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 ‘뉴 밴티지’ 국내 공식 론칭 행사 성료
2018-02-28  |   5,678 읽음

[Aston Martin – Press Release]

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 

‘뉴 밴티지’ 국내 공식 론칭 행사 성료


26749cea96ec35e2af8870fc9a1999f4_1519800827_1027.jpg

좌) 기흥인터내셔널 이계웅 대표,  우)애스턴마틴 본사 소 이치 테라시마(Shoichi Terashima)

 

- 2월 21일 (수) 반포에 위치한 애스턴 마틴 전시장에서 뉴 밴티지 서울 론칭

- 2월 23일 (금), 웨스틴 조선호텔 부산에서 뉴 밴티지 부산 론칭

- 각 론칭 행사에 200여 명에 달하는 게스트 참가로 성황리에 행사 진행

- 뉴 밴티지, 8단 ZF 트랜스미션과 결합된 4.0리터 트윈터보 엔진 탑재

- 최고 속도 314 km/h, 제로백 3.6초

- 새롭게 디자인된 헤드와 테일라이트로 애스턴 마틴의 존재감 부각

 

2018년 2월 27일 (화), 서울 – 애스턴 마틴 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은 지난 21일과 23일, 애스턴 마틴 서울 전시장과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뉴 밴티지”의 국내 공식 출시를 알리는 론칭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국내에 곧 출시가 될 것이라고 밝힌 지 약 두 달여 만에 드디어 애스턴 마틴의 아이코닉 모델, 뉴 밴티지가 국내에서 공식 론칭 행사를 가졌다. 서울과 부산에서 두 차례 진행된 이번 론칭 행사는 각 행사에 200여 명에 달하는 게스트가 참가하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밴티지의 명성을 그대로 입증하였다. 또한, 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은 부산에서 23일 공식 론칭 행사와 24일 전시 및 시승 이벤트를 진행하며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고객의 요구에 답하기도 했다.

 

애스턴 마틴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밴티지는 지난 70년 동안 애스턴 마틴의 가장 순수한 스포츠 모델로 1951년 DB2에 고출력 엔진 옵션을 처음 적용하면서부터 그 역사가 시작되었다. 영화 ‘007 스펙터’에 등장했던 콘셉트카 DB10과 트랙 전용 모델인 Vulcan을 연상시키는 뉴 밴티지의 디자인은 스포츠카가 요구하는 날렵하면서도 근육질이 돋보이는 외관과 뛰어난 퍼포먼스의 조합을 자랑한다.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 또한 새롭게 적용되어 또 다른 시그니처를 형성, 도로 위에서 절대 놓칠 수 없는 애스턴 마틴의 존재감을 보여 준다.

 

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의 이계웅 대표는 “뉴 밴티지는 애스턴 마틴과 모터스포츠의 관계를 계속해서 계승 및 발전시켜 탄생한 모델로 기존 밴티지의 역사와, 모터스포츠의 살아있는 감성, 그리고 드라이빙의 즐거움이 더해진 아주 유니크한 차”라고 설명하며, “오늘 이 자리에서 공개될 뉴 밴티지가 오랫동안 기다리신 여러분의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킬 거라 자신한다”라고 말하며 뉴 밴티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 날 행사에는 애스턴 마틴의 아시아 태평양 총괄 소이치 테라시마 또한 참가하여 뉴 밴티지의 국내 론칭을 축하했다. 소이치 테라시마는 “사람들이 뉴 밴티지를 만났을 때 떠오르는 단어는 아마 ‘맹렬하다’와 ‘사납다’일 것입니다. 뉴 밴티지는 운동감이 넘치는, 마치 포식 동물과도 같은 면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애스턴 마틴의 대담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이 더욱 선명하게 반영되어 있으며, 리어 데크의 리드와 커다란 리어 디퓨저와 통합된 새로운 사이드 스트레이크는 더욱 스릴 넘치는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할 것입니다”라며 뉴 밴티지에 대해 설명했다.

 

뉴 밴티지는 건조 중량 1,530kg과 4.0리터 트윈 터보 V8 엔진의 탑재로 가장 순수한 스포츠카의 드라이빙 감성을 전달한다. 프런트 미드쉽 구조로 새롭게 개발된 고성능, 고효율 엔진이 최적의 무게 중심과 50:50의 무게 밸런스를 위해 가능한 가장 낮은 포지션에 적용되었다. 또한, 후면에 장착된 ZF 8단 자동 변속기와 결합하여 최대 510마력과 2,000~5,000 rpm에서 685nm이라는 놀라운 토크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314km/h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단 3.6초에 불과하다.

 

뉴 밴티지는 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을 통해 2018년 3분기, 국내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애스턴 마틴 기흥인터내셔널은 새 모델 출시와 함께 2018년 국내 자동차 및 모터스포츠 문화의 성장과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하여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대 및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26749cea96ec35e2af8870fc9a1999f4_1519801113_1672.jpg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은?

1913년 영국에서 시작된 애스턴 마틴은 지난 한세기 동안 ▶파워(Power), ▶ 뷰티(Beauty), ▶소울(Soul)이란 키워드와 함께 영국 고유의 유산을 간직한 상징적인 스포츠카로 이름을 알려왔다. 최첨단 기술력과 철저한 장인정신으로 완성되는 애스턴 마틴은 지난 2014년 9월 새롭게 취임한 CEO 앤디 팔머(Andy Palmer)와 함께 향후에도 브랜드 명성에 걸 맞는 제품 라인업을 개발, '럭셔리 영국 스포츠카'의 명성을 지속시킨다는 방침이다. 본사는 영국 개이든(Gaydon)에 있다. 

 

 

 

< 저작권자 - (주)자동차생활, 무단전재 - 배포금지 >