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CTS-V

M 운영자6 1 81,193

CADILLAC CTS-V

길들여지지 않는 로켓 세단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CTS-V가 3세대로 거듭났다. 물론 이전보다 한층 더 강력해졌다.
무려 648마력이라는 엄청난 힘을 뒷바퀴에 쏟아붓고 있다.
그런데, 과연 그게 즐거울까?


고성능 모델의 역할은 여러 가지다. 승용차와 스포츠카 사이의 틈새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기본이 되는 일반 모델과 브랜드 전체의 이미지까지 끌어올려야 한다. CTS-V는 그동안 판매보단 브랜딩에 충실했고, 그부분에서 꽤 좋은 성과를 남겼다. 경쟁자 중 가장 강력한 엔진으로 뉘르부르크링 북쪽 코스에서 양산 세단최고기록을 찍었을 때는 캐딜락이 정말 다르게 보일지경이었다.

 

하지만 이런 ‘최고’에 집착한 각종 숫자들이 흥행 성공을 끌어내진 못했다. 캐딜락도 큰 욕심은 없었을 것이다. 후발 주자로서 눈앞의 판매보단 고성능 모델의 존재를 알리는 게 더 중요했을 테니 말이다. 그런데 상황이 달라졌다. 이번 CTS-V는 3세대째다. 눈이 휘둥그레지는 스펙이나 랩타임보다 높은 완성도로 실적을 내야 할 때가 왔다. 또한 콤팩트와 미드사이즈의사이를 파고들던 애매모호한 체급 전략도 동생 ATS의 등장으로 인해 더 이상 유지할 수 없게 됐다. 이제CTS-V는 BMW M5, 메르세데스 AMG E63 등과 정면으로 맞붙어야 한다. 더 이상 M3와 M5 사이에서 차체가 커서 또는 작아서라는 핑계는 통하지 않는다.

 

진, CTS-V의 날개이자 족쇄

외모는 예상했던 그대로다. 고성능 모델에 어울리는보닛과 범퍼, 그리고 라디에이터 그릴 등으로 엔진룸공간을 확보하고 냉각 성능을 높이는 동시에 과격한 분위기까지 냈다. 물론 좌우 바퀴 사이의 간격도 조금더 넓히고 최저지상고도 낮췄다. 덕분에 CTS의 단점인 좁은 차체가 조금이나마 더 넓어 보인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5
캐딜락 디자인 팀의 방황은 옆모습에서 가장 잘 드러난다. 어색한 프로포션도 문제지만, 차체 길이에 비해 휠하우스가 작은 섀시도 문제.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캐딜락은 ‘아트 앤 사이언스’라는 디자인 철학을 꽤 오래전부터 내려놓고 차세대철학을 찾아 방황하는 중이다. 현행 CTS가 이전보다 설득력이 떨어지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러나CTS-V만큼은 CTS와 같이 주저하는 느낌이 없다. 전용 보닛과 범퍼 덕분에 아주 인상이 또렷하다. 시승차는 구석구석에 탄소섬유 패널을 붙인 카본 패키지 모델이라 한층 더 흉흉한 분위기다.

 

반면 실내는 일반 CTS와 비슷하다. 눈에 띄는 차이라고는 버킷 타입의 스포츠 시트, 다이나미카를 씌운 스티어링 휠과 변속레버, 그리고 헤드 라이너 정도가 전부다. 일반 CTS도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었기에 이를 극대화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다. 다양한 가죽과 금속성 패널을 나눠 쓴 덕분에 고급스러운 느낌은 강하지만, 다소 보수적인 레이아웃과 반응이 더딘 센터페시아 터치 패널은 반드시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앞좌 석 풍경은 일반 CTS와 큰 차이 없다. 센터페시아의 터치패널은 개선이 시급해 보인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CTS-V의 성능을 암시하는 레카로제 버킷 시트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고성능 모델답게 스티어링 휠과 변속레버를 다이나미카로 씌웠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V 엠블럼이 추가된 디지털계기판

 

 

엔진은 이전과 같은 V8 6,162cc 수퍼차저다. 하지만직분사 시스템, 단조 알루미늄 피스톤, 단조 커넥팅로드, 티타늄 흡기 밸브 등을 때려 넣은 후, 압축비를10.0:1까지 높이고 수퍼차저 용량을 1.9에서 1.7L로 낮춰 출력과 반응을 모두 끌어올린 최신형 버전(LT4)이다. 최고출력 648마력, 최대토크 87.2kg·m로 이전보다 92마력, 11kg·m 더 높다. 참고로 이 엔진은 신형쉐보레 콜벳 Z06과 카마로 ZL1에도 쓰인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대배기량 V8 엔진치고는 사운드가 빈약하다. 과거 AMG의 V8 수퍼차저(55K) 수준이라도 되면 좋으련만

 

 

2세대 CTS-V 때도 그랬듯, 캐딜락은 CTS-V 엔진에대한 자부심을 마음껏 드러내고 있다. 보도자료에까지 메르세데스 벤츠의 V8 5.5L 바이터보 엔진과 BMW의 V8 4.4L 트윈 터보 엔진보다 출력과 토크가 높다는것을 명시하고 있을 정도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무려 648마력을 내는 V8 수퍼차저 엔진

 

 

이런 자부심에 부응이라도 하듯 엔진은 낮은 회전수부터 엄청난 힘을 쏟아낸다. 가속 페달을 콱 밟으면 마치 오늘이 인생의 마지막 날인 양 차체를 밀어낸다. 제원표의 0→시속 60마일(약 97km) 가속시간 3.7초를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이다. 무게가 차체 뒤쪽으로 실렸을 땐 스티어링에도 생기가 깃들고, 턴 인도 상당히 빨라진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5
GM에서 드래그 또는 드리프트 세단을 원한다면 CTS-V가 좋은 선택이다


 

 

그러나 CTS-V가 주는 즐거움은 딱 여기까지다. 노면상태가 조금만 거칠어도 리어 트랙션은 직선, 코너 할것 없이 급격하게 불안해진다. 한계에 다가서려하거나, 무게이동이 복잡해져도 마찬가지다. 다운시프트때 간헐적으로 히스테리를 부리는 8단 자동변속기도조금 뜨거워질 만하면 여지없이 찬물을 끼얹는다. 무엇보다 서스펜션이 이런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없을 만큼 까칠하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시승차 타이어가 문제였을까? 직선에서마저 트랙션 을 놓치는 경우가 허다했고, 그럴 때마다 식은땀이 쏟아졌다

 

 

모든 상황이 예측한 대로 돌아갈 땐 꽤 즐겁지만, 타이어가 비명을 지르고 섀시가 들썩거리기 시작하면 식은땀이 쏟아진다. 스릴을 추구한다는 점에서는 재규어 XFR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데, 무게 이동과정이뚜렷하고 여유로운 XFR과는 달리, CTS-V는 그 과정이 아주 희미하고 빠듯해 운전이 까다롭다.

 

물론 캐딜락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한다. 그들이 648마력이라는 엄청난 힘을 뒷바퀴에 ‘몰빵’하는 세단을 만들려고 했을 땐 이게 최선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들이 이렇게까지 무리를 하는 건, CTS-V와 같은 구성의 판타지를 꿈꾸는 남자들을 위해서다. 그들에게CTS-V는 분명 호기심과 도전 정신을 자극하는 장난감일 것이다.

 

그러나 강력한 엔진이 모든 것을 주도하던 시대는 오래전에 저물었다. 또한 고성능 세단을 찾는 사람들의입맛은 한층 더 까다로워졌다. 과연 BMW, 메르세데스벤츠 같은 경쟁자들이 출력을 높일 줄 몰라서 가만히있을까? 듀얼 클러치 변속기나 사륜구동 시스템은 바라지도 않는다. 완성차 브랜드가 3세대에 걸쳐 선보이고 있는 고성능 모델이라면 분명 결과가 좀 더 세련되어야 했다.

 

* 글 류민 기자 사진 최진호

7ed832b41b59c75de1cca8745648abbc_1476754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

0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 enozder9
글에는 시승차가 카본패키지가 달린 모델이라 분위기가 더 흉흉하다고 쓰여있는데 사진은 카본패키지가 아닌 기본형 모델이네요.
New

새글 마지막 퍼즐 조각 V8, 메르세데스 벤츠 GLS 500 4매틱

댓글 0 | 조회 834 | 추천 0
​MERCEDS-BENZ GLS 500 4MATIC마지막 퍼즐 조각 V8​​​​마지막 퍼즐 조각은 V8이었다. GLS에 V8을 끼워넣자, 육중한 몸집은 가뿐해졌고 널찍한 실내엔 고… 더보기
Hot

인기 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 - 2017 노블클라쎄 EQ900L

댓글 0 | 조회 25,079 | 추천 0
2017 NOBLEKLASSE EQ900L오랜만에 보는 국산 파티션 리무진국산 플랫폼을 바탕으로 재기 넘치는 커스텀 모델을 속속 선보여온 KC노블이 미니밴과 버스에 이어 선택한… 더보기
Hot

인기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

댓글 0 | 조회 21,313 | 추천 0
2.0L 터보 중형차, 그 존재의 이유팬층이 두터운 두 대의 중형차가 만났다. 두 차의 팬들은 상대 차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까닭에 늘 싸움판을 벌인다. 이들의 대결이 주목받는 이유… 더보기

늑대가 나타났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

댓글 0 | 조회 4,507 | 추천 0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익스피리언스늑대가 나타났다!언제부터 SUV가 이렇게 순했나. 산과 들을 누비던 터프한 녀석들은 다 어디 가고, 이제 도로 위엔 센 척하는 순한 SUV가 판친다.… 더보기
Hot

인기 BMW 430i 컨버터블

댓글 0 | 조회 34,399 | 추천 0
BMW 430i CONVERTIBLEEVEN NUMBER7월말 공식 출시를 앞둔 부분변경 4시리즈 컨버터블을 한 발 앞서 맛봤다. BMW, 그리고 컨버터블이 응당 지녀야 할 매… 더보기
Hot

인기 코나, 지각한 우등생

댓글 0 | 조회 37,337 | 추천 0
코나, 지각한 우등생현대의 소형 크로스오버 코나가 등장했다. 진작에 나왔어야 할 차가 너무 늦게 나왔다. 행사에 참석한 현대차 경영진조차 소형 크로스오버 시장의 지각생임을 솔직… 더보기
Hot

인기 기아 스팅어- 국산 본격파 그랜드 투어러의 탄생

댓글 0 | 조회 33,001 | 추천 0
국산 본격파 그랜드 투어러의 탄생KIA STINGER ​​기아 스팅어는 아마도 그랜드 투어러의 기준을 만족시키는 최초의 국산차가 아닐까 싶다. 맹렬한 코너링과 안락한 크루징이 … 더보기
Hot

인기 럭셔리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 BMW M760 & 랜드로버 레인지 로버 5.0 V8 SC

댓글 0 | 조회 32,833 | 추천 0
BMW M760Li xDrive & LAND ROVER RANGE ROVER 5.0 V8 SC SVA DYNAMIC럭셔리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 최대의 안락함과 최고의 분… 더보기
Hot

인기 모든 걸 다 가진 미니 - 미니 쿠퍼 SD 컨트리맨 올4

댓글 0 | 조회 31,653 | 추천 0
MINI COOPER SD COUNTRYMAN ALL4모든 걸 다 가진 미니모든 걸 다 가지려 했다. 이미 갖고 있는 재미와 스타일을 손에 쥔 채, 공간과 남성미까지 욕심냈다. 이… 더보기
Hot

인기 농익은 탐험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댓글 0 | 조회 37,658 | 추천 0
LAND ROVER DISCOVERY농익은 탐험가다목적 SUV의 대명사인 디스커버리가 5세대로 진화했다. 세련미를 더한 생김새, 온오프로드 모두를 아우르는 운동성능, 넉넉한 적… 더보기
Hot

인기 다운사이징이 반가운 혼다 CR-V

댓글 0 | 조회 41,399 | 추천 0
HONDA CR-V TURBO다운사이징이 반가운 혼다 CR-V다운사이징 1.5L 터보엔진은 쉽게 출력을 뽑아 쓸 수 있으면서 높은 효율성을 갖췄다. 편안한 주행감각은 5년 연속 북… 더보기
Hot

인기 진작 나왔어야 할 기아의 스포츠 세단- 기아 스팅어

댓글 0 | 조회 30,564 | 추천 0
KIA STINGER진작 나왔어야 할 기아의 스포츠 세단진작 나왔어야 할 차다. 현대·기아차 그룹에서 기아만의 색깔을 찾기 위해서는 바로 이런 차가 필요했다. 벨로스터도 현대가… 더보기
Hot

인기 대항해시대- 메르세데스 AMG E43 4매틱

댓글 0 | 조회 35,156 | 추천 0
MERCEDES-AMG E43 4MATIC대항해시대소형차와 SUV, 스포츠카와 GT, 크로스오버와 프레스티지 세단……. 요즘 메르세데스는 거의 모든 사람을 위한 차를 만든다. … 더보기
Hot

인기 17년 만의 신작- 쌍용 G4 렉스턴

댓글 0 | 조회 42,346 | 추천 0
SSANGYONG G4 REXTON17년 만의 신작G4 렉스턴을 보면 쌍용이 이 한 대의 차에 얼마나 많은 것을 담고 싶어 했는지를 엿볼 수 있다. 17년 만에 완전히 새롭게 … 더보기
Hot

인기 거품 안 넘치게 따라줘- 메르세데스 AMG GLC43 4매틱

댓글 0 | 조회 40,681 | 추천 0
MERCEDES-AMG GLC43 4MATIC거품 안 넘치게 따라줘문득 맥가이버 칼이 떠올랐다. 어린 시절 가지고 놀던 아버지의 서랍 속 작은 보물. 큰 칼, 작은 칼, 톱,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