한계로 고도의 장비는 얹기 힘들고 구입하는 고객 역시도 대부분 도심에서만 차를 굴린다. 그래서 SUV보다는 크로스오버 혹은 CUV라 부른다.


메르세데스-AMG GLA45 4매틱 역시 크게는 SUV에 속하지만 고성능 타이어를 끼우고 지붕에는 다운포스를 위한 루프윙을 달았다. 드라이브 모드에도 컴포트와 스포츠뿐, 별도의 오프로드 기능은 없다. 고성능 크로스오버나 SUV보다는 핫해치라고 부르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하지만 뭐 어떤가. 여유로운 헤드룸과 해치백보다 100L 가량 넓은 화물공간, 아주 약간의 지상고 여유만으로도 이 차를 선택할 이유는 충분해 보이니 말이다.

 

이수진 편집장   사진 최진호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4528_2605.jpg
 ​

d83ae534e7ad6a47df552fb1520866bd_1515544737_8652.jpg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