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기 덜어낸 GLC 쿠페- 메르세데스 벤츠 GLC 쿠페

M CARLIFE 0 39,540



MERCEDS-BENZ GLC COUPE
기름기 덜어낸 GLC 쿠페


메르세데스 벤츠의 공격적인 모델 확장은 ‘쿠페형 SUV’라는 니치마켓까지 놔두지 않는다. GLE 쿠페에 이은 두 번째 모델 GLC 쿠페가 발매된 것이다. GLC SUV와 많은 것을 공유하는 차지만, 뒤를 깎아낸 쿠페의 모습에서 어색한 구석은 찾아볼 수 없다. 인테리어는 여전히 인상적이며, 2.2L 디젤 엔진과 9단 변속기는 기대 이상의 동력성능을 보여준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8

뒤죽박죽이던 자사 라인업의 작명법을 싹 재정비한 뒤, 메르세데스 벤츠의 라인업은 전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차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GLC 쿠페의 발매도 이미 예견된 일이기는 했다. 단정한 SUV를 가져다 루프 라인을 왕창 깎아내는 쿠페 만들기는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서도 손쉽게 라인업을 확장할 수 있는 수단 중 하나. 재활용에 너무 집착하다 보면 자칫 그 결과물이 어정쩡해지는 문제가 있다손 치더라도, 먼저 선보인 GLE 쿠페의 완성도를 보면 최소한 GLC 쿠페의 결과도 나쁘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다. 전고가 높은 SUV라는 태생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이 차의 디자인에 있어서 흠잡을 구석은 없어 보인다.


조형미를 강조한 최신 메르세데스 벤츠 디자인과 쿠페형 SUV.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차는 먼저 선보인 GLE 쿠페와 닮았다. GLE 쿠페를 그대로 줄여 놓은 모습을 예상했지만, 마주 대한 실물의 이미지는 좀 다르다. 그냥 작다기보다는 살을 뺀 GLE 쿠페라는 쪽이 더 적절하달까.


이렇게 보이는 이유가 있다. 체급을 구분할 정도로 휠베이스의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이다. GLE 쿠페보다 길이는 150mm 짧지만 휠베이스는 고작 45mm밖에 차이나지 않으며, 시장의 직접 경쟁 모델인 X4와 비교하면 크기와 휠베이스 모두 60mm가량 크다. 원형이 된 GLC SUV와 비교해도 40mm 더 길고 40mm 낮다. 쿠페의 디자인을 위해 루프 라인을 낮추면서 리어 오버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렇게 만들어진 차는 GLE 쿠페에서 기름기만 싹 걷어낸 듯한 모습을 갖췄다. 디자인만큼은 GLE 쿠페보다도 훨씬 탄탄한 균형미가 돋보이는 차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AMG 스타일 팩을 기본으로 갖춘 앞모습. GLC SUV와는 이미지가 사뭇 다르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벤츠 쿠페 모델에 사용되는 가로형 리어램프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된다. 뒷모습만 봐서는 GLE 쿠페와 구분이 쉽지 않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타이어의 전후 사이즈가 다르다

패셔너블하지만 달리기는 벤츠
내장은 GLC와 일치한다. GLC가 C클래스의 디자인을 가져왔기 때문에 구성과 디자인은 물론 일부 부품도 공유하고 있다. 3스포크의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3개의 에어 벤트, 8.4인치 커맨드 스크린 등 익숙한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물론 아르티코 가죽으로 대시보드를 감싸는 등 품질감에서 차별화하고자 한 노력이 들어갔다. 지불한 값만큼의 고급감이 여지없이 담겨 있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C클래스와 동형의 워터폴 인테리어의 실내. 아르티코 가죽 대시 보드 및 스포츠 스티어링이 달렸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손가락으로 터치조작이 가능한 커맨트 컨트롤러. 한글 입력은 여전히 힘들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커맨드 시스템을 탑재한 8.4 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기타 사양은 C클래스와 동일하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클러스터는 C클래스와 공통. 바늘 게이지를 갖춘 계기판 중앙에 다기능 디스플레이가 위치한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벤츠의 드라이빙 어시스트 기능인 디스트로닉 플러스는 포함되지 않는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높은 품질의 도어스텝. 불이 들어오는 메르세데스 로고와 러닝보드가 보인다.

부메스터 사운드 시스템은 아쉽게도 상위모델인 250d에서나 선택 가능하다


이 차에서 주목할 부분이라면 역시 뒷좌석 쪽이다. 넉넉한 휠베이스 덕분에 무릎공간에 모자람은 없지만 날렵한 루프 라인을 가지게 된 대가는 모자란 머리공간으로 가차 없이 되돌아왔다. 키가 큰 성인을 태워야 한다면 그냥 GLC 쪽을 선택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며, 짐을 실어야 할 경우 역시 마찬가지다. 다만 리어 해치 전체가 열리는 디자인 덕분에 뒷좌석만 접으면 1,400L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메모리와 열선 기능을 지원한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적지 않은 휠베이스 덕분에 뒷좌석도 넉넉한 편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500L의 트렁크, 뒷좌석을 접으면 1,400L로 확대된다


파워트레인은 2.2L 디젤 엔진 170마력과 204마력 버전 두 가지로 나온다. 매칭된 변속기는 벤츠의 최신형 9단 자동. 차량의 특성을 4가지(에코,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중 하나로 바꿀 수 있는 다이내믹 셀렉트 시스템도 달려 있다. 다만 출력이 큰 차가 아니다보니 변화의 폭은 익숙해진 후에나 느낄 수 있는 정도다.


차를 움직이기 시작하자마자 바로 느껴지는 것은 빠른 스티어링 반응. 스티어링 기어비를 기존의 16:1에서 15:1로 바꾸어 놓았기 때문이다. ‘쿠페’ 다운 성능을 위해 스포츠 서스펜션을 달았다고 하지만 주행은 시종일관 여유로움이 넘친다. 바깥에서는 디젤 엔진의 명백한 시끄러움이 전해지지만 실내에서는 이를 느끼기 힘들다.


가속을 하면 적지 않은 무게가 느껴진다. 그래도 40kg·m가 넘는 토크 덕에 부족함을 느낄 겨를이 없다. 당연하겠지만 무게는 편안한 승차감에 영향을 미친다. 어지간한 요철은 서스펜션 움직임만으로 깔끔하게 처리해 버리며, 팟홀을 타넘으며 전해졌어야 할 거친 충격도 스트로크가 긴 서스펜션이 한 번에 걸러내어 버린다. 중량과 잘 만든 하체, 이 둘이 선사하는 안락함은 정속 주행시 최고조에 이른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X4로는 쉽지 않을 것
이 차를 타다보면 더 이상의 차가 필요한지 의구심이 들 정도다. 하지만 모든 것이 다 좋을 리는 없다. 제아무리 쿠페를 표방하고 있을지언정 이 차는 1.9톤이 넘는 SUV다. 스타일만큼이나 멋진 핸들링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 시내와 고속도로에서 보여주었던 핸들링과 트랙션의 훌륭함이 유지되는 것은 와인딩의 초입 정도까지다. 속도를 높일수록 차의 움직임은 점점 예리함을 잃어가기 시작한다. 엔진은 밀어붙일수록 숨이 차오르고, 하중이동이 점점 버거워진다. 결국은 무게가 이 차의 발목을 잡는다.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170마력을 내는 2.2리터 디젤 엔진


온로드에서의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비포장길에 차를 밀어넣었다. 아무리 쿠페라는 이름표를 붙였어도 이 차의 태생은 어디까지나 SUV. 바닥을 드러낸 채 바싹 마른 강바닥 위에서 SLC 쿠페는 물 만난 물고기마냥 신나게 달린다. 거친 자갈길에서도 트랙션을 잃지 않은 채 도랑을 뛰어넘고 물살을 가로지르는 박력은 틀림 없는 오프로더의 그것. 얌전히 온로드만 다니기에는 오프로드 주행능력이 너무나도 뛰어났다.
쿠페형 SUV 시장을 개척하고 그 과실을 누려왔던 경쟁사도 지금쯤은 알고 있을 것이다. 이번 싸움은 정말로 쉽지 않을 것이라는 걸.

변성용 객원기자 사진 최진호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4

59858f056d34d27a9eb52c363cc3b302_1496195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중형같은 준중형, 혼다 시빅

댓글 0 | 조회 12,128 | 추천 0
HONDA CIVIC중형같은 준중형, 혼다 시빅혼다 시빅은 2.0L 엔진과 여유 있는 실내공간이 돋보이는 넉넉한 준중형 세단이다. 매력적인 패스트백 디자인과 간결한 움직임의 하체는… 더보기
Hot

인기 마지막 퍼즐 조각 V8, 메르세데스 벤츠 GLS 500 4매틱

댓글 0 | 조회 15,934 | 추천 0
​MERCEDS-BENZ GLS 500 4MATIC마지막 퍼즐 조각 V8​​​​마지막 퍼즐 조각은 V8이었다. GLS에 V8을 끼워넣자, 육중한 몸집은 가뿐해졌고 널찍한 실내엔 고… 더보기
Hot

인기 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 - 2017 노블클라쎄 EQ900L

댓글 0 | 조회 31,348 | 추천 0
2017 NOBLEKLASSE EQ900L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국산 플랫폼을 바탕으로 재기 넘치는 커스텀 모델을 속속 선보여온 KC노블이 미니밴과 버스에 이어 선택한… 더보기
Hot

인기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

댓글 0 | 조회 33,746 | 추천 0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팬층이 두터운 두 대의 중형차가 만났다. 두 차의 팬들은 상대 차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까닭에 늘 싸움판을 벌인다. 이들의 대결이 주목받는 이유… 더보기
Hot

인기 늑대가 나타났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

댓글 0 | 조회 5,306 | 추천 0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늑대가 나타났다!언제부터 SUV가 이렇게 순했나. 산과 들을 누비던 터프한 녀석들은 다 어디 가고, 이제 도로 위엔 센 척하는 순한 SUV가 판친다.… 더보기
Hot

인기 BMW 430i 컨버터블

댓글 0 | 조회 35,060 | 추천 0
BMW 430i CONVERTIBLEEVEN NUMBER7월말 공식 출시를 앞둔 부분변경 4시리즈 컨버터블을 한 발 앞서 맛봤다. BMW, 그리고 컨버터블이 응당 지녀야 할 매… 더보기
Hot

인기 코나, 지각한 우등생

댓글 0 | 조회 37,895 | 추천 0
코나, 지각한 우등생현대의 소형 크로스오버 코나가 등장했다. 진작에 나왔어야 할 차가 너무 늦게 나왔다. 행사에 참석한 현대차 경영진조차 소형 크로스오버 시장의 지각생임을 솔직… 더보기
Hot

인기 기아 스팅어- 국산 본격파 그랜드 투어러의 탄생

댓글 0 | 조회 33,504 | 추천 0
국산 본격파 그랜드 투어러의 탄생KIA STINGER ​​기아 스팅어는 아마도 그랜드 투어러의 기준을 만족시키는 최초의 국산차가 아닐까 싶다. 맹렬한 코너링과 안락한 크루징이 … 더보기
Hot

인기 럭셔리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 BMW M760 & 랜드로버 레인지 로버 5.0 V8 SC

댓글 0 | 조회 33,429 | 추천 0
BMW M760Li xDrive & LAND ROVER RANGE ROVER 5.0 V8 SC SVA DYNAMIC럭셔리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 최대의 안락함과 최고의 분… 더보기
Hot

인기 모든 걸 다 가진 미니 - 미니 쿠퍼 SD 컨트리맨 올4

댓글 0 | 조회 32,076 | 추천 0
MINI COOPER SD COUNTRYMAN ALL4모든 걸 다 가진 미니모든 걸 다 가지려 했다. 이미 갖고 있는 재미와 스타일을 손에 쥔 채, 공간과 남성미까지 욕심냈다. 이… 더보기
Hot

인기 농익은 탐험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댓글 0 | 조회 38,029 | 추천 0
LAND ROVER DISCOVERY농익은 탐험가다목적 SUV의 대명사인 디스커버리가 5세대로 진화했다. 세련미를 더한 생김새, 온오프로드 모두를 아우르는 운동성능, 넉넉한 적… 더보기
Hot

인기 다운사이징이 반가운 혼다 CR-V

댓글 0 | 조회 41,863 | 추천 0
HONDA CR-V TURBO다운사이징이 반가운 혼다 CR-V다운사이징 1.5L 터보엔진은 쉽게 출력을 뽑아 쓸 수 있으면서 높은 효율성을 갖췄다. 편안한 주행감각은 5년 연속 북… 더보기
Hot

인기 진작 나왔어야 할 기아의 스포츠 세단- 기아 스팅어

댓글 0 | 조회 30,782 | 추천 0
KIA STINGER진작 나왔어야 할 기아의 스포츠 세단진작 나왔어야 할 차다. 현대·기아차 그룹에서 기아만의 색깔을 찾기 위해서는 바로 이런 차가 필요했다. 벨로스터도 현대가… 더보기
Hot

인기 대항해시대- 메르세데스 AMG E43 4매틱

댓글 0 | 조회 35,440 | 추천 0
MERCEDES-AMG E43 4MATIC대항해시대소형차와 SUV, 스포츠카와 GT, 크로스오버와 프레스티지 세단……. 요즘 메르세데스는 거의 모든 사람을 위한 차를 만든다. … 더보기
Hot

인기 17년 만의 신작- 쌍용 G4 렉스턴

댓글 0 | 조회 42,843 | 추천 0
SSANGYONG G4 REXTON17년 만의 신작G4 렉스턴을 보면 쌍용이 이 한 대의 차에 얼마나 많은 것을 담고 싶어 했는지를 엿볼 수 있다. 17년 만에 완전히 새롭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