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하이브리드 VS 렉서스 ES300h

M CARLIFE 0 63,924


그랜저 하이브리드 VS 렉서스 ES300h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의 맞대결

 
사실 두 차의 특성이 비슷할 거라 생각했다. 시승 전 훑어 본 제원표의 수치가 엇비슷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차의 장단점은 의외로 뚜렷했다. 이번 비교시승의 승자는 그랜저다. 생각해보면 당연하다. 그랜저는 갓 나온 신차지만 ES는 데뷔 5년차니까. 전체적인 완성도는 그랜저가,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완성도는 렉서스가 앞섰다.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0


렉서스 입장에서는 조금 불편할 수도 있다. 그랜저와 ES가 라이벌이라니. 둘 사이의 브랜드 격차도 무시 못 하지만 그랜저는 3,000만원대, ES는 5,000만원대로 가격 차이도 적지 않다. 하지만 하나씩 뜯어보면 이 둘은 라이벌이 되기에 충분하다. 먼저 기계적인 측면에서 이 둘은 쌍둥이라 할 만큼 똑같다. 전륜구동 하이브리드 준대형 세단이라는 컨셉트는 물론, 차체 사이즈마저 거의 비슷하다. 또한 두 모델 모두 각 브랜드의 간판급 스타다. 그랜저는 사실상 현대의 플래그십 모델이고 ES 300h는 국내에서 렉서스의 실적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젊고 스포티한 그랜저와 균형미가 넘치는 ES
그랜저는 굉장히 젊은 인상이다. 구매층의 연령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보행자 안전규정을 고려한 범퍼 디자인은 파팅 라인을 앞쪽으로 당겨놓아 보닛이 길어 보인다. 그릴과 엠블럼의 위치도 낮아지며 시선을 아래쪽으로 이끌어 공격적인 인상이지만 범퍼 상단이 두툼한 탓에 오버행이 길게 느껴져 균형미가 부족한 원인이 되었다. 측면과 후면은 그랜저 고유의 맛이 살아 있다. C필러의 쿼터글라스와 봉긋 솟아오른 측면 캐릭터 라인, 양쪽을 길게 이은 그랜저 고유의 테일램프는 선대 그랜저로부터 물려받은 것.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0
1 소재와 질감 면에서 앞선 그랜저의 실내 2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센서를 품으며 커진 현대 엠블럼이 부담스럽다
3 외관에서 드러난 일반 그랜저와 유일한 차이점은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0
1 화려함과 밝은 분위기로 고급스런 ES 2 ES의 디자인은 균형미를 갖췄다 3 ES 역시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을 사용하고 있다​


한편 2년 전 부분변경을 거친 렉서스의 외관은 한결 세련되게 다듬어졌다. 코주부 같던 스핀들그릴을 가다듬고 헤드램프 크기를 줄이며 전에 없던 균형미를 만들었다. 외관에서만큼은 길게 고민할 것 없이 렉서스의 판정승이다.

 

실내에서는 각자 다른 방식의 고급스러움을 뽐내고 있다. 먼저 그랜저는 화려함보다는 소재와 질감에서 렉서스를 앞선다. 크러시 패드와 플라스틱 소재의 질감까지 손이 닿는 곳곳마다 촉촉한 감촉이고 변속기 앞쪽 수납함 덮개의 작동감마저 솜사탕 녹듯 부드럽게 여닫힌다. 논란의 대상이 된 모니터와 시계 역시 시각적으로는 불편할지언정 구조가 견고해 마음이 놓인다. 고급차에 유행처럼 적용된 이런 돌출형 모니터는 자칫 잡소리가 나기 쉬운 구조다. 하지만 그랜저는 단단한 플라스틱 소재를 짜임새 있게 만들어 잡소리의 원인을 없앴다.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45
1 두툼하게 적용된 삼중도어패킹 2 동급에서 보기 드문 그랜저의 뒷좌석 측면 이중접합유리
3 그랜저는 배터리를 바닥에 낮게 깔아 트렁크공간이 실용적이다 4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부드럽지만 출력이 부족하다사용하고 있다 5 그랜저의 다리공간이 ES보다 반 뼘 정도 여유가 있다

한편 렉서스의 실내는 시각적인 화려함으로 분위기를 이끈다. 밝은 색상의 인테리어 컬러와 나무장식이 먼저 눈을 사로잡는다. 꼼꼼하게 만든 크러시 패드 각 부분의 품질감도 만족스럽지만 조작감이 거친 기어 변속레버와 비교적 딱딱한 플라스틱 소재가 많은 점은 아쉽다. 일장일단이 있는 운전석공간은 무승부.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45
1 ES 역시 방음에신경을 썼다 2 ES의 뒷좌석 측면유리는 홑겹이다 3 2열 좌석 뒤에 배터리를 세워 만든 ES의 트렁크,그래도 넓다

4 ES 하이브리드는 고속에서 더 활기차다 5 광활한 뒷좌석을 갖춘 ES​


차이를 보이는 것은 뒷좌석과 트렁크공간이다. 뒷좌석은 두 차 모두 광활하지만 그랜저의 무릎공간이 반 뼘 정도 더 넓다. 트렁크공간 또한 그랜저가 더 넓고 쓸모 있다. 2열 좌석 뒤에 배터리를 배치한 렉서스와 달리 트렁크 바닥에 낮게 깔았다. 그랜저의 트렁크용량은 426L, ES 300h는 414L로 10L 차이에 불과하지만 온전한 모양의 트렁크를 갖춘 그랜저가 활용성에서 앞선다. 사실 준대형차에 골프백 네 개를 실을 수 있고 없고의 차이는 이 차를 구입하는 주고객들에겐 매우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그랜저의 손을 들어줄 수밖에 없다. 이번에는 그랜저의 승리다.

전기차 같은 그랜저, 화끈하게 달리는 렉서스
파워트레인의 구성은 비슷하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엔진의 구성과 출력은 거의 같지만 모터 출력이 크게 차이나기 때문이다. 그랜저와 렉서스는 각각 158마력과 159마력의 밀러 사이클 엔진을 얹었다. 여기에 그랜저는 50마력 전기모터를, 렉서스는 141마력 전기모터를 조합했다. 렉서스의 시스템출력은 203마력이고, 현대는 시스템출력을 따로 밝히지 않았다.


그랜저(IG)의 배터리 용량은 1.76㎾, ES300h의 배터리 용량은 1.6kwh다. 그랜저는 EV 모드가 따로 없다. 하지만 저속에서 수시로 엔진이 개입하던 렉서스와 달리 전기 모터로만 주행하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랜저에서는 4기통 엔진 특유의 진동을 찾을 수 없다. 모터를 역방향으로 회전시켜 엔진의 진동을 잡았다는 설명이다. 엔진이 켜지고 꺼지는 느낌이 굉장히 억제되어 있기 때문에 전기차로 착각할 정도다. 바퀴에서 비롯된 소음도 거의 없다. 3겹 도어 실링과 앞뒤 창문에 이중차음유리를 도입해 소음을 꼼꼼하게 틀어막은 것. 렉서스의 상징이었던 정숙성에서 오히려 그랜저가 앞섰다는 게 놀랍다.


고출력 모터를 쓴 렉서스는 잘 달리는 가솔린차의 감각이다. 엔진을 수시로 가동시켜 배터리를 충전하면서도 급가속이 필요할 땐 고출력 모터가 앞바퀴에 힘을 보태며 세차게 가속한다. 속도가 빨라질수록 가속력이 무뎌지던 그랜저와 달리 고속에서도 지치는 기색이 없다. 렉서스가 밝히고 있는 최고속도는 180km/h지만 실제로는 그보다 더 높다.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1


연비는 큰 차이 없다. 렉서스의 공인연비는 16.4km/L(구연비 기준), 그랜저의 연비는 16.2km/L(신연비 기준)다. 구연비가 신연비보다 더 후하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 실제 시승에서 나온 연비 역시 엇비슷했다. 데뷔 5년차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갓 나온 신형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연비가 비슷하다는 점은 토요타의 기술이 얼마나 앞섰는지 말해준다. 최근 출시한 일본계 하이브리드 준대형차 연비가 그랜저보다 월등히 나은 점을 생각하면 다음 세대 렉서스 ES 하이브리드의 연비도 기대해볼 만하다. 렉서스가 비슷한 연비로 더 나은 구동성능을 지녔다는 점에서 하이브리드 완성도에 있어서는 아직 렉서스가 한 걸음 더 앞서간다고 할 수 있겠다.


두 차의 몸무게 차이는 거의 없다. 하지만 운전시 느껴지는 중량감은 꽤 다르다. 그랜저가 보다 가벼운 몸놀림인 데 반해 렉서스는 실제 중량보다 더 무거운 차처럼 움직인다. 코너에서 꾹꾹 눌러가며 몰아붙이면 두 대 모두 잘 버텨주지만 이 차를 그렇게 몰 사람은 드물기 때문에 평가의 기준에서 제외했다. 준대형차 서스펜션 세팅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단연 승차감이다. 이 점에서는 그랜저의 압승이다. 말랑말랑하고 노면정보를 충실히 전달해 위화감이 없고 고속에서의 안정감도 높기 때문. 물론 렉서스도 나쁘지 않다.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면서도 넉넉하게 받아주는 하체가 듬직하다.

결론, 상품성에서 앞서는 그랜저
이번 대결은 신인의 판정승이다. 5년 된 베테랑인 ES는 준대형차의 기준을 만들어왔다는 점에서 언제나 존경의 대상이었다. 조용한 실내와 고급 오디오, 넉넉하고 푸근한 승차감과 뛰어난 내구성은 전세계 모든 준대형 세단이 따라야 할 모범 답안이었다. 이에 도전하는 신인들은 많았다. 그랜저 역시 그 중 하나다. 신형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동력성능을 제외한 모든 수치에서 ES 300h를 조금씩 앞설 정도로 갈고 닦은 솜씨를 뽐냈다. 하지만 5년 먼저 데뷔한 ES 300h와 연비가 비슷하다는 점은 반드시 개선해야 할 문제다.


ES는 낡은 티가 났다. 그랜저를 앞서는 유일한 장비는 마크레빈슨 오디오뿐. 능동형 조향보조 시스템이나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없는 것은 이 급 차에게는 적잖은 단점이다. 풀 모델 체인지를 1년여 앞둔 모델이니 다음 모델을 기대할 수밖에. 하지만 렉서스는 높은 신뢰성을 바탕으로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차 사이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얻어왔다. 렉서스의 그 가치만큼은 여전하다.

 

이인주 기자 사진  최진호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2


5ae9f9776d9db2f4b84691dc31ee40a2_1497232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그저 편안합니다, QM6 2.0 GDE

댓글 0 | 조회 3,117 | 추천 0
QM6 2.0 GDE그저 편안합니다최고출력 144마력. 중형 SUV엔 초라한 수치다. 하지만 좀 느리면 어떤가. 덜덜거리는 진동에서 우리 가족을 해방시킬 수 있는데.​​​“기름 많… 더보기
Hot

인기 솔직 담백한 지프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 하이

댓글 0 | 조회 6,679 | 추천 0
JEEP RENEGADE LONGITUDE 2.4 HIGH솔직 담백한 지프이건 단팥 빠진 호빵 아닌가? 2륜 구동 지프라니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하지만 이런 생각을 비웃기라… 더보기
Hot

인기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댓글 0 | 조회 12,889 | 추천 0
​LAND ROVER RANGE ROVER VELAR레인지로버 네 번째 신모델, 국내 시판 개시레인지로버의 신모델 벨라가 국내 미디어를 대상으로 시승회를 가졌다. 레인지로버의 이름… 더보기
Hot

인기 극과 극- 지프 랭글러 & 미니 컨트리맨 [3부]

댓글 0 | 조회 8,017 | 추천 0
※본 기사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극과 극 ​​빛이 강할수록 그림자는 어두워진다. 강렬한 빛으로, 또는 짙은 어둠으로 서로 명확하게 대비되는 극과 극의 자동차 여섯 대.… 더보기
Hot

인기 볼보 대중화 앞당길 프리미엄 중형 SUV, 볼보 XC60

댓글 0 | 조회 33,277 | 추천 0
VOLVO XC60볼보 대중화 앞당길 프리미엄 중형 SUV전세계 100만 대 이상 팔린 볼보 베스트셀러 XC60이 새롭게 돌아왔다. 고급스런 만듦새와 승용차에 필적하는 주행성능을 … 더보기
Hot

인기 극과 극- 쉐보레 카마로 & 로터스 엘리스 [2부]

댓글 0 | 조회 6,437 | 추천 0
※본 기사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극과 극빛이 강할수록 그림자는 어두워진다. 강렬한 빛으로, 또는 짙은 어둠으로 서로 명확하게 대비되는 극과 극의 자동차 여섯 대. * 글 &… 더보기
Hot

인기 극과극- 메르세데스 벤츠 SL400 & 피아트 500C [1부]

댓글 0 | 조회 14,336 | 추천 0
※본 기사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극과 극 ​​빛이 강할수록 그림자는 어두워진다. 강렬한 빛으로, 또는 짙은 어둠으로 서로 명확하게 대비되는 극과 극의 자동차 여섯 대. … 더보기
Hot

인기 그랜드 투어러의 정석, 메르세데스 벤츠 E400 쿠페 4매틱

댓글 0 | 조회 23,161 | 추천 0
MERCEDES-BENZ E400 COUPE 4MATIC그랜드 투어러의 정석1968년, 필러리스 쿠페의 효시가 된 W115에서 시작된 메르세데스 벤츠의 중형 쿠페가 6세대(W213… 더보기
Hot

인기 더 완벽해진 패밀리 SUV, 기아 쏘렌토

댓글 0 | 조회 72,113 | 추천 1
KIA SORENTO더 완벽해진 패밀리 SUV신형 쏘렌토는 2014년 등장한 3세대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기존 모델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은 개선하며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더보기
Hot

인기 중형같은 준중형, 혼다 시빅

댓글 0 | 조회 41,019 | 추천 0
HONDA CIVIC중형같은 준중형, 혼다 시빅혼다 시빅은 2.0L 엔진과 여유 있는 실내공간이 돋보이는 넉넉한 준중형 세단이다. 매력적인 패스트백 디자인과 간결한 움직임의 하체는… 더보기
Hot

인기 마지막 퍼즐 조각 V8, 메르세데스 벤츠 GLS 500 4매틱

댓글 0 | 조회 43,211 | 추천 0
​MERCEDS-BENZ GLS 500 4MATIC마지막 퍼즐 조각 V8​​​​마지막 퍼즐 조각은 V8이었다. GLS에 V8을 끼워넣자, 육중한 몸집은 가뿐해졌고 널찍한 실내엔 고… 더보기
Hot

인기 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 - 2017 노블클라쎄 EQ900L

댓글 0 | 조회 40,822 | 추천 0
2017 NOBLEKLASSE EQ900L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국산 플랫폼을 바탕으로 재기 넘치는 커스텀 모델을 속속 선보여온 KC노블이 미니밴과 버스에 이어 선택한… 더보기
Hot

인기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

댓글 0 | 조회 50,645 | 추천 0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팬층이 두터운 두 대의 중형차가 만났다. 두 차의 팬들은 상대 차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까닭에 늘 싸움판을 벌인다. 이들의 대결이 주목받는 이유… 더보기
Hot

인기 늑대가 나타났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

댓글 0 | 조회 12,323 | 추천 0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늑대가 나타났다!언제부터 SUV가 이렇게 순했나. 산과 들을 누비던 터프한 녀석들은 다 어디 가고, 이제 도로 위엔 센 척하는 순한 SUV가 판친다.… 더보기
Hot

인기 BMW 430i 컨버터블

댓글 0 | 조회 44,195 | 추천 0
BMW 430i CONVERTIBLEEVEN NUMBER7월말 공식 출시를 앞둔 부분변경 4시리즈 컨버터블을 한 발 앞서 맛봤다. BMW, 그리고 컨버터블이 응당 지녀야 할 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