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항해시대- 메르세데스 AMG E43 4매틱

M CARLIFE 0 47,922



MERCEDES-AMG E43 4MATIC
대항해시대


소형차와 SUV, 스포츠카와 GT, 크로스오버와 프레스티지 세단……. 요즘 메르세데스는 거의 모든 사람을 위한 차를 만든다. 중세 유럽의 왕조처럼 끊임없이 미지의 영토에 군침을 흘린다. AMG 깃발을 달고 상륙한 E43의 임무 역시 브랜드 영역 확장. V6와 네바퀴굴림으로 무장한 신개념 AMG가 고성능 세단 시장의 신항로 개척에 나섰다.

 

382d2e23c8aac0995f6a999a4ac478ab_1498466


AMG 배지였다. 크롬핀 총총한 다이아몬드 라디에이터 그릴 안에 한스 베르너 아우프레흐트(Hans Werner Aufrecht)의 A와 에르하드 멜셔(Erhard Melcher)의 M, 그들의 고향이자 AMG의 본거지 그로사스파흐(Groβaspach)의 머리글자 G가 반짝이고 있었다. 그것은 메르세데스 퍼포먼스 디비전의 승인 도장. 하지만 지금까지의 AMG와는 뭔가 달랐다.
이 차엔 원 맨 원 엔진 철학을 상징하는 엔지니어의 서명도, 잔뜩 어깨를 부풀린 오버펜더도, V8의 터질 듯한 고동감도 없다. 심지어 엔진은 E400의 그것. 감당이 힘들 만큼 광포한 특유의 박력도 쉽게 전해지지 않는다.

16f790b32ac44ba3e9f6720231f51095_1498801
크롬핀 총총한 다이아몬드 라디에이터 그릴 위에 AMG 배지가 반짝인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카본파이버 리어 스포일러가 은근한 강인함을 드러낸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앞바퀴에 달린 360mm/4피스톤 브레이크의 단호함은 찰나의 불안감조차 잠재운다


물론 보통의 메르세데스 벤츠와 다르다는 주장은 곳곳에 서려 있다. 트윈 타입의 좌우 머플러, 20인치 5스포크 알로이 휠, 카본파이버로 마감된 사이드미러 하우징과 리어 스포일러가 은근한 강인함을 드러낸다. E400보단 강력해 보여야 하지만, E63만큼 과격해선 안 된다는 듯. 낯선 AMG의 몸가짐에서 명문가 서자의 딜레마가 엿보였다.


4년 전이었다. 4개의 실린더를 가진 AMG, A45의 출시로 AMG는 큰 폭의 변화를 예고했다. 뒤이어 SLC43, GLC43, GLC43 쿠페, C43 등 V6 AMG가 쏟아져 나왔다. 그리고 지금 또 하나의 V6 AMG, E43의 운전석에 앉아 있다.

 

절제미, 더 큰 재미
안도했다. 적어도 실내에서는 스포츠 본능을 드러내는 데 망설이지 않아서다. 다이나미카 인조 스웨이드가 사용된 AMG 스티어링 휠, AMG 전용 플로어 매트, 타공이 들어간 가죽과 스웨이드가 어우러진 AMG 버킷시트, 대시보드와 도어트림, 시트 곳곳을 휘감은 붉은 스티치가 AMG 본연의 흉포함을 담뿍 머금고 있다. 현명한 선택이다. 남들은 알아채지 못할지라도 드라이버만은 이 차가 AMG라는 사실을 만끽할 수 있어야 하니까.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4

다이나미카 인조 스웨이드가 사용된 AMG 스티어링 휠. 적어도 실내에서는 스포츠 본능을 드러내는 데 망설이지 않았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4

가죽과 스웨이드가 어우러진 AMG 버킷시트. 붉은 시티치가 AMG 본연의 흉포함을 드러낸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4
​E클래스 고유의 넉넉하고 여유로운 뒷좌석도 놓치지 않았다

 

붉은 빛 데지뇨 시트 벨트를 두르고 엔진 스타트버튼을 누를 때쯤, 이 차의 실력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비로소 직감했다. 그리고 깨달았다. 완전체 AMG보다 저렴한 가격표를 달기 위해 얼마나 타협했는지를 찾아내는 건 더 이상 아무 의미 없는 일이라는 걸.


V6 3.0L 트윈터보 엔진이 E400과 같은 유닛이라 한들, 캐릭터와 성깔은 완전히 다르다. 더 큰 터보차저를 달고 엔진 소프트웨어를 새롭게 프로그래밍한 덕분에 68마력, 4.1kg·m의 힘을 더 짜낸다. 실린더 벽에 스틸 탄소 재료를 스프레이 코팅해 실린더 내부 마찰을 줄인 나노슬라이드 기술도 담겼다. 메르세데스의 V6 F1 엔진에 사용된 노하우가 이 차의 심장에 녹아 있다는 말이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엔지니어의 서명은 없다. 하지만 AMG 기술력이 아낌없이 녹아들었다


변속기는 AMG의 7단 MCT 대신 유연한 9단 G트로닉이 들어간다. 하지만 빠릿빠릿하고 절도 있는 역량엔 불만의 여지가 없다. 0→100km/h 가속 시간은 4.6초. E400 대비 0.6초 빠르고, 연료효율은 단지 0.1km/L 낮을 뿐이다. 


AMG 다이내믹 셀렉트 시스템은 이 차를 점잖은 신사로도, 광분한 훌리건으로도 만들 수 있다. 에코-컴포트-스포츠-스포츠+ 사이를 오갈 때마다 엔진과 트랜스미션 리스폰스, 스티어링과 서스펜션 특성이 돌변한다. 레이스 모드는 완전체 AMG를 위해 봉인돼 있지만 이 차에 허락된 스포츠+ 모드만으로 대부분의 운전자를 만족시킬 수 있다. 순식간에 개방된 최대한의 잠재력. 서스펜션은 있는 대로 조여들고, 스티어링은 신경질적일 정도로 민감해지며 타코미터 바늘은 찌를 듯 격렬하게 레드존 어귀를 오르내린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V8 심포니에 비할 바는 못 되지만 V6의 연출된 사운드는 운전자의 아드레날린을 폭발시키기에 부족함이 없다. 무엇보다 AMG의 백미인 미스파이어링 사운드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점이 흡족하다. 방아쇠를 당길 때마다 쏟아지는 경쾌한 격발음 덕에 왼손은 시프트패들을 떠날 줄 모른다.


출력을 봇물처럼 쏟아내도 침착함을 잃지 않을 수 있는 건 AMG 4매틱 덕분. 앞뒤 구동력 배분은 31:69로 고정되어 있다. 덕분에 코너를 파고드는 감각은 언제나 날카롭고, 탈출시 가속을 서둘러도 엉덩이가 흔들리는 법이 없다.


물론 스테빌리티 컨트롤이라는 고삐를 풀면 말이 달라진다. 자제력을 내려놓자 포악한 성미가 고개를 든다. 스티어링 휠을 휘저으며 가속 페달을 무참히 짓이기면 70%의 토크를 싣고 후미를 슬쩍슬쩍 날릴 수도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네바퀴굴림의 테두리 내에서 허락된 작은 즐거움일 뿐. 앞바퀴에 달린 360mm/4피스톤 브레이크의 단호함은 찰나의 불안감조차 잠재운다.

분노조절 능력을 갖춘 헐크
E43은 4도어 스포츠카보단 그랜드 투어러에 가깝다. 극도로 호전적인 운전자를 만나지만 않는다면 빠르고 안락한 장거리 여행의 동반자로서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 성난 공룡 같은 V8의 포효와 수퍼카에 버금가는 퍼포먼스, 시종일관 불타오르는 다혈질을 기대할 순 없지만, 그로 인한 소득도 적지 않다. 다른 E클래스만큼이나 운전하기 쉬우면서도 누구도 위태롭게 하지 않을 만큼 강력하다는 건 이 차의 존재가치. 헐크가 분노조절능력을 갖춘다면 이와 같을까? 아이러니한 말이지만, 어른스럽고 동시에 남자답다.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헐크가 분노조절능력을 갖춘다면 이와 같을까? 아이러니한 말이지만, 어른스럽고 동시에 남자답다​

뒷바퀴를 굴려 제로백 3초대를 기록하는 괴물을 원한다면 조금 더 기다려 E63이나 E63 S를 구입하면 될 것이다. 제로백 5초대의 고급 세단을 원한다면 E400을 선택하면 된다. 빠르고 강력하지만 중용을 아는 제로백 4초대 네바퀴굴림 스포츠 세단을 원하는 이에겐 E43이 정답이다.


럭셔리와 하이 퍼포먼스에만 집중하던 시절은 이미 끝났다. 최근 몇 년간의 메르세데스를 보면 신항로 개척에 혈안이 된 중세 유럽 국가를 떠올리게 된다. 그들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로 되도록 많은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A/B/CLA/GLA 클래스가 소형차 시장을 주름잡고, GLC/GLE/GLS/G 클래스와 쿠페형 SUV로 촘촘한 SUV 계보를 짰다. SL을 필두로 한 드림카 라인업을 정비했으며, 메르세데스 마이바흐를 통해 프레스티지 세단 시장 장악력도 높였다.


AMG의 확대 역시 메르세데스 영역 확장의 핵심과제다. 43, 45, 63, 65, 그리고 그 S 버전의 AMG들은 경쟁 브랜드의 거의 모든 고성능 모델과 겨루고 있다. 그 자체로 완전무결성을 지닌 새로운 캐릭터의 AMG. E43은 메르세데스의 세력 확장을 위한 또 하나의 첨병이다. 준비된 사수의 가늠쇠 위에 S6, GS F, M550i가 올려졌다. 왼손을 튕겨 기어를 내려 물자, 타다다다다당~ 도로 위에 총성이 울려 퍼진다. 격전의 시작이다.

 

김성래 기자 사진 최재혁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5708426ea4ff75c2596eeb4e3df81801_1498525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1999년 기사]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

댓글 0 | 조회 205 | 추천 0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2.0 DOHC 디럭스가 주력모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A Calmly Gliding Eagle in a C… 더보기

[1999년 기사] 85년형 포르쉐 911

댓글 0 | 조회 2,323 | 추천 0
85년형 포르쉐 911가장 매력적인 포르쉐※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 911은 언제나 나의 드림카였다. 저 멀리, 손에 닿지 않는 곳에 자리한 꿈… 더보기

[1999년 기사] 88년형 포르쉐944

댓글 0 | 조회 3,691 | 추천 0
88년형 포르쉐944터보 창업자 일가의 숨결이 느껴지는 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사―정식이름은 명예박사 F. 포르쉐 주식회사(Dr. Ing.h… 더보기
Hot

인기 랜드 로버 디스커버리 SD4 SE, 본질을 향하다

댓글 0 | 조회 11,178 | 추천 0
DISCOVERYSD4SE본질을향하다4기통디스커버리를탔다.6기통모델과비교해엔진크기뿐아니라편의사양과안전기능등에서많은부분을덜어냈다.좋게말하면좀더본질에가까워졌다는뜻이기도하다.랜드로버는지… 더보기

[1999년 기사] 캐딜락 세빌 STS

댓글 0 | 조회 2,879 | 추천 0
캐딜락 세빌 STS럭셔리 스포츠 세단의 달리는 즐거움​※본내용은자동차생활1999년기사를발췌한것입니다​​​이생진의 시(詩)가 생각나는 유월의 제주도, 옥빛으로 출렁이는 바다는 끝간… 더보기

[1999년 기사] 마세라티3200GT AT

댓글 0 | 조회 3,597 | 추천 0
마세라티 3200GT AT포르쉐 911에 도전한 마세라티의 기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세계 각국의 이름난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이 이태리 포르… 더보기

[롱 텀 시리즈 2회]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

댓글 0 | 조회 2,072 | 추천 0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우리집에 디젤차는 처음이네 ” 아버지의 무심한 한마디가 새삼 와 닿았다. 그러고 보니 머리털 나고 우리집에 디젤차가 들어온 건 처음이다. 줄어들지 않는… 더보기

[2000년 기사]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

댓글 0 | 조회 1,249 | 추천 0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2000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실로 오랜만에 볼보를 타보는 기회를 가졌다. 2000년형 볼보 S80은 대변신을 하고 있었다…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누비라II,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댓글 0 | 조회 8,657 | 추천 0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준중형차 값으로고급차의 품질을 즐긴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대우는 요사이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지금 …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

댓글 0 | 조회 7,389 | 추천 0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아우디 A8 콰트로성공의 바탕이 되는 것 중 하나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에 … 더보기
Hot

인기 기아 K3 G1.6 , 차가운 선택

댓글 0 | 조회 24,226 | 추천 0
KIAK3G1.6NOBLESSE차가운선택기아차가위기의돌파구를준중형세단본질에서찾았다.소형SUV인기에직격탄을맞은건다름아닌준중형세단시장이다.아반떼는여전히굳건했지만세대교체시기가도래한K3와… 더보기

[1999년 기사] 볼보S80

댓글 0 | 조회 4,117 | 추천 0
​​볼보 S80 T6조종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한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자동차 기술은 성능, 안전, 연비라는 큰 축을 중심으로 시대변천과 … 더보기

[1999년기사] 99년형 카니발

댓글 0 | 조회 4,766 | 추천 0
​​99년형 카니발새로운 자동차 생활의 첨병※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기아자동차회사는 김선홍(金善弘)이라는 한 사람의 손에 의해 일으켜졌고, 그의… 더보기
Hot

인기 마세라티 이태리 음악의 성찬

댓글 0 | 조회 19,279 | 추천 0
MASERATI2018GRANCABRIOSPORT이태리 음악의 성찬마세라티그란카브리오가부분변경을거쳤다.자연흡기V84.7L엔진의환상적인즉흥연주를감상할수있는마지막기회라는뜻이다.럭셔리의… 더보기
Hot

인기 [롱텀 시승기 2회] 다사한 겨울나기 ,BMW 530i

댓글 0 | 조회 19,932 | 추천 0
다사(多事)한겨울나기BMW 530i새차로첫겨울을맞이했다.겨울용타이어와함께하면후륜구동차도안전하다.한파와폭설이내리는도로위에서도나의530i는큰문제없이든든한발이되어주었다.다만지난달은차에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