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K7 HYBRID

M 운영자6 0 51,018

 

KIA K7 HYBRID
도깨비

혁명이다. 왕의 귀환을 외치며 질주하는 그랜저의 앞길에, ‘부드러운 혁명’의 기치를 든 K7 하이브리드가 나타났다. 2,855mm의 휠베이스가, 210마력의 시스템 최고출력이, 16.2km/L의 연비가 왕위 찬탈의 당위성을 더한다.

23% 늘어난 배터리 용량과 37L 늘어난 적재공간, 향상된 초반 가속력은 이제 하이브리드가 주인공이 될 때임을 암시한다.​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8


도깨비가 나타났다. 11월 29일, 기아 K7 하이브리드 공개 무대에 공유가 등장했다. Z 모양의 주간주행등과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로 대표되는 K7의 강인한 인상은 도깨비를 연기하는 배우의 오묘한 풍모와 잘 어울렸다. 둘은 하나같이 훤칠했고 대체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K7 하이브리드는 신형 K7 고유의 가치를 계승했다. 신형 그랜저(IG)보다 10mm 긴 2,855mm의 휠베이스를 갖췄으며, 이전 모델보다 시트포지션이 10mm 낮아졌다. 크래시 패드와 우드 그레인, 버튼 조작부의 수평적인 레이아웃 덕분에 넉넉한 공간은 아늑함으로 채워졌다. 운전석 도어 트림부터 조수석 도어까지 탑승자를 품에 앉는 랩어라운드 디자인을 보노라면 공간을 매만지는 기아의 솜씨에 새삼 놀라게 된다.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8
​도깨비가 나타났다!

부드러운 혁명의 시작
하이브리드카는 트렁크가 좁다는 이야기도 이제 다 옛말인가 싶다. 기존 모델에서 2열 좌석 뒤쪽에 배치했던 전기모터용 배터리를 트렁크 아래쪽으로 옮겼다. 덕분에 적재공간 손실을 11L로 줄였고, 구형보다 37L 큰 440L의 적재용량을 확보했다.


3구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와 아래쪽에 크롬이 적용된 사이드미러는 익숙한 것들 가운데 신선함을 주는 요소다.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도 대거 들어갔다.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에 달린 액티브 에어플랩이 필요에 따라 셔터를 열어 엔진을 식히고, 셔터를 닫아 공기 저항을 줄인다.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 역시 공기저항을 줄인다. 주행성능 강화 트레드와 연비 강화 트레드를 이중 설계한 멀티 트레드 타이어는 달리기와 효율, 두 마리 토끼를 좇는다.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9
1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휠이 공기저항을 줄여준다  2 3구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가 새로 적용됐다

 


퀼팅 처리된 나파가죽 시트에 앉으면서, 필러와 천장을 감싼 스웨이드 소재를 매만지면서, 스타트 버튼을 누르고 계기판의 하이브리드 시스템 작동상황을 바라보면서, 줄곧 생각했다. 시대를 아우르는 고급스러움과 시시각각 달라지는 최첨단 기술이 이 한 대의 차 안에 그득히도 들어차 있다고.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8

 시대를 아우르는 고급스러움과 시시각각 달라지는 최첨단 기술이 한 대의 차 안에 그득히 들어차 있다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9

1차지(Charge), 에코(Eco), 파워(Power)를 넘나드는 바늘과 에너지 흐름도를 보면 미래를 달리고 있는 기분이 든다 

2 배터리를 트렁크 아래쪽으로 옮겨 적재공간이 구형보다 37L 늘었다​

 


가속 페달에 발을 얹으면 K7 하이브리드는 숨 한 번 내뱉지 않고 무심히 길 위를 흘러갔다. 들숨도 날숨도 고동도 없이 달리는 차는 첨단기술의 집합체라기보다 차라리 영적(靈的)인 존재처럼 느껴졌다. 문득 공유의 잘생긴 얼굴이 떠올랐다. 20년을 거슬러 올라가 조금 새삼스런 시선으로 이 차를 바라본다면 유령이나 귀신, 도깨비와 같은 주행감이라고 호들갑을 떨고도 남았을 것이다.


막상 가슴을 갈라보면 도깨비 타령은 쏙 들어간다. 최고출력 159마력, 최대토크 21.0kg•m의 힘을 지닌 2.4L 세타Ⅱ 가솔린 엔진과 51마력, 20.9kg•m의 힘을 내는 38kW 전기모터 사이에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물려 시스템 최고출력 210마력, 최대토크 41.9kg•m에 연비 16.2km/L라는 성능을 얻었다.


변속 시간을 단축하는 래피드 다이내믹 킥 다운 시스템 덕분에 초반 순발력이 좋아졌다. 0→시속 20km 초반 가속을 2.2초 만에 끝낸다. 기존 모델의 기록은 3.0초였다. 숨죽여 달리다가도 오른발 끝에 힘을 실으면 의연하게 엔진에 불을 지핀다. 피스톤을 바삐 놀리며 숨을 들이쉬고 또 뱉는다. 하지만 그마저도 새색시 숨결마냥 곱디곱다. 낮은 rpm에서의 엔진 소음과 진동을 모터의 역방향 토크를 통해 상쇄하는 능동부밍제어 기술 덕이다. 엔진룸에 추가된 흡차음재와 흡음재 일체형 언더커버도 한몫했을 터. 소음이 지워진 자리를 크렐오디오 사운드로 채우고 나면 호텔 스위트룸이 부럽지 않다.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9

2.4L 가솔린 엔진과 38kW 전기모터 사이에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물렸다

엔진은 잠꾸러기
전기모터를 돌리는 고전압 배터리 용량은 6.5Ah. 기존 배터리에 비해 약 23% 늘어났다. 덕분에 EV 모드 주행거리가 늘었고, 엔진은 더욱 잠꾸러기가 됐다. 시속 80km 이상으로 달리는 와중에도 엔진이 곤히 잠들어 있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연비 향상폭은 구연비 기준 1.4km/L.


이 차의 진가는 운전자가 혈기를 누르고 여유롭게 달릴 때 나타난다. 기존 K7과 마찬가지로 하체가 물러 급격한 코너링에는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한다. 운전자의 재촉과는 상관없이 시종일관 여유로운 거동은 마치 ‘난 그런 차가 아니니 좀 더 품위 있게 몰아 달라’고 나무라는 몸짓 같다. 달리는 재미도 있으면서 안락감까지 챙긴 몇몇 우등생을 떠올리지만 않는다면, 이 차급에 거는 기대에 어긋남 없는 만족스런 세팅이다.


‘하이브리드’라는 이름 속에는 그동안 ‘과도기적 선택’, ‘미완성 기술’이라는 부담스런 꼬리표가 달려 있었다. 그러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이미 무르익었다. 최초의 양산 하이브리드카 토요타 프리우스가 출시된 지도 벌써 20년째. 이젠 해치백, 세단뿐만 아니라 SUV와 수퍼카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품는다. K7 하이브리드를 타본다면 이제 그 꼬리표를 뗄 때가 되었다는 걸 깨달을 것이다.


전설의 고향이 아니라면 도깨비가 드라마의 주인공이 될 일은 없을 줄 알았다. 하지만 세상이 바뀌었다. 이제는 도깨비가 멜로드라마 주인공이 되는 시대다. 하이브리드도 마찬가지다.  K7 하이브리드는 소리 없이 달리며 온 몸으로 외친다. 하이브리드카는 더 이상 얼리어댑터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이제 도로 위의 주인공이 될 자격이 있다고.
 

 

김성래 기자 사진 최재혁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69

 

2db22f43c6ac256012f1b78af08e07f4_1483071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1999년 기사]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

댓글 0 | 조회 329 | 추천 0
매그너스, 개성과 가치를 말하다2.0 DOHC 디럭스가 주력모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A Calmly Gliding Eagle in a C… 더보기

[1999년 기사] 85년형 포르쉐 911

댓글 0 | 조회 2,886 | 추천 0
85년형 포르쉐 911가장 매력적인 포르쉐※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 911은 언제나 나의 드림카였다. 저 멀리, 손에 닿지 않는 곳에 자리한 꿈… 더보기

[1999년 기사] 88년형 포르쉐944

댓글 0 | 조회 3,804 | 추천 0
88년형 포르쉐944터보 창업자 일가의 숨결이 느껴지는 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포르쉐사―정식이름은 명예박사 F. 포르쉐 주식회사(Dr. Ing.h… 더보기
Hot

인기 랜드 로버 디스커버리 SD4 SE, 본질을 향하다

댓글 0 | 조회 11,755 | 추천 0
DISCOVERYSD4SE본질을향하다4기통디스커버리를탔다.6기통모델과비교해엔진크기뿐아니라편의사양과안전기능등에서많은부분을덜어냈다.좋게말하면좀더본질에가까워졌다는뜻이기도하다.랜드로버는지… 더보기

[1999년 기사] 캐딜락 세빌 STS

댓글 0 | 조회 2,928 | 추천 0
캐딜락 세빌 STS럭셔리 스포츠 세단의 달리는 즐거움​※본내용은자동차생활1999년기사를발췌한것입니다​​​이생진의 시(詩)가 생각나는 유월의 제주도, 옥빛으로 출렁이는 바다는 끝간… 더보기

[1999년 기사] 마세라티3200GT AT

댓글 0 | 조회 3,634 | 추천 0
마세라티 3200GT AT포르쉐 911에 도전한 마세라티의 기함​​※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세계 각국의 이름난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이 이태리 포르… 더보기

[롱 텀 시리즈 2회]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

댓글 0 | 조회 2,127 | 추천 0
내겐 너무 낯선 그대, 디젤“우리집에 디젤차는 처음이네 ” 아버지의 무심한 한마디가 새삼 와 닿았다. 그러고 보니 머리털 나고 우리집에 디젤차가 들어온 건 처음이다. 줄어들지 않는… 더보기

[2000년 기사]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

댓글 0 | 조회 1,322 | 추천 0
볼보 S80 아폴로박사의 카리포트※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2000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실로 오랜만에 볼보를 타보는 기회를 가졌다. 2000년형 볼보 S80은 대변신을 하고 있었다…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누비라II,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댓글 0 | 조회 8,713 | 추천 0
​다른 차원으로 변신한 패밀리카 준중형차 값으로고급차의 품질을 즐긴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대우는 요사이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지금 … 더보기
Hot

인기 [1999년 기사]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

댓글 0 | 조회 7,455 | 추천 0
고성능, 실용성, 경제성 특징인 삼색 4WD※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아우디 A8 콰트로성공의 바탕이 되는 것 중 하나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에 … 더보기
Hot

인기 기아 K3 G1.6 , 차가운 선택

댓글 0 | 조회 24,702 | 추천 0
KIAK3G1.6NOBLESSE차가운선택기아차가위기의돌파구를준중형세단본질에서찾았다.소형SUV인기에직격탄을맞은건다름아닌준중형세단시장이다.아반떼는여전히굳건했지만세대교체시기가도래한K3와… 더보기

[1999년 기사] 볼보S80

댓글 0 | 조회 4,172 | 추천 0
​​볼보 S80 T6조종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한다※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자동차 기술은 성능, 안전, 연비라는 큰 축을 중심으로 시대변천과 … 더보기

[1999년기사] 99년형 카니발

댓글 0 | 조회 4,809 | 추천 0
​​99년형 카니발새로운 자동차 생활의 첨병※본 내용은 자동차생활 1999년 기사를 발췌한 것입니다​​​기아자동차회사는 김선홍(金善弘)이라는 한 사람의 손에 의해 일으켜졌고, 그의… 더보기
Hot

인기 마세라티 이태리 음악의 성찬

댓글 0 | 조회 19,760 | 추천 0
MASERATI2018GRANCABRIOSPORT이태리 음악의 성찬마세라티그란카브리오가부분변경을거쳤다.자연흡기V84.7L엔진의환상적인즉흥연주를감상할수있는마지막기회라는뜻이다.럭셔리의… 더보기
Hot

인기 [롱텀 시승기 2회] 다사한 겨울나기 ,BMW 530i

댓글 0 | 조회 20,433 | 추천 0
다사(多事)한겨울나기BMW 530i새차로첫겨울을맞이했다.겨울용타이어와함께하면후륜구동차도안전하다.한파와폭설이내리는도로위에서도나의530i는큰문제없이든든한발이되어주었다.다만지난달은차에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