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EDES-AMG SLC43

M 운영자6 1 82,183

 

MERCEDES-AMG SLC43
벤츠가 정의하는 고성능 소형 로드스터


SLK55가 SLC43으로 거듭났다. 엔진을 V8 자연흡기에서 V6 바이터보로 바꿨지만 오히려 더 경쾌해졌다.

고속도로와 오르막 코너에서만 짜릿했던 이전과는 달리, 이젠 언제 어디서든 즐겁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603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고성능 전략이 달라졌다. 이제 출력에 따라 모델을 세분화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AMG)의 43, 63, 63 S와 BMW의 M퍼포먼스, M이 대표적이다. 아우디와 재규어 역시 고성능 모델을 두 가지로 나누고 있지만 이유는 정반대다. 벤츠와 BMW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판매에 대응하는 전략인 반면 아우디와 재규어는 고성능 모델의 수요가 적기 때문에 세운 전략이다.


메르세데스-AMG의 2015년 글로벌 판매는 6만8,875대로 전년 대비 44.6% 성장했다. BMW M도 같은 해 6만2,400대로 39% 성장을 기록했다. 즉, 이들에게 고성능 세분화 전략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셈이다. 참고로 메르세데스 AMG의 지난 5년(2010~2015년)간 국내 연평균성장률(CAGR)은 42.5%다. 2011년 287대에서 2015년 1,688대로 수직 상승했다. 특히 2015년에는 전년 대비 117.5%나 늘었다. 같은 기간 글로벌 판매 증가율을 2.5배 웃도는 수치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가 최근 AMG 모델의 출시시기를 앞당기고 AMG 65를 투입하기 시작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43의 시작
SLC43은 최초의 AMG 43이자 SLK55 AMG의 뒤를 잇는 모델이다. 부분변경을 거치며 이름을 바꾸고 엔진을 V6로 줄였다. V8과의 이별에 실망할 수는 있겠지만, 마음 아파할 필요는 없다. AMG 43이 ‘스포츠 모델’이라 한들, 성격이나 성능에는 별 차이 없으니까. 따지고 보면 SLK55도 아주 본격적인 고성능 모델은 아니었다. ‘63’ 사이에서 홀로 ‘55’ 배지를 달고 V8 5.5L 바이터보 M157의 변종 자연흡기 저출력 버전인 M152 엔진을 얹었다는 사실만 봐도 그렇다. 컨셉트 역시 이전 그대로다. 벤츠 오픈톱 모델 기준에서는 여전히 작고, 가볍고, 스포티하다.


이름을 바꾼 만큼 인상은 크게 달라졌다. 앞뒤 램프와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 등을 다듬어 이전보다 한결 매끄럽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다. 사실 변경 전에는 2세대 SLK에서 가져온 유선형 루프와 남성미를 강조한 보디가 그다지 조화롭지 못했다. 또한 이번 변화로 최근 데뷔한 나머지 형제들과도 이질감이 없어졌다. 스포츠 모델을 상징하는 다이아몬드 그릴도 썩 잘 어울린다. 헤드램프 역시 어댑티브 기능이 포함된 풀 LED 방식(LED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으로 바뀌었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벤츠 최신 스포츠 모델의 상징인 다이아몬드 그릴. 헤드램프 안쪽에는 LED를 빼곡히 채웠다

 

 

그러나 실내는 이전과 비슷하다. ‘D컷’ 스티어링 휠, 전자식 변속레버, 신형 계기판과 커맨드 등이 눈에 띄는 전부다. 견고한 디자인의 대시보드와 제트 엔진 모양의 송풍구는 여전히 매력적이지만, 자잘한 버튼의 오디오 유닛을 바꿨다면 더 좋을 뻔했다.


물론 세세한 변화들은 적지 않다. 트렁크의 파티션을 스스로 내려 루프 적재공간을 확보하는 세미 오토매틱 부트 세퍼레이터의 도입과 루프 작동 중 시속 40km까지 달릴 수 있게 개선한 점이 가장 반갑다. 먼발치에서 리모트 키로 루프를 열거나 닫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특징이다. 목 뒤에 따뜻한 바람을 불어주는 에어스카프, 글라스 루프의 명암을 조절할 수 있는 매직 스카이 컨트롤 등 기존 SLK의 매력들은 그대로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견고한 대시보드와 제트 엔진 모양의 송풍구는 아직도 매력적이다. 센터페시아의 자잘한 버튼만 좀 정리해줬으면 좋으련만..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루프 적재공간을 스스로 확보하는 반자동 파티션을 달았다. 개구부가 넓고 넉넉해 실용성이 뛰어난 트렁크는 여전하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몸을 잘 잡아주는 스포츠 시트. 한겨울 오프에어링을 부추기는 에어스카프도 여전하다

 

언제 어디서나 느낄 수 있는 즐거움
엔진은 최고 367마력, 53.1kg•m의 힘을 내는 V6 3.0L 바이터보다. S400, CLS400 등에 쓰이는 M276의 고출력 버전이다. ‘최초의 43’이라는 표현을 쓰긴 했지만, 사실 이 엔진은 최근 AMG C43으로 개명한 C450 AMG에 사용되고 있었다. C450 AMG와 마찬가지로, 엔진 커버에는 벤츠 엠블럼만 있다. 검수는 AMG가 하지만 조립은 벤츠가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린더 두 개와 배기량 2,465cc를 줄여 연비를 약 10% 개선했음에도 성능은 SLK55와 비슷하다. 최고출력이 조금 떨어지긴 했으나 토크가 비슷하고 변속기의 전진기어를 7개에서 9개로 늘렸기 때문이다. 0→시속 100km 가속 시간도 4.7초로 이전(4.6초)과 별 차이 없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367마력을 내는 V6 바이터보 엔진. BMW M2의 직렬 6기통 터보 엔진과 경쟁한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4

계기판은 AMG 모드를 지원한다. 각종 유온계와 랩 타이머가 추가되어 있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4
다이내믹 셀렉트도 당연히 적용됐다

 


변속기의 완성도는 기자가 그동안 경험했던 토크컨버터 방식 중 가장 뛰어나다. 변속 속도, 충격, 회전수 보정 등에 흠잡을 곳이 없고, ECO 모드에선 상황에 맞게 동력전달을 끊어 효율까지 높인다. 세일링 기능을 작동할 땐 계기판에 자그마한 요트 그림을 띄운다. 이 정도라면 괜히 덜그럭거리고 유지비도 비싼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필요 없겠다.


가속 감각은 굉장히 경쾌하다. SLK55에 대한 기억이 홀연히 사라질 정도다. 최대토크를 더 빨리 쏟아내기 때문에 운전도 한층 더 즐겁다. 토크밴드를 당긴 건, SLC처럼 빠른 리스폰스가 생명인 모델에게는 아주 중요한 변화다. 최신 6기통 터보 엔진 대부분이 그렇듯, 터보랙 따위도 느낄 겨를이 없다.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603
​출력은 줄었지만 가속 감각과 핸들링은 훨씬 경쾌하다

 


배기 사운드는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달라진다. 에코와 컴포트에서는 조용하고 스포츠와 스포츠+에서는 화끈하다. 볼륨과 톤은 머플러 안쪽의 플랩으로 조절한다. 만약 사운드가 C450과 비슷했다면 기자는 SLK55를 그리워했을지도 모르겠다. SLK55의 웅장한 배기음은 그것만으로도 나름의 세계를 구축할 정도로 강력했기 때문이다. V8 자연흡기 엔진만큼은 아닐지라도, SLC43의 사운드도 결코 실망할 수준은 아니다. 특히 고막을 때리는 중고음이 한층 더 강해졌다. 사람들이 AMG에 기대하는 것 중 하나가 사운드라는 사실은 AMG 스스로도 잘 알고 있다.


그런데 SLC43의 백미는 엔진 반응이나 사운드가 아닌, 핸들링이다. 이전보다 더 빠릿빠릿해진 것은 물론, 코너에서의 한계도 더 높아졌다. 자세제어장치(ESP)도 이제 어느 정도의 슬립을 허용하는 스포츠 핸들링 모드를 지원한다. 또한 그립을 넘어가는 시점에서도 운전자에게 무게이동 과정을 세밀하게 전달한다. 아울러 다운사이징으로 인해 차체 앞쪽이 가벼워지고 섀시 장악력이 높아져 안정감이 더 뛰어나다. SLK55가 고속도로와 오르막 코너에서만 짜릿했다면, SLC43은 언제 어디서든 즐겁다.

흐르는 바람을 타고
하지만 SLC43가 가장 사랑스러운 때는 따로 있다. 그건 적당한 리듬을 유지하는 순간이다. 이를 악물고 쏘아대면 어딘가가 살짝 어긋나는 기분이다. 마치 의도된 것처럼. 이토록 생생한 섀시와 파워트레인을 두고 왜 그랬을까? 이것이 바로 메르세데스 벤츠가 정의하는 SLC43의 성격일 것이다. SLC43은 무리하게 정통 스포츠카의 자리를 넘보지 않았다. 바람을 경쾌하게 가르는 소형 로드스터의 본분에 충실하다.


사실 SLC43과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처음은 지난 봄 프랑스 남부의 한 눈부신 해변도로였고, 이번은 강원도의 어느 얼어붙은 산길이었다.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고 많은 것이 달랐지만 즐겁고 행복하긴 마찬가지였다. SLC43이 그만큼 따뜻했기 때문이리라. 기자는 아마 이 찬란한 경험들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류민 기자 사진 최진호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3

 1407b1cfd457425c86b35b338b7235ae_1483594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 코닉세그en1
역시벤츠
New

새글 [1999년 기사]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

댓글 0 | 조회 329 | 추천 0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2.0 DOHC 디럭스가 주력모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A Calmly Gliding Eagle in a C… 더보기

[1999년 기사] 85년형 포르쉐 911

댓글 0 | 조회 2,879 | 추천 0
85년형 포르쉐 911가장 매력적인 포르쉐※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 911은 언제나 나의 드림카였다. 저 멀리, 손에 닿지 않는 곳에 자리한 꿈… 더보기

[1999년 기사] 88년형 포르쉐944

댓글 0 | 조회 3,801 | 추천 0
88년형 포르쉐944터보 창업자 일가의 숨결이 느껴지는 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사―정식이름은 명예박사 F. 포르쉐 주식회사(Dr. Ing.h… 더보기
Hot

인기 랜드 로버 디스커버리 SD4 SE, 본질을 향하다

댓글 0 | 조회 11,744 | 추천 0
DISCOVERYSD4SE본질을향하다4기통디스커버리를탔다.6기통모델과비교해엔진크기뿐아니라편의사양과안전기능등에서많은부분을덜어냈다.좋게말하면좀더본질에가까워졌다는뜻이기도하다.랜드로버는지… 더보기

[1999년 기사] 캐딜락 세빌 STS

댓글 0 | 조회 2,928 | 추천 0
캐딜락 세빌 STS럭셔리 스포츠 세단의 달리는 즐거움​※본내용은자동차생활1999년기사를발췌한것입니다​​​이생진의 시(詩)가 생각나는 유월의 제주도, 옥빛으로 출렁이는 바다는 끝간… 더보기

[1999년 기사] 마세라티3200GT AT

댓글 0 | 조회 3,634 | 추천 0
마세라티 3200GT AT포르쉐 911에 도전한 마세라티의 기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세계 각국의 이름난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이 이태리 포르… 더보기

[롱 텀 시리즈 2회]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

댓글 0 | 조회 2,127 | 추천 0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우리집에 디젤차는 처음이네 ” 아버지의 무심한 한마디가 새삼 와 닿았다. 그러고 보니 머리털 나고 우리집에 디젤차가 들어온 건 처음이다. 줄어들지 않는… 더보기

[2000년 기사]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

댓글 0 | 조회 1,322 | 추천 0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2000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실로 오랜만에 볼보를 타보는 기회를 가졌다. 2000년형 볼보 S80은 대변신을 하고 있었다…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누비라II,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댓글 0 | 조회 8,713 | 추천 0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준중형차 값으로고급차의 품질을 즐긴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대우는 요사이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지금 …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

댓글 0 | 조회 7,455 | 추천 0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아우디 A8 콰트로성공의 바탕이 되는 것 중 하나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에 … 더보기
Hot

인기 기아 K3 G1.6 , 차가운 선택

댓글 0 | 조회 24,695 | 추천 0
KIAK3G1.6NOBLESSE차가운선택기아차가위기의돌파구를준중형세단본질에서찾았다.소형SUV인기에직격탄을맞은건다름아닌준중형세단시장이다.아반떼는여전히굳건했지만세대교체시기가도래한K3와… 더보기

[1999년 기사] 볼보S80

댓글 0 | 조회 4,172 | 추천 0
​​볼보 S80 T6조종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한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자동차 기술은 성능, 안전, 연비라는 큰 축을 중심으로 시대변천과 … 더보기

[1999년기사] 99년형 카니발

댓글 0 | 조회 4,809 | 추천 0
​​99년형 카니발새로운 자동차 생활의 첨병※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기아자동차회사는 김선홍(金善弘)이라는 한 사람의 손에 의해 일으켜졌고, 그의… 더보기
Hot

인기 마세라티 이태리 음악의 성찬

댓글 0 | 조회 19,752 | 추천 0
MASERATI2018GRANCABRIOSPORT이태리 음악의 성찬마세라티그란카브리오가부분변경을거쳤다.자연흡기V84.7L엔진의환상적인즉흥연주를감상할수있는마지막기회라는뜻이다.럭셔리의… 더보기
Hot

인기 [롱텀 시승기 2회] 다사한 겨울나기 ,BMW 530i

댓글 0 | 조회 20,428 | 추천 0
다사(多事)한겨울나기BMW 530i새차로첫겨울을맞이했다.겨울용타이어와함께하면후륜구동차도안전하다.한파와폭설이내리는도로위에서도나의530i는큰문제없이든든한발이되어주었다.다만지난달은차에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